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안재홍X강소라 '해치지않아', 동산파크 살리기 대작전...스틸 16종 공개

극장가를 뒤집어 놓을 신선도 100% 코미디 영화 ‘해치지않아’가 보도스틸 16종을 전격 공개했다.

사진='해치지 않아' 스틸컷

1626만 관객을 동원한 코믹 수사극 ‘극한직업’ 제작사와 ‘달콤, 살벌한 연인’ ‘이층의 악당’ 손재곤 감독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해치지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야심차게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 태수(안재홍)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그린 영화다.

동산파크의 새 원장으로 부임한 생계형 수습 변호사 태수는 손님은커녕 동물조차 없는 폐업 직전의 동물원을 살리기 위해 열정을 불태운다. 그의 제안에 어이없어하다가 결국 저마다의 이유로 참여하게 되는 동산파크 직원들의 고군분투가 짠내를 유발한다.

사진='해치지 않아' 스틸컷

스쿼트 자세로 고릴라 포즈를 연습하는 사육사 건욱(김성오), 사자가 되기 위한 사족보행 연습에 여념이 없는 수의사 소원(강소라), 나무늘보가 되기 위해 기둥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 사육사 해경(전여빈), 목 빠진 기린을 살아있는 것처럼 보이기 위해 애를 쓰는 서원장(박영규), 직접 북극곰이 돼 솔선수범의 자세를 보여주는 새 원장 태수까지 기상천외한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노력하는 이들의 웃픈 모습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유발한다.

과연 동산파크 5인방이 관람객들에게 들키지 않고 미션을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가운데, 동물 대신 동물로 위장 근무에 나선 이들의 고군분투가 영화 속에서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사진='해치지 않아' 스틸컷

동물과 사람을 넘나드는 역대급 1인 2역 캐릭터들의 활약을 엿볼 수 있는 보도스틸을 공개하며 기대를 모으는 영화 ‘해치지않아’는 내년 1월 15일 개봉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VIP’ 장나라, 이상윤 여자 표예진 ‘1대1’ 대치…살벌한 기싸움 icon공유X일룸, ‘나의 일룸생활’ 캠페인...1인가구에 ‘다나’ 제안 icon'21브릿지' 채드윅 보스만, 블랙팬서→베테랑 경찰 변신...메인포스터&스틸 공개 icon박현우, ‘합정역 5번 출구’ 비하인드 “15분만에 작업” 기적의 작곡법 iconSF9, 에비수 전속모델 발탁…28일 팬사인회 진행 icon리복, 고객감사 ‘연말세일’…인기제품 최대 40% icon방탄소년단 스마트폰 그립 나온다...‘BTS 팝그립’ 14종 선봬 icon티몬 100초 어택, 인기상품 최저가+무료배송 icon'토스커피메이커이벤트, 행운퀴즈 등장...모델명 정답은?(ft.신한카드) icon‘아육대’ 봉중근-양준혁, 스포츠 레전드 출동…신동X홍진영 E-스포츠 해설 icon'집이야기' 이유영, 오늘(9일) '씨네타운' 생방송 출연...비하인드 大방출 icon디올 맨, 마이애미서 '2020 프리폴 컬렉션'...그레이·박재범 참석 icon쿠팡, 크리스마스 '홈파티 준비관' 오픈...새벽배송+추가할인혜택 iconTS 측 "슬리피 숙소 단전·단수 거짓...법적 대응할 것"(ft.사실확인서) [공식] icon이제훈, 롯데시네마 함께하는 ‘해피앤딩 스타체어’ 성료 icon'스타워즈', 업그레이드 역대급 블록버스터...강력해진 '스카이워커' 기대UP icon‘워호스’ ‘제이미’ ‘더 그레이트 코멧’ 2020년 초연 뮤지컬 몰려온다 icon토트넘 손흥민, BBC '베스트11' 선정...호나우도→조지 웨아까지 소환 icon‘스토브리그’ 남궁민VS조한선, 주먹다짐 1초전? 숨멎 카리스마 icon'시동' 마동석, '거석이형' 가발 탄생 비결은?...디테일甲 프로덕션 주목 icon‘낭만닥터 김사부2’ 한석규-이성경-안효섭, 역대급 최강 팀워크! 첫 대본리딩 공개 icon엑소, 정규 6집 '옵세션' 49주차 가온 소매점 앨범차트 1위 '2주 연속' icon이상윤, 대본씹어먹는 연기열정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