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정찬과 계단에서 굴렀다...이승연 목격→은폐

진태현이 정찬과 함께 계단에서 굴러떨어졌다.

15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에서는 박강철 부회장(정찬)이 이수호(김진우)가 오라가의 종손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철은 수호가 종손이라는 사실을 알고도 침묵한 조애라(이승연)에 분노했다. 이를 막아선 이가 김남준(진태현)이었다.

남준은 "그게 30년동안 살아온 아내보다 소중하냐"고 따졌고, 강철은"그 여자는 언젠가 이용가치 없어지면 너를 가차없이 찰 것이다"고 했다.

하지만 남준은 "그건 부회장님 잘못이다"고 하자 "너 아주 조애라의 개가 됐구나?"라며 애라를 만나려 가려했다. 이를 남준이 막아섰고, 부회장은 그 자리에서 굴러떨어졌다.

애라는 뒤늦게 이 모습을 보고 남편 강철을 흔들었다. 강철의 머리에서는 피가 나온 상황.

남준은 "내가 아무리 실수라고 해도 그 사람들이 믿겠냐. 관장님 도우려다 이렇게 된거다. 관장님 인생 끝내려던 부회장님 막다가요"라고 애라를 협박했다. 

결국 애라는 "저 사람 이대로 주면 죽을 수도 있다. 내가 처리할테니 빨리 옮겨"라고 당부했다.

사진=KBS2 '왼손잡이 아내'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