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더 뱅커' 김상중, 유동근 겨냥 긴급 '암행감사' 실시...D1계획 배후 돌직구

'더 뱅커' 김상중이 은행장 유동근을 겨냥한 긴급 '암행감사'를 실시한 뒤 유동근을 불법과 비리의 온상 ‘D1 계획’의 배후로 지목하는 돌직구를 날렸다.

2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 17~18회에서는 'D1 계획'을 좇던 감사 노대호(김상중분)가 은행장 강삼도(유동근)를 겨냥한 '암행감사'를 실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함께 부행장으로 승진한 한수지(채시라)는 강행장의 지원을 업고 '실적 위주'의 인사 시스템을 선언하며 부행장 이해곤(김태우)과의 갈등을 폭발시켰다.

'D1 계획'을 덮는 조건으로 부행장 자리에 오른 수지는 강행장 주재로 진행된 임원 회의에서 암초를 만났다. 그녀의 초고속 승진에 불만을 품은 임원들이 집단 반발하며 항의를 하고 나선 것. 여기저기서 봇물 터지듯 불만들이 쏟아져 나오는 상황에서도 수지는 "지금 이 순간부터 전에 있던 모든 인사 정책은 폐기됩니다. 연공서열 제도를 철저히 성과 위주로 바꿀 겁니다"라고 선언했다.

당당한 수지의 모습에 해곤은 강행장에게 "한 본부장의 부행장 승진 논란, 이런 식으로 넘어가실 겁니까?" "결국 본인 입맛에 맞는 사람만 곁에 두겠다 이거 아닙니까!"라며 언성을 높였다가 오히려 강행장의 화를 돋웠다.

강행장은 쩌렁쩌렁한 목소리로 "한부행장보다 인사업무를 더 잘 볼 수 있는 사람 있으면 지금 당장 나와! 당장 바꿔줄 테니까. 바로 당신 같은 임원들이 직급으로 밀고 들어와서 채용 청탁하지 말라고 한부행장 앉혀 놓은 거야. 알겠나?"라고 갈음했다.

'D1 계획'에 대한 조사를 이어가고 있던 대호는 부산 데이터 센터로 문홍주(차인하)를 내려보냈고, 그 사이 프리랜서 기자와 손잡고 'D1 계획'의 배후를 쫓던 해곤은 대호보다 빨리 'D1 계획'에 다다랐다. 해곤은 기자를 통해 'D1 계획'이라는 말이 '대한은행 원 빌딩'의 약자라는 사실과 하나의 거대한 빌딩을 세워 여기저기 흩어진 본사들과 부서, 인력을 한곳에 모으려는 계획을 파악했다. 또한 'D1 계획'의 작성자가 미국에 거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기자의 추가 취재에 힘을 보탰다.

이 같은 사실을 알 리 없는 대호는 강행장과 마주 앉아 술잔을 기울였다. 이 자리에서 강행장은 처음으로 개인적인 이야기를 꺼내며 "사실은 나도 오래전에 사별했어요. 노감사, 지금 월급이 적지는 않지만 미국 법인장으로 나가게 되면 지금 급여의 두 배 정도는 더 받을 수 있네"라며 미국 법인장 자리를 제안했다.

대호는 이 같은 강행장의 제안을 전처 강혜령(김지성)에게 털어놨고, 혜령은 "당신네 행장 뭔가 구린 구석이 있는가 보네. 감사를 미국으로 보내려는 거 보니"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렇게 대호는 정신을 차리는 등 마음을 다잡았다.

이후 진행된 대호와 감사실의 암행감사는 통쾌하면서도 짜릿함을 안겼다. 부산 데이터 센터에 내려간 홍주와 보걸은 필요한 폐점 자료를 찾지 못한 채 서울로 돌아왔고, 감사실 정보가 너무 쉽게 흘러나간다는 사실에 의문을 품은 대호와 감사실 직원들은 비상임 감사들을 의심하며 '암행감사' 계획을 일부러 흘린 것. 아니나 다를까 감사실의 '암행감사' 사실은 삽시간에 퍼져 나갔고, 이로써 품었던 의문의 확실한 답을 얻었다.

대호는 각종 서류들을 차 트렁크에 숨겨왔던 이들을 잡아내면서 강행장의 비서인 김실장(김영필)까지 잡아냈다. 몰래 도망가려던 김실장은 주차장 출구에서 대호에게 붙잡혔고, 빼돌린 서류를 살펴본 결과 법인카드로 결제한 상품권이 분기별로 3000만원 이상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대호의 추궁에 김실장은 "정말 별거 아닙니다. 상품권들은 전부 행장님 특수활동비로 쓰신 겁니다"라고 해명했지만 "행장님을 불러 조사해야겠습니다"라는 대호의 말에 화들짝 놀라며 "제가 다 알아서 한 거에요. 행장님은 아무것도 모르시고 아무런 상관이 없어요"라고 펄쩍 뛰어 의심을 더했다. 결국 대호는 김실장을 향해 "여기 출처가 불분명한 상품권의 사용내역, 혹시 D1 계획의 운용이나 서민에이전시를 관리하는 용도로 쓰이진 않았습니까?"라고 말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그런가 하면 수지는 강행장으로부터 기재위 실세 국회의원 정수찬(고인범)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최종수(김병기), 금감원장 박진호(남명렬)의 '4인회 밀실 회동'에 초대돼 묘한 긴장감을 남겼다. 또한 그녀는 강행장에게 김실장의 집중감사 사실을 보고하며 "김실장은 핑계일 뿐 사실상 행장님을 겨냥한 감사인 듯 합니다"라면서 강행장은 본인이 직접 대호를 만나보겠다며 상황을 정리했다.

클레이 사격장에서 다시 마주한 대호에게 강행장은 "지난번에 미주 법인장 자리 제안한 건 생각 해봤나"고 운을 뗐고, 대호는 "무슨 의도로 그런 말씀을 하셨는지 모르겠지만 제 임기 동안에는 감사직에 최선을 다하고 싶습니다"라며 제안을 거절했다. 강행장은 “비서실장 법인카드 꼬투리 잡기식으로 몰아가지 말아라”고 했고, 대호는 기다렸다는 듯이 "행장님께서 그렇게 말씀하시니 바로 묻겠습니다. 서민에이전시, D1계획의 배후...행장님이십니까?"라고 도발하며 추궁해 긴장감을 높였다.

호평 속에 시청률 역시 닐슨 수도권 기준 동시간대 2위를 기록했다. 2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더 뱅커’는 수도권 기준 17회 3.5%, 18회 4.0%를 기록했다. 오늘(25일) 밤 10시 19~20회가 방송된다.

사진= MBC ‘더 뱅커’ 방송캡처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스테이지K’ 트와이스, 스웨덴 쯔위 등장에 동공지진…과즙미 치사량 icon‘세젤예’ 김해숙X유선, 친모녀는 아닙니다?…앙숙 김소연·강미혜 절친샷까지 icon‘악인전’ 김무열, 강력반 미친개 형사로 美친 매력 발산...15kg 증량투혼 icon엔플라잉, 25일 Mnet ‘엠카운트다운’ 컴백무대 최초 공개 icon‘슈퍼밴드’ 전현무 “음악예능 경험多, 천재들의 케미에 전율 느꼈다” icon‘막영애17’ 연제형, 박수아에 벚꽃고백...‘규한바라기’ 박수아 반응은 icon김영광·진기주·구자성·김재경 ‘초면에 사랑합니다’, “빛나는 시너지 기대” 메인포스터 icon이케아, 가정의달 맞아 ‘어린이도 어른이도 다모여라’...장난감 15% 할인 icon삼성전자 ‘갤럭시 A30’, 29일 사전판매 시작…최상의 엔터환경 지원 icon‘나혼자산다’ 기안84, 알고보니 자취 만렙? 봄맞이 대청소 도전 icon윤지성, 5월14일 입대발표 "올해 이별 많이 겪게 해 미안하다" icon문희상, 오늘(25일) 오신환 사보임 허가할 듯…“구두 결재도 가능” icon트와이스, 'FANCY' MV, 5000만뷰 돌파...'美 빌보드도 주목' icon24개 예술인단체, 저작권법 개정안 통과 '지지 서명문' 발표 icon아디다스·CK·바나나리퍼블릭…쿠팡, 정품인증 패션제품 로켓배송X와우배송 시작 icon'미스트롯' 오늘(25일) 결승진출 TOP5 명단공개...김연자 눈물샘 터진 이유는? icon티몬, ‘퍼스트데이’ 사전 프로모션 돌입…구매 금액별 최대 10만원↓ icon한지민X정해인 ‘봄밤’, 로맨스 감성폭발! “봄밤은 알고 있다” 티저 공개 icon조두순 얼굴 공개한 '실화탐사대', 순간 시청률 6.7% '대폭상승' icon‘엠카’ 트와이스, 오늘(25일) ‘Fancy’ 컴백무대 공개…TXT 후속곡 첫 무대 icon방탄소년단, 16주차 가온차트 4관왕...수록곡 전곡 디지털차트 40위 내 랭크 icon'컴백 D-4' 뉴이스트, 타이틀곡 'BET BET' MV 티저 '신비+몽환 끝판왕' icon성훈X한보름, MBN ‘레벨업’ 편성 확정…예능대세 기운 드라마로 iconNCT 드림, C페스티벌 2019 홍보대사 위촉...5월2일 개막식 참석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