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기생충’ 홍콩·대만·스위스·뉴질랜드 등 6월 개봉...세계일주 스타트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과 프랑스에서 언론과 평단의 호평 속에 흥행 순항 중인 가운데 아시아, 북미, 오세아니아 등 세계 각지서 개봉일을 속속 확정하고 있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IT기업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블랙코미디와 미스터리 스릴러로 그렸다.

한국영화 최초로 세계 권위의 칸 황금종려상을 거머쥐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기생충’은 한국과 프랑스에서 각각 지난 5월 30일과 6월 5일에 개봉해 거침없는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에서는 개봉 17일째인 오늘(15일) 누적관객수 800만명을 눈앞에 두고 있는가 하면 프랑스에서도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영화 개봉주 스코어 1위를 기록하는 등 연일 새로운 기록들을 써내려가고 있다.

한국과 프랑스에 이어 3번째로 개봉하는 국가는 스위스(6월 19일)다. 이어 홍콩, 마카오가 6월 20일, 베트남이 6월 21일, 싱가포르 6월 27일, 호주, 뉴질랜드가 6월 27일, 대만 6월 28일, 인도네시아는 6월 말로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6월 내에만 10개 국가에서 ‘기생충’을 만나볼 수 있는 셈이다.

뿐만 아니라 올해 안에 개봉을 확정 지은 국가도 여럿이다. 러시아와 태국이 각각 7월 4일과 18일 개봉일을 확정했고, 필리핀은 8월 7일, 말레이시아는 8월 중, 독일은 9월 초, 폴란드는 9월 13일로 개봉을 확정했다. 체코와 북미, 스페인, 그리스는 각각 10월 초와 10월 11일, 18일, 24일 순차적으로 개봉한다. 이어 루마니아에서는 11월 초, 네덜란드는 11월 21일, 헝가리는 12월 관객들과 만날 채비를 하고 있다.

개봉 날짜를 확정하지 않았지만 조율 중인 국가도 상당수다. 영국, 이탈리아,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에스토니아, 크로아티아, 불가리아, 이스라엘, 터키, 일본, 멕시코, 브라질, UAE, 사우디 등 국가에서 개봉을 협의 중에 있다.

‘기생충’의 해외 배급을 맡고 있는 CJ ENM 영화사업본부 최윤희 해외배급팀장은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배우는 이미 해외에서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고 있어 영화 공개 전부터 관심이 높았다. 여기에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프리미엄까지 더해지며 영화적 완성도까지 보증받은 셈”이라며 “전 세계 관객들과 속속 만나게 되면서 한국영화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 또한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오늘날씨] 서울-중부 오후부터 비... 일부 지방 천둥·번개 icon'프로듀스X101’ 한승우VS김우석, 보컬포지션 1위는?...이진혁 'X포지션' 1등 icon이시언, 송진우 생애 첫 실검 1위에 “가즈아!” 훈훈한 우정 icon‘나혼산’ 남궁민, 여행짐 챙기다 수영복 피팅 “마음에 드는데” icon‘프듀X101’ 이진혁, 랩+안무까지...혼자 일당백에 “내가 다할 순 없어” 호소 icon쿨패션 진화...아웃도어업계, 머리부터 발끝까지 ‘냉감 아이템’ icon‘보좌관’ 이정재, 김홍파-기업인 유착관계 포착? 이철민 미행 icon직장인 무더위 탈출...웰메이드 ‘쿨 비즈’ 아이템 출시 icon낮엔 오션뷰 카페 밤엔 라운지바...달콤커피, 부산송정점 오픈 icon‘슈퍼밴드’ 김형우 팀, 라디오헤드 ‘creep’ 엇갈린 심사평...그럼에도 ‘최고점 98점’ icon'보좌관' 이정재, 10년만의 복귀...권력 야욕 '꿈틀' icon'김혜자 등판', '모던패밀리' 박원숙과 소녀美+남해 데이트 케미 icon스트레이 키즈, ‘밟힌적 없는 길’ 일부 음원공개...폭풍성장 음악행보 icon남궁민, '나혼자산다'서 반전매력(ft.허당+허세+잔망美) icon케빈오, ‘슈퍼밴드’ 결선진출 가능성 높였다...홍이삭과 완벽 앙상블 icon방탄소년단, 6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휩쓸어..."1·2·3위 지민-뷔-정국" icon‘녹두꽃’ 윤시윤, 치욕 역사 갑오왜란에 '흑화' icon‘비스트’ 이성민 VS 유재명, 연기괴물 화보공개...상반된 카리스마 작렬 icon'前남편 살해' 고유정, 재력가 집안 덕에 가석방될까...유가족 우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