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녹두꽃’ 윤시윤, 치욕 역사 갑오왜란에 '흑화'...총 들었다

‘녹두꽃’이 절대 잊어서는 안될 치욕의 역사 갑오왜란을 다뤘다.

조정석, 윤시윤 이복형제는 또 다시 파란만장한 운명에 내던져졌다.

사진=SBS

6월 14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연출 신경수/극본 정현민) 29~30회에서 우리가 절대 잊지 말아야 할 치욕의 역사 갑오왜란이 벌어졌다. 갑오왜란은 일본군이 조선의 상징인 광화문과 경복궁을 습격한 사건. 외국의 군대가 한 나라의 군주가 있는 궁궐을 습격한다는 것은 결코 있어서는 안될 일. ‘녹두꽃’은 갑오왜란 전투 장면에 나라를 위하는 민초들의 처절한 울분을 오롯이 담아냈다.

'녹두꽃' 속 어둠이 내린 밤, 일본군이 광화문과 경복궁을 습격했다. 이에 조선 경군은 물론 민초들까지 들고 일어나 일본군에 맞섰다. 한양에 있던 백이강(조정석)과 별동대도 함께 싸웠다. 그렇게 어떻게든 나라를 지키려는 백성들의 마음과 달리, 고종(이윤건)은 일본군의 협박에 끌려 나와 항복 아닌 항복을 선언했다. 이어 광화문과 경복궁에는 욱일기가 나부꼈다. 이 치욕적인 순간, 민초들은 모두 바닥에 주저앉아 눈물을 쏟을 수밖에 없었다.

사진=SBS

일본은 조선 땅에서 청의 군대를 몰아내야 한다며 흥선대원군 이하응(전국환)에게 섭정을 요구했다. 이하응은 고종에게 “전봉준에게 거병을 명하십시오”라고 말했다. 일본의 궁궐 침범 소식이 전국에 전해지면, 나라를 위하는 백성들이 치욕에 들고 일어설 것이라는 것. 전봉준을 필두로 우국지사들을 이끌어내 일본을 몰아내자는 것이다. 결국 고종은 전봉준의 심복 백이강과 마주했다. 고종을 본 백이강은 바닥에 머리를 숙였다.

한편 고부에 있던 백이현(윤시윤)은 또 다시 잔혹한 변화를 겪게 됐다. 앞서 도채비(도깨비)가 되어 농민군들을 살육했던 백이현은 고부로 돌아와, 스스로 마음 속 도채비를 죽이고자 했다. 그러나 백이현의 비밀을 눈치 챈 김가(박지환)이 황명심(박규영)에게 늑혼을 걸었고, 백이현을 협박했다. 급기야 황석주(최원영)와 양반들이 몰려와 처절한 살육이 벌어졌다.

벼랑 끝으로 내몰린 백이현. 그는 다시 총을 들었다. 그리고 눈에 보이는 대로 사람을 쏴 죽였다. 그 순간 백이현의 머릿속에 주마등처럼 스쳐간 것은 향병으로 전투에 징집됐을 때 총소리, 본인이 죽였던 사람들이었다. 결국 백이현은 온몸에 붉은 핏방울이 가득 튄 채 황명심과 마주했다. 이런 모습만은 보여주고 싶지 않았다며 돌아서는 백이현을 보고 황명심은 그저 울 수밖에 없었다.

사진=SBS

‘녹두꽃’ 29~30회는 결코 잊어서는 안될 치욕의 역사 갑오왜란을 적나라하게, 처절하게 보여줬다. 여기에 백이강, 백이현, 송자인(한예리) 등 허구 인물들을 절묘하게 엮어내며 그 처절함을 더했다. 치욕의 갑오왜란. 우리가 알고 있는 역사적 인물들 외에도, 그 시대를 살던 사람들 모두 얼마나 잔혹한 슬픔과 시련에 빠져야 했는지 상징적으로 보여준 것이다. 

갑오왜란은 벌어졌다. 그리고 방송 말미 청일전쟁의 발발도 암시됐다. 이제 조선은 더욱 격동의 순간으로 빨려 들어갈 것이다. 조선의 운명, 백이강 백이현 형제와 송자인의 운명, 그 시대를 살았던 민초들의 운명이 어떻게 흘러갈 것인지 관심이 높아진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슈돌’ 문희준X희율, 허니잼 부녀의 요절복통 아침(feat. 수분파티) icon‘마리텔V2’ 정형돈, 아이즈원 강혜원과 ‘이색 현피대회’...김영옥, 나문희와 폭풍수다 '꿀잼' icon방탄소년단, 6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휩쓸어..."1·2·3위 지민-뷔-정국" icon케빈오, ‘슈퍼밴드’ 결선진출 가능성 높였다...홍이삭과 완벽 앙상블 icon남궁민, '나혼자산다'서 반전매력(ft.허당+허세+잔망美) icon스트레이 키즈, ‘밟힌적 없는 길’ 일부 음원공개...폭풍성장 음악행보 icon2030 직장인 89% “외모도 경쟁력”…56% “외모로 인한 차별경험” icon'김혜자 등판', '모던패밀리' 박원숙과 소녀美+남해 데이트 케미 icon‘기생충’ 홍콩·대만·스위스·뉴질랜드 등 6월 개봉...세계일주 스타트 icon'보좌관' 이정재, 10년만의 복귀...'가을독사'의 권력 야욕 '꿈틀' icon[오늘날씨] 서울-중부 오후부터 비... 일부 지방 천둥·번개 icon'프로듀스X101’ 한승우VS김우석, 보컬포지션 1위는?...이진혁 'X포지션' 1등 icon이시언, 송진우 생애 첫 실검 1위에 “가즈아!” 훈훈한 우정 icon‘프듀X101’ 김민규, 갑작스런 관심+악플에 “미숙하기에 질타 이해...더 잘하겠다” 고백 icon‘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셔누X루다, 맹활약 예고 icon‘강적들’ 판문점 귀순병사 오청성 “北, 젊은 세대 사상적 통제 불가능” icon‘비스트’ 이성민 VS 유재명, 연기괴물 화보공개...상반된 카리스마 작렬 icon‘스테이지K’ 왕중왕전 슈퍼주니어vs레드벨벳, 살벌한 집안싸움 예고 icon‘슈퍼밴드’ 4R, ‘Creep’부터 ‘Still fighting it’까지 실검장악…감성무대 열전 icon‘호텔 델루나’, '괴팍'아이유X'연약'여진구 캐릭터 티저영상 2종 공개 icon‘집사부일체’ 힌트요정 이국종 교수, “존경하는 사부님” 현대판 허준은 누구 icon‘조선생존기’ 강지환, 타임슬립후 도적떼에 생포...나무에 묶인 ‘인간표적’ 굴욕 iconU-20 결승, 월드컵경기장 응원전서 그룹 스펙트럼 공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