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최악 구직난에도 5명 중 2명 ‘입사포기’...이유 1위는

사상 최악의 구직난이라고 하지만 최종 합격한 기업에 입사를 포기하는 경우도 많다. 이들이 입사를 포기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사람인이 최종합격을 해본 구직자 1338명을 대상으로 ‘합격 후 입사 포기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40%가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었다. 입사 포기 경험은 평균 2.1회로 집계됐다.

이들이 입사를 포기한 기업은 ‘중소기업’(79.3%, 복수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뒤이어 ‘중견기업’(17%), ‘공기업/공공기관’(6.9%), ‘대기업’(6%), ‘외국계 기업’(2.2%) 순으로, 중소기업 입사를 포기한 비율이 대기업의 13배가 넘었다.

최종 합격하고도 입사를 포기한 이유 1위는 ▲연봉 등 조건이 불만족스러워서’(30.8% 복수응답)였으며 ▲직무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7.9%)와 ▲더 가고 싶은 다른 기업이 있어서(27.7%)가 근소한 차이로 각각 2위와 3위였다. 다음으로 ▲막상 입사 하려니 눈을 너무 낮춘 것 같아서(23%) ▲회사 분위기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1.9%) ▲교통편 등 출퇴근 조건이 힘들어서(19.1%) ▲명시된 채용 공고와 조건이 달라서(17.2%) 등을 들었다.

입사 포기 의사를 전할 때 활용한 방법은 절반이 넘는 55.7%가 ‘전화 연락’을 꼽았다. 이밖에 ‘문자 혹은 카톡’(23.4%), ‘직접 방문’(8.6%), ‘인사담당자 e-메일’(5.6%) 등의 답변이 있었다. 별도의 연락을 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4%에 불과했다.

입사 포기 사유에 대해서는 ‘솔직히 밝혔다’는 응답자가 60%였으며 나머지 40%는 ‘돌려 말하거나 거짓말했다’고 밝혔다. 입사 포기 사유를 솔직히 전달하지 않은 이유로는 ‘기업이 불쾌해 할 수도 있어서’(50.5%, 복수응답), ‘굳이 솔직히 안 밝혀도 될 것 같아서’(40.7%), ‘직접적으로 밝히기 민망하고 미안해서’(35.5%), ‘나중에 재지원 할 수도 있어서’(9.3%) 등을 꼽았다.

그렇다면 입사를 포기한 것에 대해 후회한 경우는 얼마나 될까. 입사 포기 경험이 있는 구직자의 32.9%가 실제 입사를 고사한 것을 ‘후회한다’고 밝혔다. 이유로는 ‘구직기간이 길어져서’(39.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취업에 계속 실패해서’(37.5%), ‘이후 더 좋은 기업에 합격하지 못해서’(29.5%), ‘경제적 어려움이 점점 커져서’(29%), ‘취업 후 이직이 나을 것 같아서’(13.6%) 등이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실업급여 ‘늘리고’ 직장갑질·채용비리 ‘법제화’...하반기 노동계 달라지는 것 iconSSG닷컴, 사진 한장으로 500만개 상품검색...'스마트 쇼핑 플랫폼' 구축 icon롯데百 여름 정기세일, 마지막 3일 득템기회...최대 80% 할인 icon'삼성노트북 Pen S', 토스 행운퀴즈에 문제 등장...OOOO 정답은? icon현대백화점, 12일부터 '현백 바캉스' 진행...6시 이후 프로모션 확대 iconG마켓, 유한킴벌리 그린캠프 참가자 모집...화장품 할인 등 진행 icon푸르밀, 여름방학 맞아 ‘저스툰’과 이벤트...웹툰 무료감상 icon롯데마트, 원기충전 '장어-전복' 보양식 판매...할인행사有 iconCGV, VR게임부터 볼링까지 新개념 '극장 바캉스' 즐길거리多 icon'패션플러스', 토스 행운퀴즈 등장...인기브랜드 개수는? icon‘레벨업’ 냉미남 성훈X불도저 한보름, 부산행 스펙터클 첫 만남 icon'사자' 최우식, 절친 박서준과 케미 폭발?...특별출연 기대↑ icon'신림동 강간미수 영상' 30대男, 오늘(11일) 재판 시작...혐의 인정되나 icon나달-페더러, 윔블던서 11년만에 맞대결…준결승 승부 icon알바생이 꼽은 ‘좋은 알바기준’ 2위 최저시급 준수...1위는 icon뮤지컬 ‘영웅’, 10주년 OST 앨범 발매+뮤직비디오 공개 icon이마트, 참다랑어 사용+가격 절반↓ '어메이징 참치초밥' icon‘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VS신세경, 일생일대의 숙적? 달달한 위로까지 icon'미드소마' 오늘(11일) 개봉, 대낮공포 관람포인트 #유전 #축제 #플로렌스퓨 icon‘미스터기간제’ 변호사 윤균상, 살인혐의 장동주 살벌한 접견 포착 icon‘왓쳐’ 서강준, 이런 모습은 처음이야! 눈빛+액션 ‘출구없는 매력’ icon김무열X안소희 '메모리즈', 7월 25일 온라인 공개...감성 포스터 공개 icon‘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위한 혼신 “널 살릴 수 있어서 기뻐” icon강다니엘, 카운트다운 사이트 전격 공개…솔로데뷔 콘텐츠? icon미니카레이싱부터 마술쇼까지...복합쇼핑몰, 폭염에 ‘몰캉스’ 마케팅 풍성 icon맥도날드 모바일앱, 출시 열흘만에 100만 다운로드 돌파 icon스타벅스, 개점 20주년 기념 추억소환 '별다방 아이스티' 선봬 icon현대百, 세일 마지막 3일 ‘바캉스 상품 특별전’...최대 60% 할인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