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보좌관’ 사면초가 이정재, 최후의 결단 내리나...시즌1 종영 D-1

멘토 정진영의 죽음을 목격하면서 절망한 ‘보좌관’ 이정재가 단 2회만 남겨놓은 이야기에서 최후의 결단을 내릴까.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지난 방송에서 장태준(이정재)은 송희섭(김갑수)에게 버림받았고, 불법 선거자금 수수의혹을 받던 이성민(정진영)의 죽음을 목격하면서 크나큰 충격과 절망에 빠졌다.

국회의원을 향해 질주해왔던 장태준은 너무 멀리 왔고, 돌아갈 길은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그 역시 주진화학 대표 이창진(유성주)을 협박해 주식정보를 불법으로 취득하고, 사외이사까지 청탁했다는 의혹을 뒤집어쓰고 언제 구속될지 모르기 때문이다. 절망적인 상황이 장태준을 어떤 방향으로 이끌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오늘(12일) 9~10회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스틸컷에서 장태준은 넥타이까지 풀어헤치고 생각에 빠져있다. 그 옆을 연인 강선영(신민아)이 지키고 있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도 장태준은 “내가 어떤 선택을 하든 날 믿어줬으면 좋겠어”라 말했고, 강선영은 위험할 수 있는 상황에도 장태준의 손을 잡았다.

하지만 송희섭과 조갑영(김홍파)이 이들의 숨통을 조이고 있는 상황이다. “태준이가 장례식장 다녀온 이후 행적이 묘연합니다”란 오원식(정웅인)의 보고를 받은 송희섭의 의미심장은 표정은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이어졌고, “독사 새끼는 이빨이 다 빠졌고, 여우는 곧 잡혀갈 텐데”란 조갑영과 “강의원, 이 바닥은 말이야, 법보다는 혓바닥이 더 무서운 곳이야”란 송희섭의 경고는 강선영 역시 위기에 빠진 것으로 짐작된다.

사면초가에, 연인까지 힘들어진 상황에서 장태준은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제작진은 “장태준은 야망을 향한 질주에 브레이크를 걸지 못했고, 결국 모든 것을 잃게 됐다. 바닥까지 내몰린 장태준이 어떤 결단을 내리고 이를 행동으로 옮길지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전개가 이어진다”고 전했다. 오늘(12일) 밤 11시 방송.

사진= 스튜디오앤뉴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한예리, 할리우드 영화 ‘미나리’ 출연…‘노예12년’ ‘옥자’ 제작사 [공식] icon'김슬기천재' 유영재, 맞춤법 교정 어플 함정에 빠지다 iconNCT 태용, SM 'STATION’ 시즌3' 마지막 장식...18일 오후 6시 공개 icon'프로듀스X' 오늘(12일) 3차 순위 발표식...이동욱 대표 놀란 이유는? icon방탄소년단, 상반기 가온 앨범차트 1위 '가온 최초 트리플 밀리언' icon‘뽕 따러 가세’ 송가인 “첫 단독 리얼리티 걱정…감동 드리겠다” icon‘방구석1열’ 정두홍 “파워풀한 정우성X아름다운 강동원…액션 다 달라” icon‘나혼자산다’ 박나래, 페이는 NO! 찾아가는 게릴라 팬사인회 icon'배틀트립' 김원준X홍경민, '비빔짬짜면' 新세계 경험 "호불호? 이건 호호호" icon연극 '그을린 사랑' 개막, 남명렬·이주영外...죽음과 위트가 공존하는 극 icon'마리텔V2' 김구라X장영란X김경진, 백발마녀-좀비 변신...특수분장 웃음 예고 icon주말엔 정주행, 다양한 취향의 당신을 위한 '취존' 넷플릭스 신작 5PICK icon박서준X안성기X우도환 '사자', 롯데월드 가든스테이지서 쇼케이스 성료 icon#라이온킹#기묘한이야기#U2, 3040 향수 콘텐츠? 세대 초월한 띵작 icon'녹두꽃' 신경수 감독, 조정석-한예리外 배우 군단에 감사 메시지 전해 icon‘런닝맨’ 거미-김종국, 거미와 모기 듀엣? 대망의 콜라보팀 공개 icon'롱 리브 더 킹' 측 "온라인 불법 유출로 심각한 저작권 피해, 강경대응 할 것" icon'미드 썸머 페스티벌' 측 "불가피한 이유로 공연 취소, 티켓 전액 환불" icon오늘(12일) 초복, 동물권 운동가 킴 베이싱어 등 국회 앞에서 집회 icon'행복한 라짜로' 루카 치코바니 "보위-팀버레이크처럼 영화&음악 다 잡고싶다" iconKRT여행사, 초복맞이 '소름특가' 프로모션...매일 2개 상품 준비 icon무신사 측 "박종철 열사 희화화 문구 삭제, 담당자 정직 및 감봉" icon카스, 인터랙티브 영화 '아오르비' 15일 일반 공개(ft.최우식) icon황의조, 佛리그앙 보르도 이적 확정...14일 구단 공식 발표 예정 icon'베트남여성폭행' 30대 남편, 검찰 기소의견 송치...특수상해-아동학대 혐의 icon엄지원X류준열, 뉴욕서 만난 두 패셔니스타 '훈훈한 선후배' icon'멜로가 체질' 측 "오승윤 배역 교체, 첫 방송 2주 연기 확정"(공식)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