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한예리, 할리우드 영화 ‘미나리’ 출연…‘노예12년’ ‘옥자’ 제작사 [공식]

배우 한예리가 할리우드에 데뷔한다.

12일 한예리의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가 “한예리가 미국 영화 ‘미나리’로 할리우드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미나리’는 배우 브래드 피트가 설립하고 영화 '노예 12년', '월드워Z', '옥자' 등을 히트시킨 제작사 'Plan B'가 제작을 담당한다. 또 ‘문라이트’, ‘플로리다 프로젝트’, ‘레이디 버드’ 등 특색 있고 감각적인 영화를 배출해낸 ‘A24’가 투자를 맡았다.

영화는 1980년대 아메리칸 드림을 쫓아 미 아칸소 주의 농장으로 건너 간 한인가정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문유랑가보(Munyurangabo)’로 칸국제영화제에 진출, AFI 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리 아이작 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한예리는 장르를 불문하고 활약하며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 최근에는 SBS 드라마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그간 다양한 작품에서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펼쳐 온 한예리가 ‘미나리’에서 어떤 연기를 선보일지 그의 첫 할리우드 진출작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CJ더마켓, '밥하지 않는 집'...햇반 브랜드 위크 진행(ft.쌀알인형) icon'김슬기천재' 유영재, 맞춤법 교정 어플 함정에 빠지다 icon라이언과 치맥 바캉스! 카카오 선데이치즈볼X카스, ‘쿨러백’ 출시 icon김경진 의원, '타다 금지법' 발의..."현행법 위반, 불법 운행 자행" 주장 iconNCT 태용, SM 'STATION’ 시즌3' 마지막 장식...18일 오후 6시 공개 icon'프로듀스X' 오늘(12일) 3차 순위 발표식...이동욱 대표 놀란 이유는? icon방탄소년단, 상반기 가온 앨범차트 1위 '가온 최초 트리플 밀리언' icon‘뽕 따러 가세’ 송가인 “첫 단독 리얼리티 걱정…감동 드리겠다” icon‘방구석1열’ 정두홍 “파워풀한 정우성X아름다운 강동원…액션 다 달라” icon‘나혼자산다’ 박나래, 페이는 NO! 찾아가는 게릴라 팬사인회 icon'배틀트립' 김원준X홍경민, '비빔짬짜면' 新세계 경험 "호불호? 이건 호호호" icon연극 '그을린 사랑' 개막, 남명렬·이주영外...죽음과 위트가 공존하는 극 icon'마리텔V2' 김구라X장영란X김경진, 백발마녀-좀비 변신...특수분장 웃음 예고 icon'아는형님' ITZY(있지), '체육돌' 능력 뽐내...예능감+매력 발산 icon주말엔 정주행, 다양한 취향의 당신을 위한 '취존' 넷플릭스 신작 5PICK icon'전참시' 이영자X전현무X양세형, 극강 몸개그 폭발...퀴즈대회 승자는? icon강지환 "피해자들 댓글로 피해, 미안하다"...오늘(12일) 구속 여부 결정 icon서울 성동구, 이달 중 청년 '1인가구 지원 조례' 제정·공포 icon‘보좌관’ 사면초가 이정재, 최후의 결단 내리나...시즌1 종영 D-1 icon박서준X안성기X우도환 '사자', 롯데월드 가든스테이지서 쇼케이스 성료 icon#라이온킹#기묘한이야기#U2, 3040 향수 콘텐츠? 세대 초월한 띵작 icon'녹두꽃' 신경수 감독, 조정석-한예리外 배우 군단에 감사 메시지 전해 icon‘런닝맨’ 거미-김종국, 거미와 모기 듀엣? 대망의 콜라보팀 공개 icon'롱 리브 더 킹' 측 "온라인 불법 유출로 심각한 저작권 피해, 강경대응 할 것" icon'미드 썸머 페스티벌' 측 "불가피한 이유로 공연 취소, 티켓 전액 환불" icon오늘(12일) 초복, 동물권 운동가 킴 베이싱어 등 국회 앞에서 집회 icon'행복한 라짜로' 루카 치코바니 "보위-팀버레이크처럼 영화&음악 다 잡고싶다" iconKRT여행사, 초복맞이 '소름특가' 프로모션...매일 2개 상품 준비 icon무신사 측 "박종철 열사 희화화 문구 삭제, 담당자 정직 및 감봉" icon카스, 인터랙티브 영화 '아오르비' 15일 일반 공개(ft.최우식) icon엄지원X류준열, 뉴욕서 만난 두 패셔니스타 '훈훈한 선후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