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찰떡콤비' 하성운-라비, 최초 아이돌 짝꿍...열정만수르 하의탈의까지?

하성운과 라비가 콤비마을 최초의 아이돌 짝꿍으로 등장해 활약을 펼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JTBC ‘찰떡콤비’에는 ‘새싹 콤비’ 하성운과 라비가 출연해 콤비들에게 도전장을 내미는 모습이 그려진다. 

사진=JTBC

20대의 패기로 무장한 하성운과 라비는 “모든 게임에 자신있다”며 형님들을 도발했다. 특히 ‘열정 만수르’ 하성운은 남다른 승부욕으로 콤비들의 견제에 맞섰다. 손짓과 몸짓으로만 단어를 설명해야 하는 ‘침묵 끝말잇기’ 코너에서는 이기겠다는 일념으로 과감하게 하의 탈의를 시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라비 역시 아이돌의 체면은 내려놓고 신들린 연기로 ‘프로 예능인’ 콤비들마저 엄지를 치켜세우게 했다는 후문이 전해진다.

두 사람의 활약에 멤버들 역시 무시무시한 ‘찰떡콤비’표 벌칙으로 맞불을 놨다. 하성운과 라비는 밀가루 폭탄부터 배에 딱지 맞기 등 콤비마을 표 뜨거운 손맛을 몸소 경험했다. 계속되는 형님들의 벌칙 세례에 참다못한 하성운은 정형돈을 향해 복수에 나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현직 아이돌인 두 사람의 출연을 맞아 가요 타임라인 코너는 ‘아이돌 댄스 가요’ 장르로 진행됐다. 하성운과 라비는 보이그룹은 물론 걸그룹 노래에도 완벽한 칼군무를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반면 ‘수-크박스’라 불리며 8090노래에 강세를 보였던 이수근은 “난 (아이돌 노래)는 모르겠다”며 고개를 내저었다. 특히 ‘월드스타’ 방탄소년단(BTS)의 노래가 나오자 “난 잘 모른다. 이들은 나에 대해 다 아냐”며 위험한(?) 도발 발언을 내뱉어 웃음을 자아냈다.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모던패밀리’ 미나, ‘다산의 여왕’ 김혜연에 임신비법 전수...시험관시술 의지 불끈 iconLA다저스 류현진, 18일 애틀란타 원정서 '시즌 13승' 도전 icon'탐사보도 세븐' 고유정, 범행 전 치킨집서 웃고 떠들었다 icon"방탄소년단 예능 총집합"...추석특집, SBS 'BTS 예능 연대기' 방송확정 icon‘유스케’ 어반자카파, 성시경 ‘넌 감동이었어’ 리메이크 “목소리에 더 집중” icon구자철, 카타르 '알 가라파' 입단...등번호 '10번' 배정 icon원할머니보쌈·족발, 페이스북서 '원-쌈력 테스트' 진행...인기 신메뉴는? icon이재욱, ‘검블유’ 설배우→‘어쩌다 발견한 하루’ 나쁜남자 백경 변신 icon'우리집' 봉준호, 윤가은 감독 극찬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영화"(ft.장혜진) icon바닐라코X유닉스, ‘혜자대전’ 이벤트…지속력 甲 뷰티템 제안 icon우리공화당·한기총外 광복절 '문재인 탄핵집회' 열어 막말대잔치 icon'아워바디' 이재인·금새록·노수산나·김사권 등, 충무로 라이징★ 총출동 기대↑ icon마이클 리, 2년만에 뮤지컬 ‘헤드윅’ 복귀! 한국어 자막 리미티드 공연 icon'완판남' 강다니엘, 아레나 옴므도 예판소진...독보적 파워 실감 icon'뉴스토리', 2배 급증 데이트폭력...대책 실효성無? 피해자 현실고발 icon호날두-반다이크-메시, UEFA 올해의 男선수 최종 후보...유럽 최고 플레이어는? icon인터파크 IN생날, 제주도 편도 항공권이 9900원? ‘늦캉스’ 떠나자 icon직장인 공감 200% 대학로 뮤지컬 '정글라이프', 16일 티켓오픈 icon나만의 이색 '꿀조합' 레시피'→ 이색 페어링 新 메뉴로 탄생 icon추석 손님맞이, 오래된 식기가 걱정이라면? 현대홈쇼핑 한가위 프로모션 icon'애드 아스트라' 브래드 피트, 출구無 입덕포인트 #슈트핏 #제작자 #먹방 icon탑텐-게스-닥스 外, 여름 쇼핑 최적기는 지금! 클리어런스 세일 icon'안녕베일리' 헨리X캐서린 프레스콧, 절친 케미 기대↑...보도스틸 10종 공개 icon틱톡X아지냥이, 휴가철 반려동물 유기방지 ‘#평생함께’ 챌린지 icon'삼시세끼 산촌편' 정우성, 감자캐기는 기본...장작 패기·장보기까지(ft.잔소리) icon에버글로우, 새 싱글 'HUSH' 하이라이트 메들리 공개...명품 '걸크러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