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조국 사퇴...평화 "고마움 전한다”-박지원 “정중한 사과 말씀 올린다”

민주평화당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 발표에 대해 "결심을 존중하고 결단에 고마움을 전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국 사태가 조 장관의 사임으로 일단락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제 진정한 개혁이 시작돼야 한다"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려진 선거제 개혁안과 사법개혁안이 한 치의 차질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더는 분열의 정치가 계속돼선 안 된다"며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도 즉시 추진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중한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개혁에 방점을 찍고 저는 지금까지 조 장관의 임명에 대해 청문회 등 모든 언론에 지지를 표명했다”며 “저는 처음부터 1.문재인 대통령은 개혁을 위해 조국 장관을 임명한다 2.제기된 의혹은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 3.최종적으로 민심을 보자 했다”라며 “조 장관은 역대 어떤 정권도 이룩하지 못한 검찰개혁을 성공시켰다. 그러나 국민은 그의 여러 의혹 해명에도 그를 용납하지 않았다”라고 썼다.

이어 “조 장관의 개혁에 대한 사명감과 대통령님을 위한 사퇴 결정을 존중한다”라고 밝혔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