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식음료
겨울입맛 자극하는 구수함~건강만점 ‘곡물푸드’ 인기

절기상 입동(8일)을 앞두고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겨울철 건강 식재료로 사랑받는 곡물 활용 식음료가 주목을 받고 있다. 곡물 식음료는 체온유지로 신체 에너지 소비가 많은 겨울, 적은 양으로도 풍부한 영양과 포만감을 얻을 수 있어 인기다. 식음료 업계에서는 고소한 맛과 풍미에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곡물푸드’를 선보이며 겨울맞이에 나섰다.

사진=하이트진로음료 제공

하이트진로음료는 국내산 검정보리를 활용해 전통 보리숭늉의 진하고 구수한 맛을 구현한 차음료 ‘블랙보리’를 선보이고 있다. ‘블랙보리’는 검정보리를 음료화한 제품으로 국내 곡차음료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100% 국내산 검정보리를 볶아 추출해 잡미와 쓴맛을 최소화하고 보리 특유의 맛을 살렸다.

체내 수분 보충과 갈증 해소에 뛰어나며 카페인, 설탕, 색소가 들어있지 않아 누구나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주원료인 검정보리는 일반 보리에 비해 항산화 물질인 안토시아닌을 4배 정도 함유하고 식이섬유가 1.5배 많다. 컨디션에 따라 시원하게도 따뜻하게도 즐길 수 있다.

사진=빙그레 제공

빙그레는 최근 프리미엄 곡물 가공유 ‘농부의 선물’을 출시했다. 렌틸콩, 레드퀴노아 등 슈퍼빈과 귀리, 발아현미, 보리 등 몸에 좋은 9가지 곡물을 사용한 가공유 제품이다. 국내산 벌꿀을 사용해 건강한 단맛까지 첨가한 것이 특징이다. 또 멸균 처리 제품으로 상온에서 10주 동안 장기 보관이 가능해 1인가구도 부담 없이 대량 구매해 보관하며 마실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사진=CJ제일제당 제공

바쁜 직장인들의 식사대용으로 적합한 영양가 있는 곡물 간편식도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최근 통곡물 간편 대용식 제품 ‘밸런스밀’을 선보였다. 용기 안에 6가지 통곡물 등의 분말을 담아 물만 부으면 간편한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귀리, 바나나, 고구마, 견과 등 4가지 종류다. 현미, 보리, 귀리, 콩, 조, 수수 등 6가지 통곡물을 주원료로 만들었으며 다양한 식감과 든든함을 느낄 수 있도록 그래놀라와 현미칩 등을 추가했다.

풀무원프로바이오틱은 건강에 좋은 너츠 3종에 곡물 3종과 복합 유산균을 더한 건강 드링크 요거트 ‘매일아침 든든너츠’를 선보이고 있다. 귀리를 비롯해 평소 식단에서 자주 접하지 못하는 현미, 통밀 등 영양가가 높은 3가지 곡물을 듬뿍 넣어 바쁜 아침을 위한 식사 대용식이나 간식으로 안성맞춤이다. 여기에 고소하게 씹히는 아몬드와 셀레늄이 풍부한 브라질너츠, 캐슈넛 등 3종의 너츠도 함께 넣어 씹는 재미와 풍미를 더했다. 또 장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복합 유산균도 300억 CFU 이상 포함했다.

사진=풀무원프로바이오틱, 농심켈로그 제공

농심켈로그는 최근 볶은 통귀리에 4곡 그래놀라와 꿀을 입힌 쌀 푸레이크가 든 ‘통귀리 그래놀라’를 출시했다. 자연 곡물 그대로의 통귀리를 직화로 볶아 씹을 수록 더욱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특히 통곡물 껍질 속 영양소가 살아있어 풍부한 영양은 물론 바삭하게 씹히는 특별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여기에 귀리, 쌀, 통밀, 옥수수 4가지 곡물을 오븐에 구운 그래놀라에 달콤한 꿀을 입힌 쌀 푸레이크를 더해 맛과 영양을 모두 잡았다.

귀리는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10대 슈퍼푸드 중 하나로 단백질과 지방, 비타민이 골고루 함유돼 균형 잡힌 영양 섭취를 돕는다. 또 풍부한 식이섬유가 몸에 나쁜 콜레스테롤이나 혈당 등을 낮춰주는 동시에 든든한 포만감까지 느끼게 해줘 건강한 곡물로 손꼽힌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