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영원한 PD수첩맨' 최승호, MBC 신임 사장 내정

MBC 신임 사장에 최승호 뉴스타파 PD가 내정됐다.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는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사장 후보 3명을 공개 면접하고 투표한 결과, 재적 이사 과반의 지지로 최승호씨를 신임 MBC 사장 내정자로 선정했다.

 

 

최승호 내정자는 이날 열리는 MBC 주주총회에서 사장으로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새 사장의 임기는 지난달 13일 해임된 김장겸 전 MBC 사장의 잔여임기인 2020년 정기 주주총회 때까지다.

한편 이날 MBC 사장 후보인 최 PD를 비롯해 임흥식 전 MBC 논설위원, 이우호 전 MBC 논설실장이 사장 최종 면접을 치렀다. 방문진 이사회는 이날 최종 면접을 페이스북 MBC계정 인터넷방송을 통해 생중계했다.

1986년 MBC에 입사한 최승호 PD는 2005년 ‘PD수첩’을 통해 ‘황우석 논문 조작 사건’을 보도했고 2010년 ‘검사와 스폰서’ ‘4대강, 수심 6미터의 비밀’ 편 등으로 ‘한국PD대상’ ‘한국방송대상’ ‘송건호언론상’을 받으며 탐사보도 PD로 명성을 떨쳤다.

2012년 공정방송 파업 과정에서 해고된 뒤 독립언론 뉴스타파에 재직하며 국정원 간첩조작사건을 추적한 ‘자백’과 공영방송 9년 몰락사를 다룬 ‘공범자들’을 연이어 내놓으며 흥행 감독으로 우뚝 섰다.

지난 9월 싱글리스트와 인터뷰에서 그는 “공영방송이 정상화되는 그날, 재입사해 무너진 MBC를 바로 세우는데 기여하고 싶다”며 “나의 사회적 효용 면에서 필요한 거 같다”는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 싱글리스트 DB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