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미혼남녀 행복 지수 55.7점 "경제적 안정 가장 중요"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운영하는 듀오휴먼라이프연구소에서 전국 미혼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연구한 ‘연애와 행복’ 인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미혼남녀의 ‘행복지수’는 100점 만점에 55.7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55.35점) 대비 0.35점 상승한 수치다. 성별로 나눠보면 남성은 54.7점, 여성은 56.65점이었다. 행복을 느끼는 횟수는 주간 약 2.93회다. 반대로 ‘전혀 행복을 느끼지 못한다’(0회)는 의견은 13.9%로 집계됐다.

행복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는 ‘경제적 안정(41.3%)’이었다. 이어 ‘건강(24.4%)’, ‘직업적 성공(14.4%)’, 이성 및 가족과의 ‘사랑’(16.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미혼남녀의 행복지수는 ‘교제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대체로 연애 중인 커플, 그 중에서도 결혼을 전제로 한 커플이 솔로보다 훨씬 행복했다. 특히 남녀 모두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일 때가 각각 62.05점, 62.43점으로 행복지수가 가장 높았다. 반면 ‘솔로 남성(50.53점)’과 ‘솔로 여성(52.45점)’은 전체 평균치(55.7점)보다 낮았다.

미혼남녀의 평균 이성교제 횟수는 3.38회로 집계됐다. 연소득이 높을수록 이성교제 경험이 더 많았다. 연소득별 이성교제는 2000만원 미만 2.16회, 2000만원~3000만원 3.49회, 3000만원~4000만원 3.85회, 4000만원~5000만원 3.82회, 5000만원 이상 4.37회로 나타났다. 최근 3포(연애, 결혼, 출산 포기)세대의 아픔을 정확히 대변해 주는 조사 결과다.

 


미혼남녀가 연애, 결혼, 출산 중 가장 크게 기대하는 것은 ‘연애’(남 56.6%, 여 54.2%)였다. 이어 ‘결혼’ (남 38%, 여 38.7%), ‘출산’(남 5.3%, 여 7%)이 꼽혔다. 그 이유는 ‘(연애가) 심리적인 풍요를 줄 것 같아서’(남 46.4%, 여 40.5%)란 답변이 압도적이다.

또 연애를 시작한 지 ‘1개월 이내에도 혼전 성관계가 무방’하다(남 43.1%, 여 21.9%)는 의견이 많았다. ‘결혼식 전 불가’라는 의견은 10.1%에 그쳤다. 비교적 자유로운 연애를 지향하고, 결혼과 출산에 부담을 갖는 사회 분위기가 드러난 대목이다.

‘2018년 행복 기대 지수’는 57.23점(남 54.75점, 여 59.59점)이다. ‘2017년 행복 기대 지수(54.38점)’보다 2.85점 올랐다. 이 역시 교제 중인 연인이 있을 때 행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인 그룹은 60.78점, 결혼을 전제하지 않은 교제 중’은 59.12점, ‘교제하지 않음’은 54.72점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전국의 25세 이상 39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성 489명, 여성 511명)을 대상으로 지난 2017년 11월6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됐다.

 

사진=듀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