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훈남정음' 남궁민, 황정음 유혹하려 매너남 변신

‘훈남정음’ 남궁민이 황정음을 유혹하기 위해 매너를 몸에 장착했다.

 


14일 SBS 월화드라마 ‘훈남정음’에선 훈남(남궁민)이 본격적으로 정음(황정음)을 유혹하기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육룡(정문성)은 “어제 한 내기 1석 3조더라. 대표님이 여자에게 작업하는 걸 제대로 볼수 있다. 성공하면 그 여자가 완벽하게 농락당하는 것을 지켜볼 수 있다. 나는 잃을게 없는 내기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마지못해 내기에 응하며 훈남은 “지면 다 정리하고 한 사람만 만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때 정음이 등장했고 육룡은 훈남이 어떻게 여자를 사로잡을지 궁금해 했다.

정음은 풀이 죽은 채로 나타났고, 이에 훈남은 그에게 다가가 “힘없어 보여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에 정음은 자신의 힘듦을 토로했다. 훈남은 “내가 알아서 찾아볼 테니 걱정하지 마”라고 그녀의 마음을 다독였다.

훈남은 매너 있는 모습으로 정음의 마음을 녹이려고 했지만 오히려 이 상황에서 정음과의 과거를 회상하며 그녀에게 빠진 자신을 발견했다.

 

사진=SBS '훈남정음' 캡처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