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슈츠' 박형식, 죗값 치르고 다시 제자리로...비주얼만큼 훈훈한 해피엔딩

가짜 변호사 고연우(박형식)가 죗값을 치렀고 최강석(장동건)은 그를 기다렸다.
 


14일 밤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 마지막 회가 방송됐다. 이날 고연우가 가짜 변호사라는 것을 '강&함' 모든 이들이 알게 됐고, 고연우와 최강석은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고뇌했다.

그 순간에도 고연우는 최강석과 '강&함'을 위해 움직였다. 고연우는 함대표(김영호)가 설계해 놓았던 함정을 밝혀냈고 최강석은 김앤조의 김대표 LA저택이 함대표 딸의 명의로 변경된 것을 폭로했다. 결국 합병은 무산됐다.

그리고 최강석은 “고연우는 변호사가 아니다. 하지만 회사를 두 번이나 구한 것이 고연우다”라며 “제가 강&함을 대표해서 고연우의 변호를 맡게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부탁했다.

그런데 검찰 수사를 받는 고연우 앞에 나타난 것은 채근식(최귀화)이었다. 사실 고연우가 수사를 받는 사이, 그의 하나 뿐인 가족인 할머니가 세상을 떠났고 최강석은 고연우를 대신해 빈소를 지키는 중이었다. 수사를 받은 뒤 빈소에 도착한 고연우는 오열했다. 장례를 마무리 지은 고연우는 거짓의 대가를 치르게 됐다.

다시 고연우를 향한 수사가 재개됐다. 최강석은 "내가 널 변호할 것이고, 절대로 감옥에 안 보내"고 말했지만, 고연우는 "잘못된 일이 있으면 벌은 받아야 한다"고 말하며 의연하게 구치소행을 선택했고, 결국 징역 2년을 선고 받았다.

그로부터 2년 뒤 고연우는 출소했고, 그의 앞에는 최강석이 서있었다.

 

사진=KBS2 '슈츠' 캡처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