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진기주, 눈물의 진심 고백...옛 이름 부르며 포옹

장기용이 트라우마로 충격을 받은 진기주를 안심시켰다.

 


14일 방송된 MBC ‘이리와 안아줘’에서는 괴한의 납치에서 구출된 한재이(진기주)의 곁을 지키는 채도진(장기용)의 모습이 그려졌다.

채도진은 윤현무(김경남)의 위치를 쫓던 중 한재이의 위험을 감지하고 촬영장으로 급히 나섰다. 그는 사고 당일과 똑같이 꾸며진 촬영장에서 두려움에 떨며 울고 있는 한재이를 발견했다.

채도진은 한재이를 향해 "낙원아"라며 옛 이름을 불렀고, 한재이 또한 채도진을 알아보며 "나무야"라며 눈물을 흘렸다. 두 사람은 서로의 옛 이름을 부르며 포옹했다.

이윽고 잠이든 한재이는 꿈에서 채도진과 윤희재(허준호)의 모습을 보고 깨어났다. 그리고 눈앞의 채도진에게서 윤나무(남다름)를 보며 "나 또 그 꿈 꿨어. 너까지 죽는 그 꿈"이라며 괴로워했다. 채도진은 잠든 한재이를 안아주었다.

 

사진=MBC '이리와 안아줘' 캡처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