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뉴스룸 이국종 교수 "난 버블..노출 많지만 중증외상 미정착” 거품발언

'뉴스룸' 이국종 교수가 자신은 언론에 많이 노출돼 알려졌지만 아직 중증외상센터 시스템 정착은 안된 것에 대한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뉴스룸 이국중 교수/JTBC '뉴스룸' 캡처

8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스튜디오에 아주대학교 병원 중증외상센터의 이국종 교수가 직접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이야기를 나눴다. 

손 앵커는 “인터뷰할 때마다 적이 5000명 생긴다는 말씀하신 적 있는데 그건 어떤 뜻으로 하신 말인가?”라고 질문했다. 

이국종 교수는 “선배 의사께서 ‘아덴만의 여명’ 작전 후 언론이 관심을 가져주니 그런 걱정을 많이 해준 것 같다. 그 말이 틀린 건 아니다”며 웃었다.

이에 대해 손 앵커는 “이국종 교수가 웃으시는 모습을 처음 봤다. 그 말이 틀린 건 아니라고 했는데  왜 그렇게 생각하는가?”라고 묻자 이 교수는 “개인적인 것뿐 아니고 언론사에서도 중요한 시간이다. 1분의 보도나 1장의 사진도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인데 대한민국 의사가 10만여명이고 나보다 뛰어난 분이 많다”고 대답했다.

또 이국종 교수는 “내가 과하게 노출되는 것에 비해 (중증외상센터) 국가 시스템이 제대로 자리잡은 게 없기에 버블(거품)이다”며 “나도 ‘버블 덩어리’다”고 말했다. 

홍정원 기자  hongcine7@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