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성인남녀 94%는 단톡방 이용 중, 82% "알림·답장요구·대화부담 스트레스"

성인남녀 94%는 단톡방에 참여 중이고 그 가운데 팔 할 이상은 단톡방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토로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아르바이트 O2O 서비스 알바콜이 성인남녀 83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다.

먼저 카카오톡의 단체카톡방, 이른바 단톡방에 참여 중인 응답자는 전체의 총 94%로, 총 몇 개의 단톡방에 소속되었는지 집계하자(주관식 입력) 평균 5.9개인 것으로 파악되었다. 참여 중인 단톡방의 유형은 △’친목, 정보교류’ 성격이 26%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회사(소속팀 및 부서)’와 △’동기(학교, 회사)’ 관련 단톡방 참여비율이 각 18%였고, △’가족(14%)’과 △’동아리, 스터디, 팀플’(11%) 비율도 높았다. 기타 △’오픈채팅방’(7%), △’가족(시댁, 처가)’ 및 △’친목, 정보교류(자녀 관련)’도 각 3% 순이었다.

이들 중 82%는 단톡방 스트레스를 경험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중에서도 △’알람이 쉬지 않고 울릴 때’(23%) 가장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토로했다. 한편, △’(눈팅만 하고 싶은데) 답장을 기다리거나 요구받을 때’와 △’머무는 것이 곧 의리로 비쳐서 퇴장하기가 곤란할 때’(각 13%)도 불편하게 여겼다. 이 외에도 △’과잉 친목 도모가 부담스러울 때’(12%), △’단톡방에서 나가면 왕따가 될까 봐서’(11%), △’친한 멤버들끼리 편 가르거나 그들만의 대화에 소외감 느낄 때’(9%) 등의 이유로 단톡방 스트레스를 느끼고 있었다. 일부 단발마의 활약으로 지나친 대화가 부담되는 한편 의리와 눈치 보기 문화로 탈퇴도 꺼리게 된다는 것.

특히, △’추측성 찌라시나 음란성 메시지, 동영상 등을 공유받았을 때’(3%) 불편했다고 꼽은 점에 눈길이 간다. 최근 특정 연예인의 단톡방 관련 불미스러운 일이 연일 기사화되는 것을 볼 때 단톡방에서의 무분별한 자료 전달 및 원치 않은 공유에도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음을 알리는 대목이다. 추측성 찌라시나 음란성메시지로 인해 불편하다고 느낀 비율을 성별 교차분석 한 결과, ‘남성’(45%)보다 ‘여성’(55%)에게서 좀 더 응답률이 높았다.

이렇듯 불편한 공간이지만 대처법은 미온적이었다. 이용자들은 퇴장이 아닌 △’무음 설정’(41%) 또는 △’한 번에 몰아 읽기_”읽음” 기능사용’(31%) 등으로 나름의 대처를 하고 있었을 뿐이었다. △’조용히 퇴장’(8%)하거나 이마저도 △’양해를 구하고 퇴장’(3%)하는 경우는 많지 않았다. 초대 시 거절할 권리는 없지만, 퇴장 시 꼬리표가 남는 불편한 진실, 단톡방에 갇힌 현대인들의 실상이 드러난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채용사 10곳 중 3곳만 면접비 현금 지급, "기업 이미지 개선에 도움돼" icon‘버닝썬’ 이문호 대표, 마약 의혹+승리 논란 해명 “마녀사냥 정말 대단하다” icon18일 컴백 백예린, 감수성 가득한 일기장 속 이야기 'Our love is great' icon위메프 반값특가, 오늘(18일)부터 일주일간 진행...50% 할인 가능 icon투모로우바이투게더, '어뿔자’ 안무버전 MV...밝은 에너지 속 유니크 퍼포먼스 icon[오늘날씨] 오후부터 흐림+일교차↑, 제주지역 밤 ‘비’ 예고 icon박지훈, 첫 솔로앨범 'O'CLOCK' 트랙리스트 공개...타이틀곡은 'L.O.V.E' icon올해 첫 MCU ‘캡틴 마블’ 450만 돌파, 12일째 韓박스오피스 1위 icon윤총경 "몽키뮤지엄 신고 내용 알아봐달라" 부하 경찰에 전화...해결사 자처 icon"한층 물오른 비주얼"...아이즈원(IZ*ONE), 4월1일 '하트아이즈'로 컴백확정 icon알레르망, 박신혜와 함께한 ‘수면의 감촉’ 2종 TV광고 ‘눈길’ icon여행지 감성 스마트폰 케이스에...슈피겐코리아, ‘씨릴’ 론칭 icon무대 뒤로 떠나는 특별한 여행...롯데콘서트홀 스테이지 투어 icon식탁에 올라온 春...외식업계, 향긋한 ‘봄나물’ 메뉴 풍성 icon‘다큐3일’ 청주 삼겹살거리 축제, 3월3일에 다양한 이벤트로 풍성 icon‘SBS스페셜’ 유정우, 강원도 복지시설 회상에 "도망치려고도 했다" icon개화 초읽기...꽃놀이 인생샷 건지는 ‘벚꽃 여신템’ 열전 icon‘미우새’ 하하, 김종국과 고깃집 동업에 “이거 소송걸 수 있어요" icon제이슨 데룰로, 19일 ‘배철수의 음악캠프’ 출연...엑소 레이-NCT127 협업 눈길 icon'하나뿐인 내편', 마지막회 시청률 50% 돌파는 실패...48.9%로 유종의 미 icon송다은 측, 승리 ‘버닝썬’ 논란에 “개인적 친분 확대해석, 명예훼손시 법적대응” icon취업마지노선, 男 31.8세-女 29.9세...취준생 공백기 평균 17.4개월 icon'불법촬영 유포' 정준영, 비공개 2차 출석...밤샘 조사 후 귀가 "구속영장 검토" icon‘슈돌’ 나은X윌리엄X이안, 성장통 이겨낸 첫째들...랜선이모-삼촌 뭉클 icon박서준, 亞영화계 주목...AFA 라이징스타상 수상 “다양한 국가서 작품 해보고파” icon'황제 비주얼' 황민현, 첫 단독화보서 팔색조 매력 icon‘더 뱅커’ 김상중X채시라X유동근, 연기대상 수상자 포스 작렬...메인포스터로 압도 icon헤이즈, 신곡 ‘쉬즈 파인’ MV 티저영상 공개...첫 정규앨범 기대 ↑ icon’어벤져스: 엔드게임‘, 메인예고편 조회수 2700만회 돌파...개봉 전 역대급 화력 시작 icon"윤 총경은 실세 경찰"...김태우, 전 청와대 수사관 주장 iconG마켓, 유한양행·킴벌리와 인기 생필품 ‘게릴라마켓’...역대급 혜택 icon조정석X오나라X정인선, G마켓·옥션 스마일클럽 TV CF 공개 icon마켓컬리, 봄맞이 ‘비타민 충전 기획전’...과일·건강식품 최대 25% 할인 icon써브웨이 ‘IForI’ 나눔행사 성료…새학기 저소득층 아동 지원 '훈훈' icon랭킹닭컴 선착순 게릴라 이벤트…‘맛있닭 닭가슴살’ 2시간만 완판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