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배심원들' 문소리 "박형식, 더 성장할 배우될 것 같아"

①에서 이어집니다...

특히 그는 김준겸이 마지막 선고문을 읽는 장면이 클라이맥스라고 강조했다. 그 장면을 촬영하는 동안 고민도 많아 당시 촬영하는 날 한시간을 세트장까지 걸으며 생각을 하기도 했다고.

“선고문은 감정이 배제된 문장들인데 그 장면은 영화적으로는 감정이 고조되어야 하는 부분이었어요. 이게 잘 전달될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죠. 대사들보다 분위기, 뉘앙스, 눈빛 등 비언어적인 부분들을 많이 신경썼어요.

그래서 그 장면을 찍을 때 실제 법정처럼 방청객, 모든 배심원 경위까지 채워달라고 부탁을 드렸어요. 그 사람들을 보면서 선고를 내리는 연기를 하고 싶다고 했는데 그것을 감사히도 받아주셨죠. 그 분들의 눈을 보면서, 무게를 느끼면서 이 영화를 찍은 3달간 함께한 배우들, 스태프들과 함께 선고를 내리는 것이 좋지 않을까 했어요.

그런데 그 장면을 컷 하는데 굉장히 뜨거운 박수를 보내주시더라고요. 보조출연자분, 스태프분들도 진심으로 박수를 주셔서 ‘내 마음이 전달됐나보다, 느껴주셨나보다’라고 안심했어요. 그렇다면 화면에도 담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죠. 감동이었어요”

그는 ‘배심원들’에서 판사 김준겸에게 계속해서 질문을 던지던 문제의 8번 배심원 권남우 역을 맡은 박형식에 대한 애정어린 조언을 전하기도 했다.

“영화에서 저는 가끔 ‘8번 배심원 질문있어요? 알겠어요?’하고 볼 때가 있어요. 그런데 배심원 역을 맡은 배우들이 그런 얘기를 하더라고요. ‘김준겸이 얼마나 위에서 사람을 딱 쳐다보는지 보인다’라고. 그런데 저는 그 안에 애정도 있다고 생각해요. 애정이 없으면 그렇게 에너지를 쓰지 않을 것 같아요.

권남우 캐릭터는 누구보다도 인간의 애정이 있는 캐릭터에요. 사실 법정에 가서 참관을 하기 전까지 권남우가 왜 저렇게 자신의 일도 아닌데 열심일까 했어요. 그런데 법정에 가서 재판 참관을 하다 보니 정말 몰입하고 내 일처럼 관심이 생기더라고요. 그래서 배심원이 되면 정말 사람들이 몰입하게 되고 이 사건이 진실이 뭔지 열심히 하게 된다는 것을 이해했죠. 실제로 국민참여재판을 할 때 배심원들도 그렇게 된다고 하고요”

“형식이는 참 배움이 빨랐어요. 혼자서 이것저것 만드는 것보다 더 어려운 게 모든 사람들과 마음을 열고 그들의 연기를 받고 그들의 연기 속으로 들어가고 서로 연기를 채워가는 것인데 형식이는 빨리 그런 마음으로 들어왔어요.

그런 점이 쉽지 않았을 텐데 훌륭하다고 생각해요. 그 나이대 배우는 더 돋보이고 싶을 수 있고 아는 방식대로 하고 싶을 수 있을 텐데 말이죠. 그것보다 주변 사람들에게 마음을 열고 연기를 같이 해내는 것이 저 배우는 더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준다고 생각해요. 그런 파트너를 만날 수 있어서 감사했죠”

한편 8명의 배심원들이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영화 '배심원들'은 15일 개봉한다. 

사진=CGV아트하우스 제공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경기도, 파업 앞두고 시내버스 요금 200원 인상…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icon먹고 여행하고 사랑하라? 닮은꼴 예능, 신선함 대신 대세만 남았다 icon더보이즈X라포티셀, 콜라보 영상...세젤쉬 뷰티공식 제안 icon‘캐나다 출국’ 윤지오 “가족 구성원에게 감금 및 폭행 당해…신고 접수” icon[현장] "에너지+즐거움 강점"...위키미키, '틴크러쉬'로 컴백(종합) icon반스, 창의성 만렙 ‘커스텀 슬립온’ ‘뮬’ 컬렉션 선봬 icon[현장] 김도연 "위키미키만의 강점? 넘치는 에너지와 즐거움" icon[현장] 최유정 "아이오아이 재결합? 아직 결정된 것 없다" icon[인터뷰①] '걸캅스' 이성경 "건강식품 사랑? 라미란한테 추천도 해" icon[20th JIFF 인터뷰①] '리바운드' 김소이 "첫 제작-각본, '전주 상영' 꿈 이뤘어요"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이승연에 “이수경 문제는 양보 못해” 결혼 강행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김진우 기억 되찾았다 “꿈이 아니였어?” icon나경원, 문재인=‘어벤져스’ 타노스? “문노스 장갑의 완성 막아야” icon‘애들생각’ 우현 아들 우준서 “거울 볼 때마다 외모 마음에 안들어” 고민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이영은 옆에서 이채영과 문자 “호텔로 와요” icon‘여름아부탁해’ 나혜미, 김산호 집에서 하룻밤 “사돈처녀 이상의 감정있어요?” icon‘애들생각’ 우현 아들 우준서, 19살에 자취선언…母 조련 ‘울먹’ icon‘사람이좋다’ 방미, 美 뉴욕에서 10년간 주얼리 사업 “스트레스 많이 받았다” icon‘사람이좋다’ 가수 방미 “아버지 도박, 동생 학비도 내가 만들었다” icon‘사람이좋다’ 박원숙, 방미 30년만에 재회! 클러치 선물에 “드레스 맞춰야겠다” icon‘한밤’ 김무열, 마동석 파괴력 인증 “가죽 재킷이 손 모양대로 찢어져” icon승리, ‘성접대·성매매·버닝썬 횡령’ 구속영장 기각…“다툼 여지 있어” icon‘어비스’ 이성재, 한소희 살해 시도…안효섭 또 어비스 사용?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