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뷰티패션 패션
직장인, ‘여름철 꼴불견 복장’ 남녀 1위는

예년보다 빨리 30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시작되면서 벌써부터 직장인들의 옷차림도 한층 가벼워졌다. 하지만 여름철에는 과도한 노출이나 땀냄새 등으로 인해 불쾌감을 조성하는 경우도 심심치 않다. 과연 직장인들이 꼽은 여름철 꼴불견 복장은 무엇일까.

사람인이 직장인 1763명에게 ‘여름철 꼴불견 복장’에 대해 조사한 결과, 남성 동료의 꼴불견 복장은 ▲땀냄새 나는 옷(60.6%)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민소매 티셔츠 등 노출 심한 옷(33.9%) ▲와이셔츠에 묻은 목 때 등 더러운 옷(28.9%) ▲꽉 끼는 등 몸에 안 맞는 옷(28.2%) ▲트레이닝 복 등 운동복(26.4%) ▲후줄근하거나 심하게 구겨진 옷(23.1%) ▲유색 런닝 착용이나 속옷 노출(21.5%) 등의 순이었다.

여성 동료의 꼴불견 복장은 지나치게 짧은 반바지나 미니스커트(40.8%)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근소한 차이로 ▲땀냄새 나거나 더러운 옷(37.9%) ▲과도한 향수냄새 나는 옷(37%) ▲속옷이나 속살이 비치는 등 시스루 패션(36.5%) 등이 이어졌다. 이밖에 ▲꽉 끼는 등 몸에 안 맞는 옷(27.5%) ▲트레이닝복, 레깅스 등 운동복(21.6%) 등을 들었다.

실제 꼴불견 복장을 한 동료 직원이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25.8%가 ‘있다’고 답했으며, 이로 인해 불편함을 느낀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는 무려 91%였다. 하지만 꼴불견 복장을 한 동료가 있어도 특별히 ‘지적하지 않았다’(63.1%)는 답변이 절반 이상을 차지해 내색은 하지 않은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직장인들은 여름철 출근 복장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응답자의 79.6%는 회사에 복장제한 규정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복장 제한이 있는 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 중 절반 이상(54%)은 이로 인해 불편을 느낀다고 답했다.

최근 무더위가 심해지면서 반바지나 샌들까지 허용하는 복장의 완전 자율화, 이른바 ‘슈퍼쿨비즈’를 허용하는 기업들도 생기고 있다. 직장인 10명 중 8명(78.7%)은 슈퍼쿨비즈를 허용하는 복장 자유화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이유로는 ‘간편한 복장이 활동하는데 편해서’(67.3%), ‘더위를 이길 수 있어서’(43.2%) ‘업무 효율이 올라갈 것 같아서’(42.1%), ‘개인의 취향을 존중해주는 것이라서’(30.8%), ‘냉방을 줄이고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어서’(23.6%) 등이 있었다.

반면 복장 자율화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들(375명)은 그 이유로 ‘업무 공간에서의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57.1%), ‘부적절한 복장 착용자가 생길 수 있어서’(42.1%), ‘업무 특성상 격식을 차려야 해서’(19.5%), ‘기강이 해이해질 것 같아서’(16.3%) 등을 들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이즈원 유닛, ‘G마켓은 됨’ 광고서 엉뚱·발랄 매력 발산 icon일본 지진으로 정전·담벼락 붕괴 등피해신고 6건...일주일 안 여진 가능성 icon550만 ‘알라딘’VS. 850만 ‘기생충‘, 韓박스오피스 투톱 체재 견고 icon전국 흐림, 경기 북부 출근길 비...오후 중부지방 벼락·돌풍 동반한 비 계속 icon유진박, ‘매니저 사기 의혹’ 피해자 조사…통역사-지인 도움 icon‘불타는청춘’ 구본승, 조하나 낚시 입문에 배려심+자상함 폭발 icon‘불청’ 이의정-권민중 “연애 너무 오래하면 친구처럼 멀어지더라” icon‘불타는청춘’ 권민중, 김태우 아내사랑에 눈물 “옛날 생각나서?” icon‘PD수첩’ 김학용, 안성 고삼호수 개발 수해지역에 이동식 주택 icon일본 니가타현 쓰나미 도달 관측…지진 규모 6.8 icon청하, 타이틀곡 '스내핑' 뮤비 티저서 매혹적 퍼포먼스로 '독보적 존재감' icon공기업 기관장 평균연봉 '1억9424만원'...1위 ‘한전’ icon'위메프 패션 두번할인', 최대 40% 할인받아 여름 옷 득템하자 icon캐시슬라이드 스텝업, 초성 이벤트 진행...'ㄴㅇㅇㅎㅌ' 정답은? icon직장인 4명 중 3명 ‘연봉 불만족’…가장 심한 연차 ‘4~6년차’ icon‘봉오동 전투’ 독립군·전투 포스터 공개...독립군 첫 승리의 그날 icon만년 보조 '컵얼음'의 인생역전...시원+상큼 '깔라만시 아이스컵' 출시 icon"新 메뉴 먹고 손풍기 받자!"...카페베네, 썸머브리즈 핸디 선풍기 출시 icon외질혜, NS남순에 여성BJ 언급하며 '성희롱' 질문..감스트 사과 icon집순이·집돌이 주목, 이번 여름엔 멀리 가지 말고 '홈캉스' 떠나볼까 icon'열여덟의순간' 옹성우·김향기·신승호, 청량美 가득 메인 포스터 2종 icon'바람이 분다' 김하늘, 감우성 알츠하이머 알았다...자체최고 시청률 경신 icon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200' 38위...'소셜 50' 131번째-101주 연속 1위 icon싸이의 ‘파오’, GS홈쇼핑 론칭 1주년 기념 프로모션 icon골든차일드 보민, 색조브랜드 ‘릴리바이레드’ 모델 발탁 icon아이소이, ‘착한썬을 쓰다’ 이벤트···최대 35% 할인 icon낚시웨어도 ‘필환경’ 시대...친환경 자외선차단 제품 러시 icon바르고 먹고 마시는 항산화 케어로 ‘썸머 안티에이징’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