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조국, 대선주자 선호도 3위 급상승…의혹논란·검찰수사 효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3위로 올라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여론조사 전문기관 칸타코리아가 SBS 의뢰를 받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26명을 대상으로 지난 9~11일 ‘내일 대통령 선거를 한다면 어느 후보를 선택할지’를 설문한 결과 1위 이낙연 국무총리(15.9%), 2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14.4%), 3위 조 장관(7%) 순서로 나타났다.

이어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5.3%로 4위, 이재명 경기지사가 5%로 5위를 기록했다. 그 뒤를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6위·4.3%),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7위·3.7%),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8위·3%),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9위·2.1%)이 이었다.

이 총리와 황 대표의 여론조사 격차는 4.3%포인트(p)에서 1.5%P로 좁혀졌다. 같은 기관이 지난 광복절에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이 총리는 14.7%, 황 대표는 10.4%를 기록한 바 있다.

무엇보다 조 장관의 증가 폭도 눈에 띄었다. 광복절 여론조사에서 조 장관은 4.4%로 6위였으나 무려 2.6%P가 증하면서 3위로 올라섰다. 후보자 임명, 인사청문회를 거쳐 장관 임명된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각종 의혹 논란과 검찰의 대대적인 수사로 인해 인지도가 상승한데다 장관 임명 직후 검찰개혁에 박차를 가하는 점으로 인해 진보진영을 중심으로 40대 민주당 지지층들이 ‘사수해야 할’ 여권 후보로 인식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지지 후보가 없거나 모르겠다’는 응답은 34.8%였다. 한 달 전 조사보다 8.5%P 줄어든 결과다. 그래도 1명을 택한다면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고 다시 묻자 이 총리(17.9%)와 황 대표(17.7%)의 격차는 더욱 좁혀졌다. 조 장관은 7.8%를 기록하며 3위를 지켰다. 여권과 야권으로 나눴을 때도 34.5% 대 30.7%에서 40.9% 대 38.9%로 격차가 좁혀졌다.

이번 여론조사는 유·무선 전화면접조사(RDD, 유선 20%·무선 80%)로 실시했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1.1%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