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현장] 승관 "세븐틴 월드투어, 日오사카 시작...공연만 생각"

세븐틴이 월드투어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은 16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정규 3집 앨범 'An Od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세븐틴은 지난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총 3일간 서울 KSPO DOME(올림픽 체조 경기장)에서 SEVENTEEN WORLD TOUR ‘ODE TO YOU’ IN SEOUL을 개최하며 두번째 월드투어의 화려한 막을 올렸다. 특히 세븐틴은 13명의 멤버의 각잡힌 칼군무로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고 있다. 

이날 승관은 해외 팬들의 칼군무에 대한 생각을 묻자 "현장에서 봤을때는 저렇게 많은 친구들이 칼군무를 하지 놀란다. 저희의 '아주 나이스'를 보면 같이 뛰어주시기도 하고 그것이 저희가 에너지를 드릴 수 잇는 장점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기해하는 눈빛이 있어서 저희를 잘 모르는 더 많은 분들께 보여드리고 싶다. 그래미에서도 공연하고 싶다. AMA에서도 저희 노래와 퍼포먼스를 보여주고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버논은 "해외를 다닐 때마다 느끼는건데 저희의 음악과 퍼포먼스로 교류하는 것이 굉장히 뜻깊다"고 했다.

하지만 현재 국내에서는 '일본 불매 운동'이 불며 국제 정세가 불안정한 상황에서 월드투어의 시작을 오사카에서 하게 됐다. 이에 승관은 "오사카가 첫 공연이다. 그게 월드 투어의 시작이다. 저희를 기다려주는 캐럿 분들이 많기 때문에 공연을 잘 하고 오려고만 생각한다"고 답했다.

호시는 "곧 월드투어가 시작되는데 앞으로가 더 기다된다. 더 많은 팬들을 찾아뵙기 위해서 앞으로 일정을 더 늘려갈 계획이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안겼다.

한편 세븐틴은 이날 오후 6시 새 앨범을 공개한다.

사진=라운드테이블 김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현장] 세븐틴 우지 "수상 욕심? 캐럿분들의 위상 올려주고 싶다" iconW컨셉, 인기 브랜드 최대 72% 할인 '폴인데이' 프로모션 icon[현장] 세븐틴 디노 "조나스 브라더스, 내 창착 안무영상에 '좋아요' 눌러" icon‘꽃파당’ 김민재, 공승연X서지훈 혼사의뢰 수락?…오늘(16일) 첫방송 icon‘비디오스타’ 비너스VS윙크, 뽕생뽕사 흥폭발 ‘도전! 트로트 31’ icon[현장] 컴백 세븐틴 "정규 3집 영광, 이번 앨범 승부수...독 품었다" icon‘물어보살’ 신유미, ‘프듀X101’ 후폭풍? “주변에서 노래강습 요구” icon고유정 “모두진술 기회 달라” 재판정서 울먹…3차 공판 icon골프웨어 FW트렌드 따라잡기...'컨셉츄얼' 필드 위 스타일링 5 icon브레이브걸스, 본격 컴백시동 "용감한 형제 칼 갈았다"(공식) icon‘동상이몽2’ 이효리, 윤상현에 돌직구 “왜 그렇게 우냐”(ft.이상순) icon가을 맛과 멋 충족!...호텔 '추캉스' 프로모션 icon‘아이돌룸’ 세븐틴 호시VS디노, 레전드 댄스 탄생? 자존심 대결 icon‘냉부해’ 강기영, 셀럽견 푸푸 애정가득♥ “아내와 강력한 연결고리” icon'극장판 반지의 비밀일기', 추석 애니 1위+5만 돌파...흥행 청신호 iconFW시즌 체인지 풍성한 혜택과 함께...뷰티·패션 프로모션 5선 icon황교안 삭발 “문재인 헌정유린-조국 사법농단, 국민이 함께 싸워달라” icon조국, 9월 중 '검사와의 대화' 진행...온라인 의견 청취도 마련 icon문재인 대통령, 황교안 대표 삭발식 전 재고요청 “염려와 걱정” icon'독'품은 세븐틴, 청량→다크로 승부수 띄운다 "대상 받고 싶다"(종합) icon'우리말 겨루기' 시청자 퀴즈 '개구장이 '개구쟁이' 중 옳은 표현은?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 하시은-子최승훈 면전에서 "집에 돌아와" icon'태양의 계절' 이덕희-최성재 母子관계 의심...친자확인 검사 받는다 icon'여름아 부탁해' 윤선우, 이영은-송민재 외국행 "당황스러워" 아쉬움 가득 icon'여름아 부탁해' 윤선우, "서여름=김지석" 알고 멘붕...공항行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