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그것이 알고싶다’ 은혜로교회와 신옥주 목사, 여전히 견고한 그들의 ‘낙토’

은혜로교회와 신옥주 목사에 대한 후속보도가 전해진다.

21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두 번의 고발을 통해 세상에 널리 알려졌음에도 견고히 자신의 왕국을 이루는 은혜로 교회의 민낯을 한국과 피지, 베트남 3국 취재를 통해 알아보고자 한다.

사진=SBS

하나님이 약속한 땅 ‘낙토(樂土)’라며 신도들을 남태평양 피지섬으로 이주시킨 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 '그것이 알고 싶다'는 지난해 두 차례의 방송으로 교회 내에서 일어난 인권유린의 실상을 폭로했다. 스스로 하나님의 대언자임을 선포하고 신도들을 심리적, 육체적으로 지배해온 신 목사는 ‘타작마당’이라는 의식을 통해 가족 간 신도 간의 끔찍한 폭행과 아동학대를 자행해왔다.

구속수사가 진행된 지 1년 만인 올해 7월, 1심 재판부는 신 목사에게 폭행, 상해, 감금 등의 혐의로 6년 형을 선고했다. 신옥주 목사의 수감으로 과천과 피지의 신도들은 과연 자유로워 졌을까? 과천 은혜로교회 인근에서는 괴상한 책자가 퍼지고 있었다.

신 목사의 결백을 주장하는 교인들이 탄원서를 모아 발간, 배포한 것이다. 과천과 피지의 600여 명 신도들은 유튜브를 통해 충성과 그리움을 담은 영상 편지를 띄웠고, 이에 답하듯 과천과 피지에서는 신 목사의 옥중서신을 강독하는 예배가 매일 이어지고 있다.

억울함을 호소하고 결속을 다짐하며 옥중에서도 신도들을 통제하는 교주, 중노동과 타작에 시달리면서도 신 목사의 무죄를 호소하는 신도들. 대체 무엇이 신 목사의 지배 구조를 공고히 하는 걸까.

최근 신 목사의 오른팔이자 타작기계인 최 씨가 옥살이를 마친 뒤 과천 은혜로교회로 복귀했고, 이와 함께 타작마당과 헌금 강요가 부활했다는 제보가 이어졌다. 또한 교회에서는 본인들의 정체를 숨긴 채 수상한 비영리법인을 만들었는데, 해외 구호사업을 한다며 눈먼 기부금을 모으고, 해외 선교사를 모집한다며 인력을 국외로 보내려는 시도를 서슴지 않고 있다.

신 목사는 구속 직전까지 베트남에서의 사업 확장에 몰두했고, 현재도 하노이 중심부에 위치한 5층 건물에서 다양한 사업장을 운영하고 목회를 열며 세력 확장을 꾀하고 있다. 인터폴 적색수배 피의자인 신목사의 아들 김대표, 그가 운영하는 '그레이스로드'그룹이 여전히 피지 전역에서 5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인 지금 신도들은 여전히 ‘대기근의 땅’ 한국에서 ‘영생을 약속받은 땅’ 피지로의 이주를 꿈꾸고 있다. 그렇다면 이들의 베트남 진출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이며. 신 목사와 '그레이스로드'왕국은 국경을 넘나들며 무엇을 꿈꾸고 있을까. 이번 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확인해본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롯데리아, '오징어버거' 한달간 한정판매...신구 "니들이 오징어맛을 알아?" icon'푸본현대생명', 토스 행운퀴즈 출제...빈칸넣기 정답은? icon‘쇼! 음악중심’ 세븐틴-라붐-드림캐쳐, 컴백파티…슬리피 ‘홀로서기’ icon신라스테이, 빈폴 '콘셉트룸' 선보인다...텀블러·에코백 등 굿즈까지 iconSF9, 롯데시네마서 '데뷔 3주년' 기념 영상회 진행...미니전시회 무료 icon‘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 오정세 땅콩값 망신에도 ‘옹산 솔로몬’ 위엄 icon이다희,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 모델발탁 '고급+세련미' 부각 icon'호날두 노쇼' 경찰, 경기 주최사 '더페스타' 대표 소환 조사 icon‘쌉니다 천리마마트’ 김병철-이동휘, 新개념 복수극 오늘(20일) 첫 방송 icon임페리얼 블루, 30주년 기념 한정판 출시...30% 할인 이벤트 icon애플, 新운영체제 'iOS 13' 배포...다크모드 등 도입 icon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 성두섭-강기둥-진태화 등 캐스팅 공개 icon지코, 30일 솔로컴백 확정...데뷔 8년만 첫 정규앨범 발매 icon남주혁, ‘해피 쇼파드 컬렉션’ 화보공개...긍정무드 향 제안 icon김생민 측 “팟캐스트=방송복귀 NO, 지극히 사적인 활동” [공식] icon최희서 '아워바디', 달리는 청춘 인생 터닝포인트...스토리 스틸 공개 icon사이다 파킹통장의 'ㅇㅊㄱㅌㅈ' 정답은? 캐시슬라이드 초성퀴즈 등장 icon‘복면가왕’ 최희-박기량, 여신특집? 개인기로 예능감 대방출 icon'양자물리학' 김응수, '타짜' 곽철용급 입담 폭발?...단짠 명대사 열전 icon방탄소년단 RM, 9월12일 생일 기념해 청각장애 학생들에 1억원 기부 icon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2차 조사서 혐의부인…30세까지 화성 거주 icon배스킨라빈스, 7년만에 제품 18종 가격 평균 11.6% 인상 icon'대학가요제 전설' 김학래, 데뷔 40주년 콘서트 "장애 독거노인 돕는다" icon'예스터데이', 美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코미디 영화' 노미네이트 icon'대마 밀반입' CJ그룹 장남, 올해 4월부터 美서 수차례 마약 흡연 icon‘씨네타운’ 최희서, 할리우드 진출 “게리 포스터 제작, 저예산 멜로 영화” icon위메프데이, 21일부터 3일간 2시간마다 타임세일...버즈 케이스·쿠션·냄비 등 icon'조국 가족 사모펀드' 검찰, 투자기업 익성·IFM 압수수색 icon위메프, 전통시장 활성화 위해 버스여행 패키지 판매...전코스 균일가 icon양현석, ‘성접대 의혹’ 불기소의견 송치…“사실 입증 어려워” icon태연, 시크함에 성숙美 더했다...프라하 사로잡은 가을여神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