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판문점 도끼만행사건, 미루나무 가지치기가 시발점...미군장교 2명 사망(선넘녀)

판문점 도끼만행사건의 전말이 전해졌다.

20일 방송된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이하 '선녀들')은 이진혁과 박연경 아나운서, 김윤지 박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지대 '공동경비구역 JSA(판문점)'을 찾았다. 이들은 1976년 일어난 '도끼만행사건'의 기념비를 찾았다.

이날 '선넘녀'에 설명을 맡은 군인은 "1976년에 도끼만행사건으로 인해 군사분계선이 추가로 그어졌다"며 "그래서 작년까지는 서로 중무장을 했다"고 설명했다.

문제의 1976년 8월 18일날 미국 장교와 우리나라 노농자들이 미루나무 가지치기를 했다. 당시 남한 초소 중 3초소가 제일 북한과 가까웠는데 미루나무가 무성해지며 5초소의 시야를 차단했기 때문이다. 당시 북한 장교 중에 박철이 있었다. 그는 판문점 내 호의적인 인물로 알려져있으나 가지치기를 하는 것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미군 장교와 대화를 나누고 사라진 그가 돌아가더니 30명의 군인을 데려왔다. 그들 손에는 곡괭이 등이 들려있었고, 가지치기를 하는 미군과 노동자들에 무차별 공격을 시작했다.

이때 노동자들이 가지치기 하던 손도끼를 주운 북한 군인들이 미군들을 잔인하게 살해했다. 당시 2명의 미군이 살해당했다. 이에 미국이 분노했고 미국은 '폴 버니언 작전'을 세운다. 이 작전은 미루나무 가지치다 발생한 사건이니 미루나무의 밑둥을 자른다는 것이다.

설민석은 "진짜 전쟁날 뻔했다. 전시상황에 버금가는 상화이었다고 위험천만했던 상황을 전했다. 미군과 우리나라 특전사도 참여했었다. 김 박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특전사에 속해있었다고 한다" 북한 군은 도망가서 중국과 소련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거절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선을넘는녀석들' 예능 최초 판문점 방문...전현무 "무기가 없어 신기" icon신동엽 "아내 선혜윤과 아침에 뽀뽀, 출근 전에 하면 늦어져"(미우새) icon이종걸 "공수처, 황교안 같은 사람 조사"…한국당 "저렴한 패악질" icon박연경 "추신수, 전현무와 닮은 꼴 3년째 안 믿어"(선을넘는녀석들) icon이연복 "아내와 매일 뽀뽀하다보니 입술 두꺼워지더라"(미운우리새끼) icon유니클로, '위안부 모독 논란' 광고 중단...양금덕 할머니 패러디광고 화제 icon'사풀인풀' 박해미, 밤새 연락두절 조윤희에 따귀 "허수아비처럼 굴어" icon도티 "최근 일주일 안에 키스 안했다"...거짓으로 판명 '고추냉이' 벌칙 icon[인터뷰] ‘호피폴라’ 아일의 I’m...“노래, 연기 그리고 음악감독이 꿈” icon아이유 "새 앨범 발매일 11월 1일에서 연기, 기다려준 팬들에 미안" icon조윤희, 9년만 재회 설인아에 "뭘 또 망치려고? 빨리 가" 종용 icon샘해밍턴, 윌리엄의 "이영자=헐크랑 츄바카 같아" 발언에 당황 '수습' icon인천 유나이티드 FC 측 "유상철 감독 건강 악화, 황달 증세로 입원"(공식) icon박찬호 "아버지 원조 TMT, 이승기 귀 피난다"(집사부일체) icon벤틀리, 워터파크서 다이빙 열정폭발...샘 해밍턴 "나 이제 50인데" icon건나블리, 집에 특대 피아노 등장에 흥 폭발 '댄스 삼매경'(슈퍼맨) icon김용명, 유인나 사과카레부터 사과잼 샌드위치에 감탄 "유럽의 맛" icon홍경민 딸 라원, '뱀이다'→'어머나'까지 섭렵한 남다른 트로트 감성 icon파파야 출신 강세정, '복면가왕' 출연 인증샷 "대구하이 첫 라이브 감사" icon김지현 "7번째 시험관 수술, 나이 많아 어렵다더라...막내딸 원해"(미우새) icon김희철, 정준하 막걸리·갈비찜 깍두기 요리 계획에 "안 먹어도 돼" icon바비킴 "꽃게 영어로 블루크랩"...검색한 이상민과 신경전(미우새) icon장명기 상병 사망케한 소련인 마투조크 귀순 사건..갑작스런 월남에 총격전(선넘녀) icon'SBS스페셜' 상사 퇴근 기다리기? 팀장 "예의"VS 사원 "하루 일과 끝"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