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서울 15일 출퇴근 대중교통 무료...미세먼지 기승 탓

미세먼지 기승 탓에 15일 출퇴근 시간 서울 지역 버스와 지하철이 무료로 운행된다.

서울시는 이틀 연속으로 초미세먼지 수치가 '나쁨'으로 예상됨에 따라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 KBS뉴스 영상 캡처

이 조치는 초미세먼지(PM2.5) 평균 농도가 자정부터 오후 4시까지 50㎍/㎥를 넘어 '나쁨' 수준을 나타내고 그 다음 날도 마찬가지로 '나쁨' 수준으로 예상되는 경우 내려지는 것으로, 대중교통을 안받는 것은 지난해 7월 제도 도입 후 처음이다.

대중교통 요금 면제는 출근 시간인 첫차 출발 때부터 오전 9시까지, 퇴근 시간인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적용된다. 서울에서 타는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지하철 1∼9호선, 우이신설선 요금이 면제된다. 그러나 경기도와 인천시는 참여하지 않기 때문에 승객들은 서울 버스와 지하철만 무료로 탈 수 있다.

요금 면제는 선·후불 교통카드를 이용하는 승객만 받을 수 있다. 1회권·정기권 이용자는 면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에디터 김준  jun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