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투
김보리, "A씨, 곽도원에 피해 입어" 주장 글 삭제...진실공방 첨예

배우 곽도원이 소속사 대표 임사라 변호사와 극단 연희단 거리패 출신 배우 4인 사이의 금전적 요구 여부와 관련한 논란에 대해 “후배들 실수, 용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곽도원에게 피해를 입은 이야기를 들었다”고 주장한 글이 삭제됐다.

 

사진=연합뉴스


28일 오후 자신을 연희단 출신이라고 밝힌 김보리(가명)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갤러리를 통해 극단에서 불거진 단체 미투 운동과 관련한 자신의 생각과 입장을 밝히며 논란을 일으켰다.

김보리는 글을 통해 곽도원의 소속사 대표 겸 변호사 임사라의 주장에 대해 “임사라 변호사의 ‘꽃뱀’이라는 단어는 이윤택의 '성기 안마'보다 더욱 자극적이며 논란을 생성해낼 수 있는 파급력이 큰 단어”라고 비난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임 대표는 (4인 중 한 명인) A씨가 곽도원으로부터 입은 피해에 대해 인지하고 글을 쓴 것인지, 또 다시 미투의 가해자에 오르는 것이 염려돼 먼저 글을 쓰신 것인지 밝혀주셔야 한다고 생각한다. A씨가 곽도원에게 입은 피해 내용에 대해서는 제가 여기서 밝히진 않겠다”고 알 수 없는 주장을 남겼다.

이에 네티즌들은 그가 주장하는 피해가 곽도원의 성추행 및 성희롱, 성폭행을 말하는 것인지에 대해 설왕설래를 벌였다. 하지만 글에는 명확한 사실이 적시되지 않아 의혹이 커져갔다.

더욱이 이날 오후 김보리는 갤러리에서 해당 글을 삭제하면서 더욱 의심의 눈초리가 쏠리고 있다. 앞서 임사라 대표가 말했던 이윤택 피해자들의 “너도 우리 말 한마디면 끝나”라는 협박 주장과 겹쳐지며 의문을 낫고 있다.

곽도원이 직접 해명에 나서면서 이 사건은 새 국면을 맞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진실공방에 관심이 쏠린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