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안희정-김경수-양승태...‘법정구속’, 트위터 2월 2주차 화제의 키워드

정치권 인사들의 법정 구속이 트위터를 뜨겁게 달궜다.

사진=트위터 제공

트위터가 다음소프트와 2월 1~7일 트위터상에서 이슈가 된 주요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법정구속’이 화제의 키워드를 차지했다. 정치권의 주요 인사들이 잇달아 실형 선고를 받자 관련 뉴스와 함께 다양한 의견이 활발히 공유된 결과다.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는 지난 1일 항소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1심에서 무죄 판결 받았지만 이번 판결로 인해 남부구치소에 수감됐다. 안 전 지사 측은 판결에 불복해 선고 당일 서울고법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트위터에서는 ‘안희정’ ‘항소심’ 키워드가 1만건 이상의 언급량을 보이며 상위 연관어에 올랐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대선에서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의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관련된 트윗도 다수 게재되면서 ‘김경수’ ‘도지사’ 키워드도 연관어로 확인됐다. 특히 김경수 키워드는 지난 한 주 동안 1만5000건에 달하는 언급량을 보이며 연관어 최상위에 올랐다.

현직 도지사를 법정구속 시킨 성창호 부장판사의 판결에 법조, 정치계 인사들이 의문을 제기하며 ‘성창호’, ‘판결’ 키워드가 연관어로 집계됐다. 성 판사가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받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비서로 일한 전력이 알려지면서 ‘양승태’ 키워드도 연관어로 확인됐다.

김 지사는 1심 재판 이후 “재판장이 양승태 대법원장과 특수 관계인 것이 이번 재판에 영향이 있지 않을까 우려했다”며 “우려가 재판 결과 현실로 드러났다”는 입장을 냈다. 이후 성 판사와 양 전 대법원장의 관계에 대한 다양한 정보가 미디어를 통해 노출됐다. 트위터에서는 관련 뉴스가 활발히 공유되며 지난 한 주간 양승태 키워드로 2300건 가량의 언급량을 보였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써브웨이, 밸런타인데이 '쿠키박스' 한정판 패키징 프로모션 icon라파우 블레하츠-김봄소리, 듀오앨범 발매...2월 광주·울산·대구·서울서 내한 공연 icon나플라-루피 ‘메킷레인’, NBA 모델 발탁...개성가득 힙합 스트릿패션 연출 icon뮤지컬 '엘리자벳' 김소현, 서울 막공 소감..."남은 투어도 최선을 다하겠다" icon‘11경기 10골’ 손흥민, 류준열-박서준과 친분?...인맥도 ‘손세이셔널’ icon제니퍼 로페즈, 스모키 로빈슨-알리샤 케이-니요와 역대급 콜라보 (그래미어워드) icon매몰찬 분양인 “배설물 먹으니 환불해줘”...거절에 새끼 강아지 집어던져 사망 icon김진태, 이번에는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해라”…논란에도 강경 발언 icon‘윤창호법 1호’ 손승원, 재판부에 보석 요청…변호인 “공황장애 앓고 있어” icon던킨도너츠-헬로키티, 밸런타인데이 맞이 프로모션...귀여움 한가득 icon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베스트 알앤비 앨범 시상 "꿈꿔왔던 무대...위 윌 비 백" iconITZY(있지), 데뷔곡 '달라달라' MV 공개 12시간여 만에 500만뷰 돌파 '역대급 신인 등장' icon매드포갈릭·애플 에어팟·다이슨 청소기까지…11번가 ‘월간 십일절’ 관심 ↑ icon돌리 파튼-알리샤 키스, '그래미 어워드'서 좌중 압도한 퍼포먼스 '방탄소년단 환호' icon두아 리파, ‘그래미 어워드’ 베스트 신인 아티스트상 수상 ”모든 사람은 특별하다“ icon밸런타인데이, '이색 초콜릿' 열전...의미+맛 다 잡은 일석이조 제품 icon여기어때 블랙, ‘프리미엄 숙소’ 전국 라인업 완성...큐레이션 서비스에 인기↑ icon삼성전자, 'JBL∙AKG∙하만카돈' 신제품 출시...무선+고품격 사운드 제공 icon허츠, 미국-캐나다-유럽 등 글로벌 차량 '무료' 업그레이드...20% 추가할인도 함께 진행 iconYG 新 보이그룹 '트레저13' 완전체, 13일 V라이브 통해 첫 공식인사 icon‘허베이 이적설’ 말컹, 경남FC 대체자 선택 ‘조던 머치’ icon김성수 개인전 'Solist', 양가적인 시선으로 바라본 숲-바니타스...이중감정 표현 icon‘눈이 부시게’ 한지민 “12살 연하 남주혁, 나이 의식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icon‘크리드’ ‘레고무비’ ‘해피데스데이’, 전편 능가 ‘속편’ 2월 극장가 출격 icon‘블랙 팬서’ 울고 ‘스타 이즈 본’ 웃다...‘그래미 어워드’ 영화 OST들 엇갈린 운명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