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스티븐연, 반려견 목줄 지적에 불쾌감 표시? 사과문에도 인성 논란

스티븐연이 반려견의 목줄을 채우지 않았다는 비난글이 올라왔다.

26일 한 네티즌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많은 한국 분들이 알고 계시는 재미교포 연기자 분과 정말 불쾌한 일이 있었어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네티즌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에 위치한 그리피스 공원에서 강아지 한마리가 자신의 아이를 향해 전속력으로 달려왔다고 밝혔다. 당황한 네티즌은 강아지의 주인을 찾기 위해 “강아지 좀 잡으세요”라고 소리쳤고, 이때 멀리서 견주로 추정되는 사람이 천천히 달려왔다는 것.

또 “아이를 잡고 기분 나쁘다는 억양으로 대충 쏘리 했다”라며 오프리쉬(반려동물이 목줄을 착용하지 않아도 되는) 공원이 아니라는 지적에 “그 분 와이프가 ‘나 이 공원 많이 놀러온다 그러니 내 개 키우는 방법에 왈가왈부 하지말라’라고 소리를 질렀다”라고 밝혔다.

글쓴이는 이런 행동에 불쾌감을 느꼈다며 “‘달려오는 오프리쉬들을 모든 개들과 사람들이 반가워 할거라 생각하지 말아라. 특히 공격 당한 경험이 있는 아이들이나, 유기견들은 두려움이 많아 더 무서워하니 조심 좀 해달라’ 했더니, ‘아이 돈 케어. 내가 알바 아니다’ 라고 하더라”라며 “남편이 갑자기 ‘우리 와이프가 임신 중이니 그냥 갈 길 가세요.’ 이러더라. 감정이 격해지는 거 같아 저희는 바로 공원 관리인에게 도움을 요청 했고, 그 부부는 저희 남편이 전화 거는 걸 보고 그제서야 아이들에게 리드 줄을 채웠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리고 이 장문의 글과 함께 올라온 동영상에는 스티븐 연과 그의 아내로 추정되는 이들이 반려견 두 마리와 함께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또다른 네티즌도 그리피스 공원에서 반려견에게 목줄을 채우는 것이 수칙이라고 댓글을 남겼다.

스티븐연은 이같은 논란이 불거지자 한국어와 영어 두 가지 버전의 사과문을 올렸다. 영어로 된 사과문에는 “이번 일은 문화의 단면을 보여준다. 넘기기 한 번, 실수로 '좋아요'를 누른 것, 생각 없이 스크롤을 움직인 것으로 사람을 판단한다. 인터넷 세상은 굉장히 취약하다. 우리를 표출하는데 이런 플랫폼을 쓰고 있다는 것이 슬프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정소민의 영스트리트’ 하석진, 오늘(26일)부터 스페셜DJ 활약...고민해결사 변신 icon‘닥터 프리즈너’ 김병철-진희경, 수상한 만남...팽팽한 긴장감 속 '거래 아닌 협박?' icon무형문화재 이생강, ‘춘하추동 명인명창’ 공연...대금의 다채로운 선율 icon박지훈, 오늘(26일) 솔로데뷔...워너원 아닌 솔로 가수로 첫 스타트 icon쌤소나이트, 고객참여 ‘원트리 포유’ 中사막 식수 캠페인 icon최악의 미세먼지! 아이들 위한 ‘안티더스트’ 제품 PICK icon강혁민, ‘정준영 과거 폭로’ 누리꾼 비난에 “친구 팔았다? 같이 논 적 없어” icon‘어스’, ‘곤지암’ 사전예매량 넘었다!...‘겟 아웃’ 신드롬 이어가나 icon블락비 박경, ‘꿈꾸는 라디오’ 공식 DJ 발탁 "발전하는 DJ 되겠다" icon‘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최애 ‘조공’위한 미술품 경매...김재욱과 ‘눈치싸움’? icon‘어벤져스: 엔드게임’, 로다주-제레미레너-브리라슨 내한 확정...14일 아시아 정킷 개최 icon일렉트로닉 듀오 혼네, 방탄소년단 RM과 콜라보곡 27일 전 세계 공개 icon이매리, 4월 미투 폭로예고 "지난 7년간 성추행도 당해, 장자연 재수사에 용기" icon'라디오스타' 채연, 김수현과 볼링 치던 중 소리 친 사연은? icon‘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 창백한 얼굴 무슨일이...주상욱과 '웃음시너지' 폭발 icon버닝썬 영화? 가상 예고편 공개에 네티즌 “범죄 희화화하면 안돼” icon‘동네변호사 조들호2’ 탈출한 고현정, 시한부의 마지막 모습은? 최종회 관전포인트 3 icon‘마리텔2’ 김구라, 돌아온 ‘마리텔 공무원’...박지원 의원 게스트 출격 icon‘빅이슈’ 주진모, 육탄전 불사하는 룸살롱 잠입? 연예계 검은 스캔들 파헤친다 icon김다운, 필사적으로 얼굴 가리고 이동…“제가 안 죽였어요” 범행 부인 icon손담비, ‘전국노래자랑 미쳤어’ 지병수 할아버지에 “감사해요” 훈훈 icon‘빙의’ 송새벽-원현준, 서로 닮은 두 사람...다른 선택과 그 결과는? icon에단 호크X아만다 사이프리드 ’퍼스트 리폼드‘, 시선강탈 메인포스터 공개 icon‘최파타’ 홍종현X이청아, 완벽한 토크케미에 미담까지…‘다시, 봄’ 홍보요정 icon‘우상’ 천우희, 압도적 존재감 ‘폭발’ 화보 공개 “련화를 연기한다는 생각에 기운났다” icon‘수미네반찬’ 김수미, 이번에는 서울 시청자 만난다! ‘가정의 달’ 특집 시동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