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스테이지K’ 케이팝 러버들, 슈퍼주니어 애정한 이유 ‘감동의 4색고백’

지구촌 곳곳의 케이팝 러버들이 슈퍼주니어에게 빠진 이유를 고백했다. 슈퍼주니어 멤버들 역시 이들에게 감격 넘치는 화답을 전했다.

21일 방송될 JTBC의 글로벌 케이팝 챌린지 ‘스테이지K’ 3회에 ‘한류 광개토대왕’ 슈퍼주니어가 출격하는 가운데 ‘꿈의 무대’에 도전하는 4개국 챌린저들이 저마다 다른 ‘슈퍼주니어 사랑’의 이유를 밝혔다. 3회에는 성별과 인원이 모두 다른 멕시코-태국-프랑스-중국의 4개국이 출전한다.

가장 먼저 전원 여성팀으로 구성된 멕시코 챌린저들은 ‘소녀 팬’ 모습을 보여줬다. 멕시코 챌린저 중 한 명인 10대 소녀 카를라는 슈퍼주니어 티셔츠를 입고 인터뷰를 하며 “슈퍼주니어 콘서트 때 희철의 손을 1~2초 정도 잡았다. 그 뒤로 더욱 슈퍼주니어를 사랑한다”며 스타와의 짧지만 잊을 수 없이 강렬했던 만남을 로맨틱하게 되새겼다. 이에 희철은 “놀랍게도 카를라와 제가 무려 스무 살 차이”라며 “우리를 그렇게 사랑해줘서 정말 고맙다”고 황송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국 3대 크루’ 연합 드림팀이라는 타이틀 아래 실력파 소년들로 구성된 태국 팀은 “우리는 모두 한국을 사랑한다. 슈퍼주니어처럼 멋지고 스마트하고 섹시한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슈퍼주니어를 ‘워너비 스타’로 꼽았다. 또 슈퍼주니어의 장기 중 하나인 ‘칼군무’를 제대로 재현할 것을 다짐하며, 팬심을 넘어 무대에서는 슈퍼주니어 그 자체가 되겠다고 예고해 기대감을 키웠다. 태국 팀의 무대를 본 려욱은 “군대 시절 생활관에서 TV로 본 형들 무대와 똑같은 느낌”이라며 놀라워했다.

유쾌하고 엉뚱한 매력이 넘치는 프랑스 팀에서 압도적인 거구임에도 놀라운 유연성과 스웨그를 보여준 챌린저 요한은 “신동을 정말 좋아한다”며 “저도 비록 덩치가 크지만, 복근도 있다. 신동 씨 같이 통통한 분들이 많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며 ‘신동 사랑’을 표현했다. ‘덩치 큰 귀요미’ 요한을 비롯한 프랑스 팀의 무대에 신동은 “저 몸집으로도 귀엽고 사랑스러울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줘서 제가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1인팀으로 나서는 중국 챌린저 라오웨이제는 “팝핀으로 춤을 시작한 은혁이 저의 롤 모델”이라며 은혁에 대한 존경심을 표했다. 그는 또 “슈퍼주니어는 케이팝을 처음 접한 계기이기도 하다”며 “최선을 다해 슈퍼주니어에게 바치는 무대를 꾸미겠다”고 다짐했다. 이에 은혁은 “저도 어려서부터 팝핀을 해 온 게 맞다. 정말 마음이 많이 갔다”고 말했고, 동해 또한 “저 친구를 보자마자 은혁이 연습생이던 때가 떠올랐다”며 놀라워했다.

이유는 다르지만 ‘슈퍼주니어 사랑’으로 뭉친 점만은 같은 멕시코, 태국, 프랑스, 중국 챌린저들이 케이팝 댄스 국가대항전을 벌일 JTBC ‘스테이지K’ 3회 슈퍼주니어 편은 21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사진= JTBC ‘스테이지K’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강적들’ 박지원 “文정부 민생경제 실패->총선 패배될 수밖에 없어” icon알바생 843% ‘알바비 보릿고개 경험’...해결책 1위는 icon방탄소년단 지민·뷔·정국, 4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휩쓸었다 icon김준수, 日투어 성료...도쿄·고베·나고야 완벽접수 이어 서울 앙코르 공연 확정 icon뉴이스트, 나무 아래 잠든 4명 기사 VS 행성 속 기사...티저 결말은? icon'마리텔V2' 야노시호X우지석, 요가+복싱 '뷰티클래스‘...근육돌 셔누, 댄스매력 폭발 icon방탄소년단, 英 오피셜 앨범차트 톱100 1위 '韓 가수 최초' icon‘전설의 빅피쉬’ 꿈의 가물치 실체에 4.8% ‘최고의 1분’...보미x진우, ‘낚시돌’ 등극 icon'슈스케' 김그림, 5월의 신부된다...영화같은 웨딩화보 '눈길' icon‘나혼자 산다’ 헨리-이시언, 두 남자의 특별한 하루...金夜 감동으로! icon'세젤예' 신입 홍종현, 상사 김소연에 삿대질부터 반말까지 '하극상' icon'막영애17' 라미란X정보석, 썸 시작되나...김재화 美친 존재감 '자체 최고 시청률' icon‘보이스3’ 이진욱X이하나와 함께 깨어난 어둠...'닥터 파브르' 미스터리 예고 공개 icon'슈퍼맨' 윌리엄X벤틀리, 침샘 자극 등갈비 먹방 '고기는 뜯어야 제맛!' icon‘모던 패밀리’ 류진 ‘사슴농장 헬노동’...이사강 ‘♥론 유부곰신 등극’ 시강 icon'정글의 법칙 in 태즈먼' 병만족 멘붕 빠트린 '두 얼굴의 바다' 그 정체는? icon'대화의 희열2' 유희열 "유시민 24시간 중 20시간 수다" 폭로 icon뉴이스트 완전체, 여행 리얼리트 '뉴이스트로드'...5월 8일 첫방송 icon‘미우새’ 배정남, 뉴욕 유학시절 ‘러브스토리’ 공개 “심장이 멎을뻔” icon‘집사부일체’ 이영자, 힌트요정 출격 “사부, 오늘의 나를 만든 분” iconNCT127 ‘Superhuman’, 美 ABC ‘굿모닝 아메리카’ 첫공개...빌보드·MTV 집중조명 icon‘궁민남편’ 박항서, 베트남 매직 2탄...사생팬 몰고다니는 현지 인기 인증 icon[인터뷰] '더팬' 용주 "SM 연습생 출신, 너무 힘들어 잘 잊는다" icon[포토] 용주 "레드벨벨-NCT와 연습생 동기, 기억하고 싶지 않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