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전설의 빅피쉬’ 꿈의 가물치 실체에 4.8% ‘최고의 1분’...보미x진우, ‘낚시돌’ 등극

‘전설의 빅피쉬’가 꿈의 가물치인 ‘자이언트 스네이크 헤드’의 실체를 공개하며 시선을 장악했다.

19일 방송된 SBS 예능 ‘전설의 빅피쉬’는 1부 4.0%, 2부 4.1%(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 최고시청률 4.8%를 기록했다. 이날 드림팀 대장 이태곤과 보미, 진우 팀은 민물의 마지막 미션으로 예민하고 힘 좋은 민물 폭군 ‘자이언트 스네이크 헤드‘에 도전했다.

이태곤은 22년 경력의 태국 전문가 뚜이와 국가 대항급 본격 낚시 대결을 겨뤄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300번이 넘는 캐스팅에도 불구하고 입질이 오지 않자 이태곤은 “어제의 어복은 어디가고 오늘 하루 시련을 주네”라며 보미, 진우와 라면으로 허기를 달랬다.

뚜이와 라면을 나눠먹으며 다 같은 마음으로 응원을 하던 중 뚜이의 낚싯대에 입질이 오기 시작하고, 그토록 보기 힘들다던 ‘자이언트 스네이크 헤드’가 얼굴을 내비쳤다. 이태곤 일행은 비록 직접 잡지는 않았지만 흡사 뱀같이 생긴 ‘자이언트 스네이크 헤드’의 공격적인 실체를 보고 놀라워했다. ‘자이언트 스네이크 헤드’를 낚아 올리는 장면은 이날 4.8%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빅피쉬 드림팀 5명은 이날 바다의 치타 ‘돛새치’를 잡기 위해 푸껫 바다로 진출, 트롤링낚시에 도전했다. 초고속 물고기로 알려진 돛새치는 최고 시속 110km로 헤엄을 치는 어종으로, 바늘에 걸려도 온몸으로 털어내는 투지 덕에 잘못하면 랜딩 시 위험할 수 있는 예민한 물고기다.

한국인 전문가 마이크 킴의 도움으로 배에 오른 드림팀은 그랜드슬램 어종인 ‘돛새치’를 잡기 위해 의욕을 다졌다. 특히, 불운의 아이콘 정두홍은 “왕좌를 차지하고 뒤에 태곤과 상렬을 세우겠다!”며 돛새치 낚시에 야심찬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거센 파도가 몰아치자 멤버들은 지독한 뱃멀미와 사투를 벌여야 했다. 또 트롤링낚시가 지루할 즈음 바람을 안고하는 ‘지깅 낚시’로 바꿔 시도하기도 했지만 이날 바다에서의 입질은 순탄치가 않았다.

잠시 후 낚싯대에 나비가 앉고, 배 주변으로 새떼가 몰려오는가 하면 수면 위로 보일링이 보이는 길조 현상이 차례로 나타나 드림팀에 희망을 안겨주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입질이 오자, 지상렬은 보미에게 낚싯대를 넘겨주었다. 이에 낚시 여제 보미는 트롤링 낚시의 손맛을 제대로 체험했다. 보미가 낚아 올린 물고기는 은빛 찬란한 ‘퀸피쉬’였다. 이후 정두홍의 서포트로 진우 역시 ‘퀸피쉬’를 낚아 올리면서 두 사람은 사이좋은 ‘낚시돌’에 등극했다.

비록 이날 돛새치 잡기에는 실패했지만 대장 이태곤은 “포기는 일러” “반드시 잡는다” ”죽어도 돌아가는 비행기에서 죽어야 해”라며 다부진 모습으로 내일을 기약해 기대감을 한껏 불러일으켰다. 마지막회는 오는 26일 밤 11시10분에 방송된다.

사진=SBS '전설의 빅피쉬' 방송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나혼자 산다’ 헨리-이시언, 두 남자의 특별한 하루...金夜 감동으로! icon'세젤예' 신입 홍종현, 상사 김소연에 삿대질부터 반말까지 '하극상' icon갈수록 쫄깃한 '자백', 후반부 관전 포인트 #은폐세력 #사형수 #악몽 icon‘슈퍼밴드’ 케빈오·디폴·이종훈·이주혁·가능동밴드, 드라마틱 음악천재 7팀 눈길 icon메이비, 모친 빚투 해결 "가족 이야기 어렵지만 내 잘못, 남편·아이들에 미안" icon‘열혈사제' 김남길, 김민재로 인해 절체절명 위기 맞아...최고시청률 24.1% icon방탄소년단·강다니엘 등, '더팩트 뮤직 어워즈' 인기상·팬앤스타 초이스상 icon‘아름다운 세상’ 남다름 추락사고→조여정 자살 위장, 소름돋는 진실 드러나 icon"세상에 맞서는 神의 사자"...박서준X안성기X우도환 '사자', 론칭 예고편 icon"파격·과감"...트와이스, 새 앨범 'FANCY YOU' 전곡 일부 미리듣기 icon이문호, '버닝썬' 대표 구속...애나는 기각 "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 icon'슈스케' 김그림, 5월의 신부된다...그림같은 웨딩화보 '눈길' icon방탄소년단, 英 오피셜 앨범차트 톱100 1위 '韓 가수 최초' icon'마리텔V2' 야노시호X우지석, 요가+복싱 '뷰티클래스‘...근육돌 셔누, 댄스매력 폭발 icon뉴이스트, 동화 같은 티저...나무 아래 잠든 4명 기사 VS 행성 속 기사 icon김준수, 日투어 성료...도쿄·고베·나고야 완벽접수 이어 서울 앙코르 공연 확정 icon방탄소년단 지민·뷔·정국, 4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휩쓸었다 icon‘강적들’ 박지원 “文정부 민생경제 실패->총선 패배될 수밖에 없어” icon‘스테이지K’ 케이팝 러버들, 슈퍼주니어 애정한 이유 ‘감동의 4색고백’ icon'막영애17' 라미란X정보석, 썸 시작되나...김재화 美친 존재감 '자체 최고 시청률' icon‘보이스3’ 이진욱X이하나와 함께 깨어난 어둠...'닥터 파브르' 미스터리 예고 공개 icon'슈퍼맨' 윌리엄X벤틀리, 침샘 자극 등갈비 먹방 '고기는 뜯어야 제맛!' icon'정글의 법칙 in 태즈먼' 병만족 멘붕 빠트린 '두 얼굴의 바다' 그 정체는? icon'대화의 희열2' 유희열 "유시민 24시간 중 20시간 수다" 폭로 icon뉴이스트 완전체, 여행 리얼리트 '뉴이스트로드'...5월 8일 첫방송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