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현장] 계은숙 ”모친 부고소식, 심경 말로 다 못해...라이브콘서트가 유일한 꿈"

계은숙이 슬픈 소식을 극복하고 새 출발하는 소감을 전했다. 

엔카의 여왕 계은숙이 한국에서 30년 만에 발표하는 정규앨범 ‘Re:Birth’는 그간의 그녀의 굴곡진 인생을 돌아보는 이야기가 담겼다. 이번 앨범에서는 계은숙이 추구한 엔카뿐만 아니라 발라드, 터프한 느낌의 팝 밴드 곡 등 다양하고 신선한 매력이 담긴 총 12곡이 수록돼 눈길을 끈다.

사진=프리즘커뮤니케이션 제공

그의 정규앨범 ‘Re:Birth’에는 첫 번째 트랙 ‘길’과 ‘메모리즈’ ‘헤이맨’ ‘드림시티’ ‘아파요’ ‘엄마’ ‘나를 본다’ ‘사랑했던 그 곳’ ‘믿어줘(Trust Me&You) with 윤수’ ‘기다리는 여심’ ‘나에겐 당신 밖에’ ‘노래하며 춤추며’ 등 총 12곡이 담겼다. 오늘(15일) 정규앨범 ‘Re:Birth’ 발매에 앞서 계은숙이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새 앨범 기자 쇼케이스를 가졌다. 

옥중에 있을 때 어머니 부고소식을 접했다는 계은숙. 그는 당시의 슬픈 심경을 전했다. 

계은숙은 "심경은 말로 다 할 수가 없다. 하지만 살아서 명예 복귀를 하려고 했고, 열심히 살려고 했던 그 시간을 위해 다시 나 자신을 믿고 일어서서 일본에서 다 이루지 못한 라이브콘서트를 하고 싶었던 것이 소원이고 유일한 꿈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노래는 잘하기 보다는 열심히, 우리 세대는 취약하고 유복하지 못했던 사정을 나눌 수 있는 친구가 되고 싶다. 노래에서도 그런 마음으로 열심히 하고 싶다"고 밝혔다.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라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LG 구광모·한진 조원태·두산 박정원, 대기업 ‘4세대 총수’ 시대 열렸다 icon[포토] ‘절대그이’ 여진구-방민아-홍종현 “순수한 로맨스 보러 오세요” icon[72회 칸영화제] '성추문 의혹' 김기덕 감독, 필름마켓서 신작 공개 icon[현장] EXID LE "발목 부상으로 일부 무대 불참, 안타깝다" icon[현장] EXID 하니-솔지 "팬송 작업중 눈물 펑펑, 멤버들 생각에 짠했다" icon‘경찰총장’ 윤총경, 직권남용 적용해 송치…뇌물수수 혐의 피했다 icon[현장] 계은숙 ”이상한 처지와 환경, 마약했던 것 후회...미쳤던 것 같다" icon[현장] EXID "해체 아냐, 향후 완전체 활동 위해 계속 소통할 것" icon케이뱅크, 412억원 유상증장 결의…자본확충 빨간불? icon[현장] EXID 정화 "'미앤유' 뮤비 속 웨딩드레스, 새로운 시도" icon'악인전' 김무열 "22일 칸 상영+생일, 좋은 선물 받은 기분" icon“타다, 고급택시 시장까지 넘봐” 택시기사, 광화문광장서 대규모 집회 icon[현장] "해체 아닌 팀 유지할 것"...EXID, 전환기 전 마지막 앨범 'WE'(종합) icon‘어벤져스: 엔드게임’ 개봉 22일만에 1300만 돌파…‘아바타’ 이후 10년만의 新기록 icon‘버닝썬 폭행 피해자’ 김상교, 성추행 혐의로 검찰 송치…피해자 진술-CCTV 분석 icon오신환, 현 지도부 사퇴 압박…채이배-임재훈 사개특위 자진 사임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