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건강
'프로포폴 처방' 환자 433만명...최다 사용 마약류 의약품 '마취-진통제'

많은 사람이 프로폴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기사와 상관없음)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전신마취제 ‘프로포폴’을 한번이라도 맞은 환자가 433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국민 12명 가운데 1명 꼴로 국내에서 마약류 의약품로 분류된 프로포폴 처방을 받은 내용이 포함된 ‘프로포폴 국내 처방·투약정보 분석결과’ 서한을 발표하고 의료계와 국민들에게 안전한 마약류 사용환경 조성을 당부했다.

이번 식약처 분석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 중 의료용 마약으로 분류된 주사·알약 등을 처방받은 환자 수는 1190만명이다. 이는 국민 4.4명 중 1명 꼴이다. 가장 많이 사용된 마약류 의약품은 마취·진통제였다. 특히 우유주사로 잘 알려진 ‘프로포폴’ 처방은 전체 의료용 마약류 사용환자 수의 36%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프로포폴 성분 사용자는 433만명으로 펜타닐 등 다른 성분 평균 사용자 170만보다 2배 이상 많았다. 프로포폴은 성별로는 여성(54%), 연령대별로는 40대(27%)가 가장 많이 맞았다. 사용 목적은 건강검진 등 검사(20%), 위장관 질환(19%)이 많았으며 기타 건강관리(14%) 순으로 나타났다. 단 일부 프로포폴을 맞은 환자는 종합병원을 제외한 5개 이상 다른 의료기관을 찾아 프로포폴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프로포폴 투약환자 433만명 가운데 5개 이상 의료기관에서 프로포폴을 처방받은 환자는 357명(0.01%)이다. 환자가 프로포폴에 약물 의존성이 생겨 처방을 거부한 의료기관 외에 다른 의료기관을 찾아다닌 것으로 의심된다. 의료기관 종별 프로포폴 사용량은 의원급이 235만6216건을 처방해 가장 많았고 종합병원(171만1479건), 병원(85만6399건), 요양병원(7661건), 보건소(314건) 순으로 나타났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연애의 맛’ 천명훈, ♥︎김시안 결혼식 날짜 잡을 기세? 첫 만남에 포옹 시도 iconJTBC 스튜디오 룰루랄라, 로맨스 추리물+음악 차트쇼 新라인업 공개(ft.규현) icon‘마리 앙투아네트’ 뮤지컬 스타 김소현부터 새내기 황민현까지! 초호화 캐스팅 icon'봉오동 전투' 측, 촬영中 환경훼손 사과 "복구 완료, 가이드라인 정립할 것" icon[현장] 유노윤호 "'팔로우' 안무, '어벤져스' 히어로들 제스처 담아" icon박강현, ‘킹키부츠’ ‘웃는남자’ ‘엘리자벳’→‘마리 앙투아네트’ 뮤지컬 대세 입증 icon‘WWW’ 장기용, ♥︎임수정 어장에 자진입수…벚꽃 아래 심쿵 백허그 icon‘여름+와인+버스킹♥’, JW메리어트 ‘썸머 스페셜 페스티벌’ icon연예인 등장?...'정준영 동영상' 루머 유포자, 명예훼손 혐의로 검거 icon[현장] 유노윤호 "16년만 첫 솔로앨범, 후회없이 하는게 모토" icon디즈니 '라이온킹', 비욘세 더빙 최초 공개 '30초 킹 예고편' icon전혜빈, 팬스타즈컴퍼니 전속계약...새 둥지서 활약 기대 icon앙상블 디토, 파이널 페스티벌 개막 D-DAY...찬란했던 12년 발자취 icon윤지오, 홍준표 명예훼손 혐의 경찰수사 시작…“특이한 이름의 국회의원” icon경기시나리오기획개발지원, 오리엔테이션 개최...영화감독 7인 멘토 변신 icon엄마 안심, 아이 취향저격! 일동후디스 어린이 건강음료 출동 icon아우터 패션 브랜드 ‘바스통’, 세계 최대 남성 패션 박람회 ‘피티워모96’ 참가 icon北 김여정, 오늘(12일) 오후 5시 故이희호 여사 조의문 전달 icon비아이, 아이콘 탈퇴한다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팬들께 죄송하다" icon‘라디오스타’ 위너 강승윤X슈주 규현, ‘본능적으로’ 2019 버전! 고막남친 콜라보 icon도심 속 짜릿함, 올해 휴가 키워드 '시티바캉스' icon맛있는 호캉스! 콘래드 서울이 선보이는 여름휴가 패키지! icon'명탐정 코난: 감청의 권', 7월 24일 개봉...日서 '엔드게임' 제압 눈길 icon'기생충' 봉준호 감독, 佛뤼미에르 페스티벌 초청...황금종려상 효과? icon[현장] 유노윤호 "보아, 피처링 흔쾌히 수락 감사했" icon"격식? 편한 게 최고!"...집돌이-집순이 '컴포터리안' 증가 iconYG 측 "비아이(김한빈) 아이콘 탈퇴 및 전속계약 해지, 책임감 느낀다"(공식) icon호텔서 반려견과 함께! 공혈견·유기견 돕기 ‘제2회 견인공감’ 개최 icon천연소재 ‘소나무 숲에서 온 도마’...플레이팅·서빙용으로도 제격 icon덴비, ‘임페리얼 블루’ 출시 30주년 기념 신제품 선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