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그알' 이승만학당 안병직-이영훈 "日도요타재단 연구비 지원으로 변화?"

일본으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은 학자들이 친일적인 연구결과를 내놓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4일 방송된 SBS 탐사보도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누가 소녀상에 침을 뱉는가'라는 부제로 일본 극우 세력의 역사 왜곡과 맞닿은 한국 극우파의 주장과 근거에 대해 파헤쳤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화면 캡처

다이고 츠바사(가명) 전 대학교수는 "문부성 장학금이, 나카소네가 일본 총리를 했을 때 일본 유학생 10만명을 유치하자고 했다"며 그 계기는 "반일 세력이 줄지 않으니 일본에 유학을 오게 해서 일본에서 지원해줘서 좋은 일본을 배우고 돌아가면 되지 않겠느냐"는 것이었다고 일본의 연구자 자금 지원에 대해 설명했다. 

김현수(가명) 대학교수 역시 "일단 한 번 연을 맺으면 끊임없이 관리한다"며 "안병직 교수도 처음엔 민족주의 의견을 갖던 사람인데 도요타재단의 자금을 지원받으며 (변했다)"고 전했다. 안병직 서울대 명예교수와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는 사제지간이다. 이에 신운용 안중근 평화연구소 책임연구원은 "돈을 받았다는 건 일본인들과 같은 역사인식을 공유한다는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에 안병직 교수는 "도요타 재단이라고 해서 비정치적이라고 하지 못한다. 자기 나라에 유리한 연구 분야를 지정했다. 그런 것도 없는 데가 어디 있냐"고 연구 주제를 지정해주긴 했지만 결과에 개입하진 않았다고 주장했다. 

'연구 결과가 일본 보수층과 비슷한 점이 많다'는 견해에 대해 안 교수는 "일본이 작년 하반기부터 혐한 분위기가 흘렀다"며 "이영훈 교수의 활동 때문에 혐한 분위기가 없어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게 애국이 아니면 뭐가 애국이냐"고 반문했다. 이승만 학당의 유튜브 채널은 일본어로도 번역돼 제공되고 있다.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그알', 이영훈 교수 위안부 할머니에 사과→'반일종족주의' 이중행보 icon'그것이 알고싶다' 극우 유튜버 자료출처는 이영훈교수 '이승만학당' icon'그것이 알고싶다' 소녀상 모욕 한국인 "그만 울궈먹자" 친일파 주장 icon'일로 만난 사이' 이효리, 유재석 "나불거리지 말고 일해" icon델루나 객실장 배해선, 종갓집 맏며느리 과거 밝혀져...복수 실패 icon'정글의 법칙' 여장부 우기, 식량탐사 중 '엉뚱美' 아스트로 산하 리드 icon‘日여성 폭행’ 韓남성 “폭행 안했다”vs日여성 “엄벌 원해”…폭행·모욕죄 검토 icon'아는형님' 강형욱, 이수근 팬심♥고백 "개들이 좋아할 비주얼" icon‘조국 법무장관 임명 촉구’ 靑 국민청원 30만 넘어...반대 23만 icon'호텔델루나' 이지은 "잘생기면 오빠, 돈 많으면 언니...여진구는 구언니" icon'아는형님' 이연복 '삼보일카' 유명세 자랑...강형욱 "견주들 달려오며 고민 발사" icon'호텔델루나' 여진구 "벗기면 감당될까?" 이지은 심쿵 도발(ft.호랭이) icon'전참시' 송은이, 신봉선 매니저 케어...강유미 결혼화환 셀럽파이브 M/V재활용 icon'전참시' 장성규-매니저, 귀신의집 오열→중도포기... 母전화 어리광 icon변상욱 YTN 앵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 비난 청년에 '수꼴' 표현논란...게시물 삭제 icon[오늘날씨] 낮 최고 31도, 아침 저녁 대체로 선선...전라도 일부 지역 비 icon방탄소년단, 英 MTV 선정 '핫티스트 서머 슈퍼스타' 1위 '압도적 수치' icon'호텔델루나' 이지은, 여진구에 "너 누구야?" 싸늘한 분노 엔딩...동시간대 1위 icon'변신' 4일 연속 전체 박스오피스 1위, 8월 극장가 '흥행복병' 급부상 icon'데뷔 D-2' X1(엑스원), 타이틀곡 '플래시' MV티저 공개 '압도적 비주얼+퍼포먼스' icon'호텔델루나' 여진구·이지은, 8월 드라마 배우 브랜드평판 1·2위...옹성우 4위 icon레드벨벳-업텐션-더보이즈 등, 오늘(25일) '인기가요'서 컴백...오하영 데뷔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