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심은진 "김리우 본명이 김기덕, 오늘 경찰서 갈 예정"

심은진이 허위 루머 대상이 감독 김기덕이 아닌 배우 김리우(본명 김기덕)라고 밝혔다.

  

사진=이매진아시아 제공


심은진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어나보니 많은 격려글과 응원글이 있네요. 힘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기사가 나서 보니까 댓글이나 살짝 수정할부분이 있어서 몇 가지 자세하게 올려드릴게요"라며 추가로 입장을 밝혔다.

이와 함께 6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먼저 첫 번째 사진은 배우 김리우(본명 김기덕)가 심은진의 게시물에 남긴 댓글이다. 심은진은 "어제 제가 말한 친한 동생이 제 게시물에 답글을 달았다"며 "배우 김리우의 본명이 김기덕"이라고 말했다.

김리우는 "가해자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다. 제 친구를 스토킹하다 친구가 병으로 세상을 떠나자 저에게 넘어와서 2년여간 스토킹 등 온갖 범죄를 저질러왔다"며 "현재 재판중에 있으며 몇 달 전부터 (심은진) 누나한테 접근하기 시작했다"라고 전했다.

두 번째 사진은 해당 악플러가 지난 4월 김기우에게 보낸 메시지였다. 악플러는 "기덕오빠야. 간미연 심은진 인질. 상황수습부터하자"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사진=심은진 인스타그램


네 번째 사진에서 악플러는 심은진, 간미연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김리우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태그해 선정적인 댓글을 남긴 내용이 담겼다. 이에 심은진은 "김리우 인스타에 제가 태그되어 많은 말도 안 되는 댓글들을 봐야 했다. 수위가 더 높은 글들도 많이 있지만, 이 정도로만 하겠다"라고 분노했다.

이어진 사진에선 악플러는 심은진이 강경 대응을 예고하자 자신의 인스타에 심은진을 태그해 급 사과를 했고, 또 오늘 김리우의 인스타그램을 찾아가 "나 신고하지마 심은진도 신고 못하게 니가 막아 그리고 재판도 걸지마"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심은진은 "여러분이 힘을 주셔서 저도 상처받지않고 강경대응 하겠습니다. 모아놓은 캡쳐사진만 거의 180장에 달합니다. 저는 오늘 경찰서에 갑니다"라고 덧붙엿다.

한편, 지난 10일 심은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플러를 향한 강경 대응의 입장을 시사했다. 그리고 11일 오전 심은진의 소속사 이매진아시아 측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심은진을 대상으로 온라인 및 SNS 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성희롱,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과 악성 댓글 사례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려고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신동혁 기자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