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英-EU, '브렉시트' 합의 초안 타결...'노딜 사태' 우려 해소

유럽연합(EU)과 영국이 17일(현지시각)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합의안 초안에 합의했다.

AP=연합뉴스(융커 EU 집행위원장)

AP 통신 등에 따르면 양측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시작되는 EU 정상회의를 앞두고 막판 협상을 벌여왔으며 막바지까지 진통을 겪다가 정상회의가 시작되기 불과 몇시간 전에 합의에 도달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31일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 사태는 일단 막을 수 있게 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합의안은 향후 EU 각국이 이를 승인하고 유럽의회와 영국의회가 이를 비준하는 절차를 거쳐야해 변수는 아직 남아있다.

양측 비준을 모두 거칠 경우 영국은 예정대로 31일 오후 11시(그리니치표준시·GMT) EU를 떠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영국은 지난 2016년 6월 국민투표에서 브렉시트를 결정한 지 3년 4개월 만에 EU 탈퇴를 마무리 짓게 된다.

EU 행정부 수반 격인 장클로드 융커 집행위원장은 이날 “의지가 있는 곳에 합의가 있다”면서 “우리는 합의를 이뤄냈다. 그것은 EU와 영국을 위해 공정하고 균형 잡힌 것”이라며 합의 사실을 발표했다.

그는 이날 오후 시작되는 EU 정상회의를 언급하면서 “나는 EU 정상회의가 이 합의를 지지하기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역시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는 통제권을 되찾는 훌륭한 새 (브렉시트) 합의를 체결했다”면서 “이제 의회는 토요일 브렉시트를 완수해야 한다. 이후 우리는 생활비, 국민보건서비스(NHS), 폭력 범죄, 환경 등 다른 우선순위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최정우 은신처 급습 "이 자식 어디로 간거야!" icon이정후, 'PO 3차전' SK 상대 2타점 맹활약...키움 4회 3-0 앞서 icon성시경, 12월 '노래' 앙코르 콘서트...25일 티켓오픈 icon단 한번의 터치로 OK! 디어달리아 ‘에포트리스매트 립스틱’ 출시 icon'웨이브 1년 무료' 오퀴즈 초성퀴즈 'ㅁㅈㅂㅋ' 'ㅅㅇ' 정답은? icon이 가을 더 낭만있게!... '문화 맛보기' 호텔 프로모션&패키지 icon신화 앤디-신혜성, 라디오서 90년대 탑골공원 감성 소환 icon'버닝썬' 최초 고발자 김상교, 국정감사 출석 요구서 공개 "진실은 밝혀야지" icon'비디오스타' 측 "브라운아이드걸스 오늘(17일) 녹화, 29일 방송예정"(공식) icon온앤오프, 오늘(17일) 셀럽티비서 TMI 대방출...수익금 기부도 icon깜깜이 '평양원정' 후폭풍...축구도 멀어진 남북관계 icon플라스틱 아일랜드, ‘핸드메이드 코트 컬렉션’...고퀄소재+착한 가격 icon[종합] 뮤지컬 '드라큘라' "'결핍'과 '선택'에 방점...너무도 인간적인 불사人" icon'결혼의 계절' 가을, '이 옷' 하나면 센스 만점 하객룩 완성! icon'태양의 계절' 하시은, 최성재에 "너랑 나 낙동강 오리알 신세...나한테 잘해" icon윤석열 "화성 8차사건 윤씨, 범인 아닐시 직권 재심 청구" icon'여름아 부탁해' 김산호, 김사권에 일침 "윤선우 말에 분노? 자존심 상한거냐" icon'여름아 부탁해' 김사권, 이영은에 "윤선우, 네 옆에 있어야 안심된다" icon'어하루' 김혜윤, 이재욱 퇴짜 "난 널 좋아한 적 없어" icon'어하루' 이재욱 vs 로운, 김혜윤 손목 잡고 설전...삼각관계 시작 icon'제보자들' 동물사육장 할머니, 주민 '소음공해' 주장에 "너무해요 너무해" icon유시민, KBS 여기자 성희롱 논란 사과 "감수성 부족...굉장히 많이 반성" icon대법원,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점용 허가 위법...교회 측 "판결 존중" icon'제보자들' 할머니 사육개 '심장사상충'...수의사 "질병 노출 환경 위험" icon키움, SK 꺾고 5년만에 창단 2번째 KS 진출...22일부터 두산 상대 icon'스포트라이트' 유승준, 병역기피 억울함 토로 "시민권 획득...자연스러운 절차" icon'스포트라이트' 유승준, 병무청·국방부 지원? "요청이나 홍보 전혀 없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