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제보자들' 할머니 사육개 '심장사상충'...수의사 "질병 노출 환경 위험"

할머니의 개 키우는 방법이 개를 사망에 이를 지경까지 만들었다. 

사진=KBS '제보자들' 캡처

17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 울산 한 지역에 아파트 주민들과 동물사육장을 만든 할머니와의 문제가 드러났다.

개 짖는 소리, 닭 울음 소리로 소음공해에 시달린 주민들의 호소에도 할머니는 주민들이 너무하다고 화를 냈다. 그는 제작진의 취재마저 거부했다. 할머니는 “이럴 거면 산에 들어가서 살지”라고 불만을 쏟아냈다.

할머니가 개들을 키우는 방법에도 문제가 있었다. 수의사는 “밖에 노출된 개들은 겉으로 보이는 피부 질환도 있지만 사상충에 걸리면 죽을 수 있다”고 전했다.

개 한 마리가 심장사상충에 걸렸다. 수의사는 할머니에게 “주사 한 대 맞는다고 낫는 병이 아니다”며 “한 마리가 전염병에 노출되면 다 사망할 수 있다. 예방도 잘 안 됐고 질병에 많이 노출된 환경이 위험하다”고 말했다.

할머니는 “병들까 싶어서 밖으로 내보내지 않고 있다”며 자신만의 방법을 고집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대법원,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점용 허가 위법...교회 측 "판결 존중" icon유시민, KBS 여기자 성희롱 논란 사과 "감수성 부족...굉장히 많이 반성" icon'제보자들' 동물사육장 할머니, 주민 '소음공해' 주장에 "너무해요 너무해" icon'어하루' 이재욱 vs 로운, 김혜윤 손목 잡고 설전...삼각관계 시작 icon'어하루' 김혜윤, 이재욱 퇴짜 "난 널 좋아한 적 없어" icon'여름아 부탁해' 김사권, 이영은에 "윤선우, 네 옆에 있어야 안심된다" icon'여름아 부탁해' 김산호, 김사권에 일침 "윤선우 말에 분노? 자존심 상한거냐" icon윤석열 "화성 8차사건 윤씨, 확실히 범인 아니면 직권 재심 청구" icon'태양의 계절' 하시은, 최성재에 "너랑 나 낙동강 오리알 신세...나한테 잘해" icon英-EU, '브렉시트' 합의 초안 타결...'노딜 사태' 우려 해소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최정우 은신처 급습 "이 자식 어디로 간거야!" icon이정후, 'PO 3차전' SK 상대 2타점 맹활약...키움 4회 3-0 앞서 icon성시경, 12월 '노래' 앙코르 콘서트...25일 티켓오픈 icon단 한번의 터치로 OK! 디어달리아 ‘에포트리스매트 립스틱’ 출시 icon키움, SK 꺾고 5년만에 창단 2번째 KS 진출...22일부터 두산 상대 icon'스포트라이트' 유승준, 병역기피 억울함 토로 "시민권 획득...자연스러운 절차" icon'스포트라이트' 유승준, 병무청·국방부 지원? "요청이나 홍보 전혀 없었다" icon'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까불이 라이터+고양이밥 의심...CCTV 뗀 자국 발견 icon'동백꽃 필 무렵' 김강훈, 공효진에 "아빠 김지석 티나던데?...엄마 나한테 걸렸어" icon손담비, '캣맘' 까불이 발견...본명 '최고운' 공개 (동백꽃 필 무렵) icon'우아한 가' 이규한, 박혜나 "실패작" 말에 살해 "신도 그런 말 안해"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