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안재현, ‘하자있는 인간들’ 외모강박증 재벌3세 변신…싱크로율 200%

배우 안재현이 출구없는 매력의 꽃미남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오는 11월 말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연출 오진석/ 극본 안신유/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미(美)친 비주얼을 뽐내고 있는 안재현의 첫 스틸을 공개해 안방극장 설렘지수를 수직 상승 시키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강박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외모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고 진정한 사랑을 만나는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로맨스의 새 지평을 열 것을 예고하고 있다.

안재현은 극 중 재벌3세 이사장이자 외모 강박증에 걸린 이강우로 분해 안방극장에 색다른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강우는 흠 잡을 곳 없는 외모로 겉보기에는 단단해 보이지만 남들은 모르는 비밀스런 과거 트라우마에 시달리며 살아가는 인물이다.

이런 가운데 한 폭의 그림 같이 빛나는 비주얼을 뽐내는 안재현의 스틸 컷이 공개돼 예비 시청자들의 시선을 끈다. 재벌3세 이사장으로 완벽 변신한 안재현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슈트핏을 자랑하며 ‘영앤리치’ 아우라를 발산하고 있다. 또한 주변을 화사하게 만드는 ‘만찢 비주얼’은 이강우 캐릭터와 200% 싱크로율을 뽐내고 있어 그가 그려낼 이강우에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진은 “안재현이 제 옷을 입은 듯 이강우 역에 완벽하게 녹아들었다”며 “연기에 대해 고민하고, 적극적인 자세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색다른 연기 변신을 펼칠 안재현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전해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색다른 연기 변신으로 안방극장 점령을 예고하고 있는 안재현의 활약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으로 오는 11월 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동상이몽2‘ 김원희 연애+결혼 도합 30년 "첫 만남은 길바닥" icon'마리텔 V2' 초통령 도티-핵인싸 펭수 특급 만남 "곧 만납시다 펭펭~" icon경기소방 "설리 사망보고서 유출자 2명 확인, 징계·재발방지 대책마련할 것" icon‘배가본드’ 이승기-배수지, 또다시 생명의 위협? 극한의 위기 온다 icon롤 월드 챔피언십 1라운드 종료, 각 팀 현황은? icon‘나혼자산다’ 노브레인 이성우, 러블리즈 찐애정 공세…팬덤 모임까지 iconBDC 리더 김시훈, 가을내음 물씬 청량한 소년美 icon잼라이브 오늘의 힌트는 '뉴이스트 미니 7집 타이틀곡'...아론X백호 출연 인증샷 icon집순이·집돌이 모여라...시간 순삭 넷플릭스 신작 PICK5 iconEBS 측 "펭수, '마리텔V2' 출연, 19일 라이브 진행 예정"(공식) icon‘레버리지’ 박은석, 사기꾼 ‘주식의 神’ 등장! 화려한 언변 장착 icon‘나의 나라’ 이방원 장혁 VS 이성계 김영철, 뜨거운 야심 충돌 icon‘굿모닝FM’ 장성규, 74세 최고령 청취자와 특별한 인연 공개 icon[인터뷰①] ‘버티고’ 천우희 “슬럼프, 아플 땐 아파하고 괜찮아지면 힘내도 돼” icon[인터뷰②] 천우희 “‘멜로가 체질’로 한 꺼풀 벗겨진 느낌...망가지고 자유로워져“ icon‘주X말의 영화’ 이말년-주호민, 키드밀리에 음악감독 제안…성사 여부는? icon‘전참시’ 하동균, ‘조카바보’ 삼촌 면모...통화 중 다크철벽 무장해체 icon권미혁 “설리 동향보고서 유출, 유족에 직접 사과하라” icon'KS 진출 실패' SK 김광현·최정 등 4명, 21일 '프리미어12' 대표팀 합류 icon현아♥이던 11월 새 앨범 동시 발매 "사랑도 음악도 함께" icon'기부 아이콘' 이승환 데뷔 30주년 맞아 팬들도 기부 릴레이 '선한 영향력' icon솔로 앞둔 이진혁, 패션 매거진 커버도 장식...우월 기럭지 과시 icon‘배니티 페어‘ 워털루 전투 발발...베키 샤프에 다가오는 백작 icon“올스타 밀어낸 현역”…‘동백꽃 필 무렵’ 황용식, 옹산 불도저의 심쿵 모먼트 icon소야, 리듬파워와 '최파타' 출연 "삼촌 김종국에 용돈 받아, 서른살이라 민망" icon대한축협, 평양원정 무관중-중계거부 “징계 검토할 사항” AFC에 유감표명 icon'어쩌다발견한하루' 이재욱, 나쁜데 자꾸 끌리는 마성남 icon유니클로 광고, 日 불매운동 불씨 재점화?…서경덕 “불매 아닌 퇴출운동해야” icon쉬즈미스, 2호선 열차를 런웨이로...지하철 랩핑광고 진행 icon샘김, 11월 연말 단독 콘서트 '건지' 개최...미공개 신곡 최초공개 icon‘쌉니다 천리마마트’ 김병철, 박호산 집중견제 때문에? 피묻은 손 ‘눈길’ icon‘책을 듣다’ 이연희-정승환, 이병률 여행산문집 ‘끌림’ 낭독 icon유니클로 측, ‘위안부 조롱’ 광고 논란에 “전혀 사실 아니야” icon‘런닝맨’ 전소민, 소란과 ‘전소란’ 활동 개시? 유재석 “나한테는 연락無” icon박지민, JYP 떠난 후 확 달라진 스타일 크롭티로 '잘록 허리' 강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