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노트 박경희의 해축 LIVE
손흥민 태클→안드레 고메스 부상...EPL 심판·VAR의 무능력

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각)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에서 에버턴과 토트넘이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손흥민과 에버턴의 안드레 고메스, 토트넘의 세르쥬 오리에는 최악의 밤을 보냈다.

EPA=연합뉴스

손흥민의 태클에 안드레 고메스가 쓰러졌고 고메스의 발이 오리에 다리 사이에 끼며 오른발 골절상을 당했다. 90도로 꺾인 발목에 동료 선수들은 물론 팬들도 충격에 휩싸였다. 고메스는 패닉이 온 듯 격앙된 표정으로 자신의 다리를 붙잡았다. 손흥민은 손으로 머리를 감싸며 죄책감에 눈물을 흘렸고 에버턴 선수들이 그를 위로했다. 그리고 손흥민은 퇴장 조치돼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이날 경기를 라이브로 본 축구 팬들 역시 충격 받았을 것이다. 손흥민의 태클이 1차적인 원인이 됐지만 손흥민을 향한 무차별적인 비난은 옳지 않다. 에버턴 주장 시무스 콜먼을 비롯해 에버턴 선수들, 스카이스포츠 해설가이자 전 리버풀 선수 제이미 캐러거, BBC ‘매치 오브 더 데이’ 진행자이자 잉글랜드 레전드 개리 리네커 등이 손흥민을 옹호했다.

AFP=연합뉴스

이들이 비난하는 건 바로 심판과 VAR이었다. 이날 주심은 마틴 앳킨슨이었다. EPL 팬들이라면 그의 이름을 듣고 좋은 기억을 떠올리지 못할 것이다. EPL 주심들은 그 자질을 늘 의심받아왔다. 마틴 앳킨슨은 지난 주말 리버풀과 아스톤 빌라 경기에서 VAR 주심을 맡았다. 그가 VAR 판독 선을 잘못 그려 언론과 패널, 팬들에게 큰 질타를 받았다. 그리고 며칠 만에 다시 한번 그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토트넘과 에버턴의 경기는 후반부터 뜨거워지기 시작했다. 손흥민이 패널티 박스 안에서 수비수에 걸려 넘어졌지만 VAR 판정 결과 ‘노 파울’로 선언됐다. 또한 토트넘 델레 알리의 핸드볼도 VAR은 노 파울로 판단했다. 이어 고메스의 부상이 있기 전, 고메스는 팔꿈치로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했다. 마틴 앳킨슨은 파울 선언도 하지 않았고 카드도 꺼내지 않았다. 그리고 손흥민의 퇴장 당시에도 VAR은 없었다.

경기를 해설했던 장지현 SPOTV 해설위원도 마틴 앳킨슨과 VAR을 비난했다. VAR은 러시아 월드컵, UEFA 챔피언스리그 등 굵직한 대회에서 적절한 사용으로 큰 효과를 봤다. 하지만 EPL에서는 항상 문제가 되고 있다.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이 이를 비난했고 에버턴 마르코 실바 감독 역시 “손흥민의 태클은 100% 의도성이 없다”고 했다. 하지만 주심의 생각은 달랐다. 

로이터=연합뉴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손흥민의 퇴장에 대해 “큰 부상을 입히는 원인이 됐기 때문에 레드카드를 줬다”고 했다. 손흥민이 패닉 상태에서 경기에 집중하기 어려워 퇴장 조치를 받는 게 맞다는 여론도 있지만 판정은 정당해야 한다. 퇴장을 당할 만한 반칙이 아닌데도 레드카드가 주어진 건 문제가 있어보인다.

현지에선 VAR과 주심의 성향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EPL의 VAR은 다른 리그와 차이가 있다. 보통 심판이 두 손으로 사각형을 그리고 직접 VAR 화면을 보지만 EPL 주심들은 VAR 심판들의 판단을 인이어로 듣기만 한다. 그렇다고 VAR 판정이 정확하냐. 그것도 아니다. 매 경기, 매 라운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는 VAR이 두 번이나 적용됐지만 모두 원심이 유지됐다. 이로인해 경기는 과열됐고 심판이 경기의 분위기를 조율하지 못해 큰 사태로 벌어졌다. 손흥민은 퇴장으로 3경기 징계를 받게 된다. EPL의 징계 철회는 없을 것이다. 심판의 권리를 강화하고 자신들의 입장이 옳다고 보는 EPL 사무국, 심판들이 있기 때문이다. 손흥민과 고메스의 패닉이 EPL 심판들과 VAR에 경종을 울리게 될지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프로젝트M, ‘행복제’ 프로모션…겨울 인싸템 '푸퍼다운' 득템 기회 icon[현장] '보디가드' 강경준 "장신영, 뮤지컬 도전 말렸다...아빠로서 열심히 할 것" icon신세경, 11월24일 두번째 팬미팅...잊지못할 특별한 추억 선물 icon현빈X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티저포스터 공개...눈맞춤 명품 투샷 icon'허슬러', 팀플레이 화끈! '센女캐' 총출동...메인포스터 공개 icon콜러노비타, 공식 홈페이지 비데 세일 이벤트...2종 4만원씩 할인 icon방탄소년단 정국 측 "도로교통법 위반 인정→합의 완료...피해자·팬께 사과" (공식) icon아임오, 올리브영 입점-코세페 참가...최대 40% 할인·증정 이벤트 icon[현장] ‘보디가드’ 박기영 "6년만의 뮤지컬,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도전" icon'동상이몽2' 윤상현♥메이비, '가족운동회 개최'...나겸·나온 가족 마지막 인사 iconCIX, 두 번째 EP ‘안녕, 낯선공간’ 재킷커버 공개...오늘부터 예판 icon'날씨의 아이' 측, 불매운동 여파에 "마케팅 협업 대부분 거절당해...日 이익 없다" icon트와이스 'Dance The Night Away', 2억뷰 돌파...11연속 기록 icon[현장] '보디가드' 이동건 "프랭크 파머役 캐스팅, 조윤희 반응 "그걸 오빠가 한다니"" icon[현장] '보디가드' 손승연 "이동건vs강경준? 어느 여자가 고를 수 있나" icon'냉부해' 붐 "고교동창 비, 김태희와 결혼생활 화목...가정 꾸리고 싶어진다" icon'길길이 다시 산다' 김한길♥최명길 "작은 행복 찾길 바란다"...11월中 첫방송 icon지중해의 가을은?...자연경관 끝판왕 '터키 여행지' 3 icon[종합] 권혁수VS구도쉘리, “법적 책임도 감수하겠다” 카톡 메신저 공개 icon인천 남동구 일대 대규모 정전...한전 "피해 규모 파악" icon‘문제적 남자’ 박현주 PD “도티, 소통에 남다른 센스 보여줘” icon하이모·하이생, '코리아세일페스타' 참여...맞춤가발 등 할인 혜택多 icon음원퀸 태연, 신곡 ‘불티’ 음원차트 주간 1위 석권…역시 믿듣탱 icon‘편애중계’ 김병현, 연못남 후배 사수에 승부욕↑…“오늘은 이긴다” icon[리뷰] '더 빌리지' 북아프리카 사회 관통, 튀니지표 '주술 공포'의 묘미 icon[현장] 이진혁, 솔로데뷔 소감 "신인의 마음으로 더 열심히 할 것" icon“올해도 팬들과”…지현우, 12월 미니콘서트급 팬미팅 개최 icon[현장] 이진혁 "타이틀곡 포인트 안무는 '계단'·'날아날아춤'이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