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갤러리 포토
[포토] 현아 '♥던과 음악적인 스타일은 안 맞아요~'

 

 

 

 

 

 

현아와 던이 같은 날 동시 출격했다.

5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현아아 DAWN(던)이 새 디지털 싱글 '플라워 샤워(FLOWER SHOWER)'와 '머니(MONEY)'를 발매, 기념 합동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현아의 '플라워 샤워'는 뭄바톤 리듬에 묵직한 808 베이스, 퓨처한 사운드의 합이 테마를 이루는 곡으로, 현아의 보컬이 더해져 그녀만의 장르인 퓨처 뭄바톤 팝댄스 뮤직이라는 새로운 스타일을 창조해냈다.

던은 청춘의 진지한 독백을 담은 첫 번째 솔로 싱글이자 자작곡인 '머니'로 홀로서기에 나섰다.  청년과 어른 사이, 청춘의 시간 속에서 '돈'의 가치에 대한 진지한 물음들을 던졌다.

이날 현아는 "앨범 준비한다고 할 때 듀엣이냐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며 "주변에서도 많이 물어봤다. 음악적인 스타일은 잘 안 맞는다. 서로가 하는 장르나 좋아하는 것이 배울 점이 많다고 느끼고 자극이 되기도 한다. 같이 하라고 하면 절대 못할 것 같다"고 어려울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여기에 현아는 "대표님께서 항상 하시는 말씀이, 둘은 배틀 한번 하지 않을까 싶어라고 하신다. 생각보다 그 배틀이 빨리 시작한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라운드테이블 김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임수향, 미소로 역조공? 웃음 가득한 팬사인회 성료 icon'프리미어12' 김경문호, 슈퍼라운드 진출 확정...호주·캐나다 1승 2패 icon야외 라운딩도 따뜻하게...와이드앵글 '발열키트' 내장 다운 출시 iconJW메리어트동대문, 뷰캉스로 겨울맞이...‘저니 투 프로방스‘ 프로모션 icon‘불후의명곡’ 엔플라잉 “막내 유회승, 우승한 날 숙소에서 대게 파티” icon홈파티 인기에 그랜드힐튼서울, '델리 소시지 투고' 서비스 선봬 icon류현진, 美 베이스볼아메리카 'MLB 올스타 선발투수' 선정 icon‘구해줘홈즈’ 신화 앤디, 40년차 주부 포스? “인덕션 전용티슈로 닦아라” icon김현준 국세청장 "전두환 은닉 재산 의혹, 끝까지 추적해 엄정 대처" icon미세먼지 피부노화 걱정 STOP, 특화 제품으로 관리하자 iconYG 측 "씨엘과 전속계약 종료, 변함 없는 마음으로 응원할 것"(공식) icon안현모 "2세 계획? 낳게 되면 많이 낳고 싶어...딩크족 아냐" icon[리뷰] “칼 갈았다“...‘스위니토드’, 섬뜩한 스케일로 돌아온 악마 이발사 icon'슈가맨3' 티저 포스터, 뉴트로 감성 담은 월간 톱10·카세트 테이프 '향수자극' icon4色 원산지 원두로 개취 만족! ‘네스카페 오리진스’ 출시 icon캐시슬라이드, '심형탁 팔팔덕후' 관련 초성문제...ㅎㄱㅂㄷㄲ 증가 억제? icon슈퍼푸드 먹지 말고 바르세요~키엘, ‘아보카도 보습마스크’ 출시 icon터치 한번으로 크고 또렷하게! 메이크힐, 아이라이너 2종 출시 icon류경수, ‘자백’→‘이태원클라쓰’ 최승권役 합류…박서준 동료 icon'동상이몽2' 하희라, 최수종 질투 폭로 "정상화와 애정신 보고 말도 안해" icon[포토] 던 '♥현아와 같은 날 컴백, 많은 의지 됐어요~' icon'얼굴없는 보스' 천정명·진이한, '미우새' '냉부해' 출격...홍보 요정 예고 icon'런닝맨' 현아, 숨겨둔 입담 大폭발...유재석 "토크 神 됐다!" 감탄 icon유아인, 11일 라이브 방송으로 ‘1111’ 제작소식 직접 전한다 icon'편스토랑' 이영자, 닭발 메뉴 탄생 "19금 불맛"...평가단 반응은? icon홍현희, 11일 '오빠네 라디오' 스페셜 DJ 출격...김상혁과 케미 기대 icon'사풀인풀' 설인아, 비타민 매력 발산...파란만장 인생 속 씩씩 모먼트 icon'삼성페이 다날 휴대폰결제', 토스 행운퀴즈 등장...할인 적용 최종금액은? icon‘TV예술무대’ 지휘자 정명훈, 피아니스트로 오케스트라 협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