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얼굴없는 보스' 천정명·진이한, '미우새' '냉부해' 출격...홍보 요정 예고

실제 건달들의 냉혹한 지하세계를 생생하게 그린 감성 실화 느와르 ‘얼굴없는 보스’의 천정명과 진이한이 ‘미운 우리 새끼’와 ‘냉장고를 부탁해’에 전격 출연,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자신들의 끼를 선보이며 열혈 홍보 활동에 나섰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예고편 캡처

‘얼굴없는 보스’는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혹한 건달 세계, 멋진 남자로 폼 나는 삶을 살 수 있을 거란 일념으로 최고의 자리까지 올랐지만 끝없는 음모와 배신 속에 모든 것을 빼앗길 위기에 처한 보스의 실화 감성 느와르 영화다.

영화 홍보를 위해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한 천정명은 영화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비롯해 다양한 토크를 통해 유쾌한 입담을 선보일 예정이다. 평소 수줍음이 많고 내성적인 성격의 그는 예능 출연에 대한 겁이 많은 배우로 알려졌지만 결혼, 연애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영화에 대한 특급 홍보까지 나서며 애정과 열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고 한다. 천정명이 출연한 ‘미운 우리 새끼’는 10일 오후 9시 5분에 확인할 수 있다.

11일, 18일 오후 11시에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5주년 특급 게스트로 천정명, 진이한이 함께 출연한다. 미리 공개된 예고편을 통해 천정명은 안정환이 보고 싶어 출연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2002년 길을 가다 안정환을 봤다. 막 달려가서 사진 찍어 달라 했더니 단칼에 거절했다"고 말해 안정환을 당황케 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박진영에게 댄스를 배웠다고 밝히며 4차원 댄스를 선보여 기대감을 높이는 등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며 예비 관객과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천정명, 진이한의 예능 출연으로 기대를 높이는 ‘얼굴없는 보스’는 11월 21일 개봉한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류경수, ‘자백’→‘이태원클라쓰’ 최승권役 합류…박서준 동료 icon콘래드서울, 창립 7주년 기념 레스토랑 이용권 최대 30% 할인 icon'동상이몽2' 하희라, 최수종 질투 폭로 "정상화와 애정신 보고 말도 안해" icon[포토] 던 '♥현아와 같은 날 컴백, 많은 의지 됐어요~' icon임수향, 미소로 역조공? 웃음 가득한 팬사인회 성료 icon'프리미어12' 김경문호, 슈퍼라운드 진출 확정...호주·캐나다 1승 2패 icon야외 라운딩도 따뜻하게...와이드앵글 '발열키트' 내장 다운 출시 iconJW메리어트동대문, 뷰캉스로 겨울맞이...‘저니 투 프로방스‘ 프로모션 icon‘불후의명곡’ 엔플라잉 “막내 유회승, 우승한 날 숙소에서 대게 파티” icon홈파티 인기에 그랜드힐튼서울, '델리 소시지 투고' 서비스 선봬 icon류현진, 美 베이스볼아메리카 'MLB 올스타 선발투수' 선정 icon[포토] 현아 '♥던과 음악적인 스타일은 안 맞아요~' icon김현준 국세청장 "전두환 은닉 재산 의혹, 끝까지 추적해 엄정 대처" icon미세먼지 피부노화 걱정 STOP, 특화 제품으로 관리하자 icon'런닝맨' 현아, 숨겨둔 입담 大폭발...유재석 "토크 神 됐다!" 감탄 icon유아인, 11일 라이브 방송으로 ‘1111’ 제작소식 직접 전한다 icon'편스토랑' 이영자, 닭발 메뉴 탄생 "19금 불맛"...평가단 반응은? icon홍현희, 11일 '오빠네 라디오' 스페셜 DJ 출격...김상혁과 케미 기대 icon'사풀인풀' 설인아, 비타민 매력 발산...파란만장 인생 속 씩씩 모먼트 icon'삼성페이 다날 휴대폰결제', 토스 행운퀴즈 등장...할인 적용 최종금액은? icon‘TV예술무대’ 지휘자 정명훈, 피아니스트로 오케스트라 협연 icon방탄소년단 정국, 교통사고 피의자 신분 입건...내사→수사 전환 icon골프 친 ‘알츠하이머’ 전두환, 5·18 단체 “국민과 역사 우롱” icon이정은-염혜란-손담비, ‘동백꽃 필 무렵’ 스핀오프 안되나요?(ft.멋쁨) icon이대휘 “‘프로듀스101’ 조작 논란, 연습생 노력까지 흐려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