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김나영, 또 '음원사재기' 의혹 제기한 이유는 '새벽시간 13만명의 이용자'

김나영이 또 음원사재기 의혹에 휘말렸다.

2일 소속사 네버랜드 엔터테인먼트는 "김나영이 2012년 '홀로'로 데뷔 이후, 8년이란 시간 동안 음악만을 바라보며 천천히 또 꾸준히 달려왔다"면서 "응원해주신 팬분들에게 부끄럽거나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한다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할 일이다. 저희는 믿는다. 진심은 통한다는 것을(믿는다)"고 강조했다.

또한 "가수 개인에 대한 모독, 심지어 안타깝게 떠나간 고인들을 언급하는 도를 넘는 악의적인 행위는 더 이상 묵과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여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경대응 할 것임을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밤 11시 일부 팬들은 이날 오후 6시 발매된 김나영, 양다일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할 것들'의 음원차트 변동 추이를 보고 의구심을 제기했다. 갑자기 13만명 이상의 이용자가 해당 곡을 듣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사진=멜론 음원차트 순위변동 그래프 캡처)

'음원 사재기'의 경우 해당 음원을 사람들의 이용 빈도가 낮은 새벽 시간대에 이루어진다. 새벽에 이용자를 늘린 후 해당 음원을 상위권에 랭크 시킨 후 탑100을 돌리는 카페나 가게 등에서 자연스럽게 스트리밍을 돌리며 순위를 점점 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대부분 일요일 저녁은 많은 사람들이 월요일을 위해 일찍 잠자리에 든다. 전반적으로 사용자가 줄어드는 일요일 밤에 김나영의 곡은 갑자기 13만명이라는 이용자가 동시 몰렸으니 대부분의 팬들의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차트를 보면 새벽 시간대 이용자 수가 급감하더니 출퇴근 시간대에 1위를 차지했다.

'음원 사제기' 방식과 비슷한 양상의 그래프 덕에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향한 '음원사재기' 의혹은 해소되지 못하고 있다.

김나영은 지난 2016년 '어땠을까'가 음원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어 '솔직하게 말해서 나' 역시 1위에 오르며 음원강자로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당시 방탄소년단, 다비치, 이하이 등 일명 '대중픽' 음원 강자들을 모두 제치고 정상에 올라 사재기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각종 드라마 OST에 참여하며 실력파 가수임을 입증했음에도 불구하고 김나영을 향한 이같은 시선은 김나영의 필모에 치명타를 입힐 뿐만 아니라 아티스트 본인에게도 큰 상처일 터. 최근 음원사재기 논란이 법정공방을 예고한 가운데 철저한 수사를 통해 아티스들의 억울함을 풀어야 할 것이다. 

사진=네버랜드 엔터테인먼트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이마트, 크리스마스 미리보기 100여종 용품 20% 할인 icon[S노트] 반다이크·호날두 꺾을 메시?...현실로 다가온 6번째 '발롱도르' 수상 icon이마트, 미세먼지 피해 겨울 과메기 인공건조...맛·위생 일타쌍피 icon바이오더마, '올리브영 어워즈' 수상 기념 '수상한 혜택' 프로모션 icon한혜진 모델 달바, 유럽에 K뷰티 알렸다...뜨거운 관심 집중 icon임창정, 12월 크리스마스 콘서트 개최...오늘(2일) 티켓 예매시작 icon평행세계 로맨스코미디 '러브 앳' 5일 연속 외화 좌석판매율 1위 icon수지오페라단 '2020 신년음악회', 세계적 거장 내한으로 여는 신년 icon[인터뷰②] ‘나의나라’ 인교진 “♥︎소이현, 뭘해도 믿어주는 참 대단한 사람” icon[인터뷰①] ‘나의나라’ 인교진 “코믹연기 걱정-부담有...진지한 것도 잘해요” icon아트나인 '겟나인', 12월 '여성' 테마기획전 진행...1990~2020년 女대표작 눈길 icon전세계 54개국 릴레이상영 리얼 휴먼다큐, '아이 엠 브리딩' 메인포스터 공개 icon관객 PICK 올해 최애 작품-배우는? 스테이지톡 어워즈 투표 오픈 icon스무살 김향기, 성숙미 UP '언니느낌' 물씬 화보 공개 icon'미스트롯' 남진 컬래버 주인공은 숙행-정다경이었다 '선후배 특급호흡' icon'전북 3연패' 모라이스 감독, 토트넘 무리뉴 영상메시지 공개..."우승 축하" icon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 객실 용품 '로봇배달' 시대 연다 icon'더 짠내투어' 이용진, 반미·액티비티로 3관왕 가능할까? icon서독제2019 매진 행렬, 스페셜 게스트+토크 프로그램 등 관객 인기↑ icon펭수, 덕질의 끝은 성지순례? 고향 남극 항공권 판매량 ↑ icon정동화·윤소호·백형훈 '랭보' 아듀! "더 친절해진 극...보내기 쉽지 않아" icon‘비밀낭독회’ 김원희X허지웅X유병재X양세찬, 국내최초 일기 낭독회! 19일 첫방송 icon서장훈 감독·차은우 선수...'핸섬타이거즈' 1월 론칭, 예능판 '슬램덩크' 기대↑ icon네버다이, 죽지 말고 에어팟 프로 가자! 이벤트...12월 29일까지 icon미혼모단체, ’동백꽃 필 무렵’ 제작진에 감사패 “위로와 치유의 순기능” icon유상철 감독, K리그1 '베스트 포토상' 수상 "빨리 쾌유해 건강한 모습 되찾겠다" icon‘슬어생’ 하늘, 연매출 6억원 CEO 위엄? ‘가격표 확인 NO’ 쿨한 쇼핑 icon몽니, '불후의 명곡 2019 왕중왕전' 출연...트로피 거머쥘까 icon'물어보살' 서장훈, 고민녀에 폭풍 독설 "돈떼먹은 전남친 착해? 개똥같은 소리" icon‘호구의 차트’ 장성규, '100가닥 이상씩 빠진다'...탈모고백 icon‘공유의 집’ 김준수, 박명수 리액션 수제자 1호? “이렇게 해야지” icon방탄소년단 정국 CCTV 유출 노래방 관계자 2명, 검찰 송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