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나의나라’ 인교진 “코믹연기 걱정-부담有...진지한 것도 잘해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그려낸 JTBC ‘나의 나라’(극본 채승대/연출 김진원). 격변의 시대를 묵직한 서사로 묘사에서 박문복(인교진)의 존재감은 때문에 더욱 유쾌하고, 숨쉴 구멍처럼 다가왔다.

“오랜시간 여러 스태프들이랑 준비를 했던만큼 조금은 아쉬워요. 시원섭섭한 느낌이 있을 수밖에 없는 거 같아요. 제 캐릭터에 대해서만큼은 작가가 되는 거 같아요. 문복이는 장난스러운 장면이 대부분이잖아요. 한번쯤은 생사를 오가는 걸 한번 해봤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욕심일까요?(웃음). 그래도 주어진 내에서 최대한 제 캐릭터를 표현하는 걸 준비했어요”

아쉬움이 많다고 이야기하지만 인교진은 ‘나의 나라’ 현장에서 누구보다 아이디어를 많이 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자신의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서 말투 하나, 분장 하나에도 스스로의 생각을 투영했다.

“처음 들어갈 때 외형적인 모습, 사투리에 대해서 아이디어를 많이 냈어요. 까만 치아도 제 아이디어였어요. 제가 평소에도 치아로 장난치는걸 좋아해요. 소이현씨가 우울해하면 치아에 김같은 거 붙이고 그러거든요. 되게 좋아해요, 애들도 그렇고요. 문복이 군역생활을 오래한 인물이잖아요. 처절하고, 지저분하고, 떠돌이 생활을 하는 문복을 어떻게 하면 표현할 수 있을까 하다가 작가님, 감독님 처음 뵙는 자리에서 말씀을 드렸어요”

장혁은 이런 인교진을 두고 ‘칼을 물고 코미디를 했다’고 표현했을 정도.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에 일부 시청자들은 단발머리, 검은 치아로 등장한 인교진을 알아보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에 인교진은 “저는 다 알아보실 줄 알았거든요. 딸들은 단번에 알던데?”라고 미소를 지었다. 사실 이렇게 편하게 말할 수 있는 것도 전체적인 극의 흐름에 방해가 되지 않으면서 적정선을 유지 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진지한 서사가 이어지다가 제가 나오면 붕붕 뜨지 않을까 싶을 때도 있어요. 걱정과 부담은 조금씩 있지만 제가 이걸 즐겨요. 사람들 재밌게 하는건 저도 즐겁 거든요. 처음에는 너무 희화화되는 게 아닌가 걱정이 있다가도 지나면 지날 수록, 부담은 줄고 더 재밌게 하고 싶어지는 거 같아요. 진지한 걸 못할까봐 걱정도 있어요. 저 진지한 거 잘하거든요. 근데 받아들이시는 분들이 어떻게 받아들이실지 잘 모르겠어요. 다음번에는 진지한 것도 한번 해보고 싶어요. 처음부터 끝까지 진지하지 않더라도 인물의 결이 하나는 아니잖아요”

분장이 유독 강렬했던 문복을 연기하며 딸들과 재미난 에피소드도 생겼다. 아이들이 아빠의 치아가 상한 줄 알고 걱정을 해줬다고.

“하은이가 첫 방송 보더니 치아가 다 썩어있으니까 ‘아빠 사탕 먹고 양치 안해서 그런거야’라면서 칫솔을 가져와서 양치를 해준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감동받았어요. 유치원 가서는 색종이로 문복이 머리띠를 따라만들어서 ‘아빠’라고 하더래요. 집에서 제 위치는 재밌게 해주는 사람이에요. 저는 아이들을 즐겁게 해주고, 재밌게 해주고 그런 사람이기 때문에 사극이라도 진지하게 보거나 하지는 않아요. 아빠는 TV에 나와도 웃기고, 현실세계에서도 웃기고 그런 사람인 거죠”

사실 희극요소가 있는 연기를 잘하는 것 자체가 어려운 일이지만, 비슷한 결의 배역이 반복되며 인교진 나름의 고민도 있었다. 무엇보다 성장하는 두 딸에게 배우 아빠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컸다.

“분장해주시는 형님이 계신데 그런 이야기를 하시더라고요. 악역하는 배우분 자녀가 ‘너네 아빠 나쁜 사람이잖아’ 이런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자기 정체성을 고민하다가 그런 배역을 안 맡는데요. 그러다 사라지는 배우들도 많다고 하더라고요. ‘어떻게 하지’ 이번 작품에서 처음 고민을 했어요. 근데 유치원에 있는 아이들도 그런걸 알더라고요. 그런 부분은 고민이 조금 되죠. 한번쯤은 아빠도 멋있고 이런걸 해야하는데…”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키이스트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트나잇 '겟나인', 12월 '여성' 테마기획전 진행...1990~2020년 女대표작 눈길 icon관객 PICK 올해 최애 작품-배우는? 스테이지톡 어워즈 투표 오픈 icon[인터뷰②] ‘나의나라’ 인교진 “♥︎소이현, 뭘해도 믿어주는 참 대단한 사람” icon전세계 54개국 릴레이 상영화제작, '아이 엠 브리딩' 메인포스터 공개 icon'미스트롯' 남진 컬래버 주인공은 숙행-정다경이었다 '선후배 특급호흡' icon'전북 3연패' 모라이스 감독, 토트넘 무리뉴 영상메시지 공개..."우승 축하" icon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 객실 용품 '로봇배달' 시대 연다 icon'더 짠내투어' 이용진, 반미·액티비티로 3관왕 가능할까? icon칸 2관왕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1월 16일 개봉...무드甲 론칭포스터 공개 icon'입소' 홍종현 "떨리고 긴장도 되지만 건강히 잘 생활할 것" iconNC 박석민, 선수협회 '올해의 선수상' 영예 "모범되는 플레이어 되겠다" icon'한겨울의 러브스토리!' 기획전 '12월의 삼각관계' 오는 12월 개최 icon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가해 父, 럭비 국가대표...네티즌 "퇴출하라" 요구 icon'아이돌룸' 김영철, 김세정X박지훈에 '아이돌999' 오디션 도전장 icon한불모터스, 푸조·DS 고객 대상 '액세서리 프로모션'...16가지 품목 20% 할인 icon다비치, 신곡 '나의 오랜 연인에게' 무빙 티저...애틋 겨울감성 예고 iconKBO 골든글러브 후보 '역대 최다' 102명...SK 13명 배출 icon'언니네 쌀롱' 이사배, 김완선 메이크오버 도전...비밀템으로 금손 과시 icon김나영 측 "양다일 듀엣 사재기? 상상도 못할 일...강경한 법적 조치" icon스무살 김향기, 애기티 벗고 '어엿한 배우' icon평행세계 로맨스코미디 '러브 앳' 5일 연속 외화 좌석판매율 1위 icon수지오페라단 '2020 신년음악회', 세계적 거장 내한으로 여는 신년 icon임창정, 24일과 25일 크리스마스 콘서트 개최...오늘(2일) 티켓 예매시작 icon한혜진 모델 달바, 유럽에 K뷰티 알렸다...뜨거운 관심 집중 icon바이오더마, '올리브영 어워즈' 수상 기념 '수상한 혜택' 프로모션 icon이마트, 미세먼지 피해 겨울 과메기 인공건조...맛·위생 일타쌍피 icon[S노트] 반다이크·호날두 꺾을 메시?...현실로 다가온 6번째 '발롱도르' 수상 icon이마트, 크리스마스 미리보기 100여종 용품 20% 할인 icon8년차 가수 김나영, 또 '음원사재기' 의혹...강력 법적 대응에도 의혹은ing icon서독제2019 매진 행렬, 스페셜 게스트+토크 프로그램 등 관객 인기↑ icon펭수, 덕질의 끝은 성지순례? 고향 남극 항공권 판매량 ↑ icon‘비밀낭독회’ 김원희X허지웅X유병재X양세찬, 국내최초 일기 낭독회! 19일 첫방송 icon네버다이, 죽지 말고 에어팟 프로 가자! 이벤트...12월 29일까지 icon미혼모단체, ’동백꽃 필 무렵’ 제작진에 감사패 “위로와 치유의 순기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