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사풀인풀' 설인아 ''너가 싫어졌어"...김재영의 이별 통보에 '동공지진'

설인아와 김재영의 연애에 빨간불이 켜졌다.

청아 역의 설인아는 14일 방송된 KBS 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극본 배유미 연출 한준서, 이하 '사풀인풀')에서 설아(조윤희)에게 준휘(김재영)와의 열애 사실을 공개하며 두 사람 앞에 위기가 닥쳤다.

이날 청아는 알콩달콩 준휘와의 로맨스를 이어갔다. 준휘에 대해 아는 것이 하나도 없다는 사실을 깨달은 청아는 "기본적인 것을 알아야 하지 않겠느냐"라며 준휘를 추궁했지만 준휘는 준겸(진호은 분)의 형이라는 사실을 들킬까 겁이나 청아에게 자꾸만 거리를 뒀다.

준휘의 모습에 청아는 결국 화를 냈고, 준휘는 "청아 씨가 나를 알고 멀어질까 겁난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에 청아는 "내가 먼저 떠날 일은 절대 없을 거에요"라며 굳건한 자신의 사랑을 고백했다.

그러나 청아의 이 같은 굳건한 마음과는 달리 청아의 로맨스는 험난함을 예고했다. 준휘가 준겸의 형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 설아가 준휘와 청아의 열애를 알게 된 것. 설아는 준휘를 찾아가 "청아와의 연애를 끝내달라"고 부탁했고, 준휘 역시 청아와의 연애를 끝내겠다고 결심했다.

결국 준휘는 청아에게 "너가 싫어졌다. 나에게서 떨어져"라고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고, 청아는 갑작스러운 준휘의 이별에 흔들리는 시선과 불안한 표정으로 앞으로 벌어질 어두운 미래를 예고하는 듯 해 다음 이어질 내용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사진=KBS 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롯데마트, 직구 1+이상 등급 한우 최대 50% 할인 icon'전지적 참견시점' 브라이언X매니저, '母子' 케미에 동시간대 1위 icon'슈퍼맨이돌아왔다' 윌벤져스 족욕도전, 세젤귀 미소→양머리까지 icon백화점, 예술과 사랑에 빠지다...롯데 ‘벨라뮈제’ 신바람 icon'두번은 없다' 박세완-곽동연, 가짜 연인됐다...3주 연속 동시간대 1위 icon현대백화점, 16일부터 ‘2020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 진행 icon이마트,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강화...'큰손' 잡기 나선다 icon마마무, 12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1위...컴백 앞둔 레드벨벳 5위 icon'놀면 뭐하니?' 유산슬, '트로트 영재' 정동원과 콜라보...'시장 버스킹' 선봬 icon'2020 아육대', 16일 인천남동체육관서 녹화...출근길 V라이브서 생중계 icon‘초콜릿’ 윤계상X하지원, 한발 가까워진 거리 ‘설렘증폭’...따뜻한 시선 빛났다 icon'1박2일' 김종민-김선호, 냉수등목 시작...빅재미 기대감↑ icon인천 '호텔버스'서 화재, 투숙객 32명 중 1명 화상으로 병원이송 icon‘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첫방부터 터졌다...시크발랄 윤세리 찰떡소화 icon로또889회당첨번호 3·13·29·38·39·42 보너스 번호 26...당첨 금액은? icon'정법 in 추크', 흩어진 팀원찾아 삼만리...유재환 다이어트 비법 대공개? icon‘사랑의 불시착’ 시청률 최고 7.3%...절대극비 로맨스, 힘찬 포문 열었다 icon'사랑의 불시착' 박형수, 손예진과 불꽃 신경전 시동 icon첫방 '간택', 김민규 부활...누명쓴 진세연 파란만장한 삶 시작? icon에일리, '그저 바라본다' 발매...'초콜릿' OST 5번째 주자 icon윤지혜, '호흡' 촬영장 만행 폭로 "불행포르노 그 자체, 마케팅에 2차 농락" icon우주쪼꼬미 김희철X이수근, 신곡 '하안겨울' 신동+ITZY 초특급 지원사격 icon노을, 연말투어 '노을이 내린 밤' 14일 대구서 스타트 "전석 매진 감사" icon최현석, 미담 강요+뒤끝 작렬…사(4)악한 보스 등극(당나귀귀) icon'갓'거미, 락 메들리로 부산 관객 홀렸다...전 객석 기립+ icon'선녀들' 설민석, '최애♥' 김구 증손자 김용만 만난다...붕어빵 DNA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