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무엇이든 물어보살’ 올밴 우승민, 휴대폰 사주풀이에 이수근 '울컥'

서장훈과 이수근이 ‘핸드폰 명리학자’ 올라이즈 밴드에 의혹을 제기한다?

내일(27일) 밤 9시50분 방송될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선녀보살 서장훈과 아기동자 이수근이 ‘원조도사’ 올라이즈 밴드(우승민)를 특급 게스트로 맞이 사주를 핸드폰으로 봐주는 모습에 의심의 촉을 세운다.

이날 신년을 맞이해 명리학자로 보살집을 방문한 올라이즈 밴드에 보살들은 본업까지 잊을 정도로 당황한 기색을 내비친다. 하지만 신들린 입담을 자랑하는 아기동자 이수근이 올라이즈 밴드에게 “고민 있어서 왔니?”라며 질문을 던지는 등 막강 입담을 뽐내 그의 삶 뒤 숨은 고충을 털어놓게 해 뜻밖의 재미를 자아낸다고.

특히 서장훈은 범죄자의 사주를 맞췄다는 그의 말에 “우리 사주 봐줘”라며 긴급 제안을 한다. 이때 올라이즈 밴드가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스마트폰을 꺼내들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 갑작스러운 그의 행동에 서장훈과 이수근은 어쩔 줄 몰라하는 것은 물론 그의 사주 실력에 의심 레이더를 발동시킨다.

뿐만 아니라 이수근은 생각보다 좋지 않은 사주 풀이에 당황, 울컥해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를 지켜보던 서장훈 또한 “너 평소에 다른 사람 사주 봐주니?”라고 의심의 눈초리와 거침없는 입담을 뽐내며 올라이즈 밴드를 수세에 몰아넣어 웃음 쐐기를 박는다고.

과연 이수근을 울컥하게 만든 올라이즈 밴드의 사주 풀이는 무엇일지, 원조 도사 앞에서도 밀리지 않는 파워를 자랑한 보살들의 맹활약에 기대가 더해진다.

사진= KBS Joy 오리지널 콘텐츠 ‘무엇이든 물어보살’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동상이몽2’ 이윤지, 사촌 박현빈까지 총출동...행사급 설 가족모임 icon‘끼리끼리’ 이수혁, 역대급 ‘관종’ 지목....장성규 “4천만 빌려줘” 파동 icon‘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X신동욱, 살인미소 훈남의사 투샷 icon‘런닝맨’ 유재석, 아들에게 ‘영어 동화책’ 낭독 금지당한 이유는 icon위너, 필리핀 화산폭발 피해 주민에 노래로 위로...한복 큰절 icon‘슈돌’ 건나파블리, 잠시만 안녕...출국 전 1년5개월 추억여행 icon‘코미디빅리그’ 김용명, ‘슈퍼스타 김용명’ 코너로 대세론 굳히나 icon‘이태원 클라쓰’ 박서준-김다미-권나라, 레전드 웹찢 캐릭터 탄생현장 공개 icon방탄소년단 지민, 아이돌 브랜드평판 1위...차은우·강다니엘·BTS 뷔 뒤이어 icon'설날 참변' 동해 가스폭발, 냉동공장→다가구 주택으로 '무등록 영업' icon'뮤지컬 데뷔 10주년' 김준수 "감회 새로워...좋은 공연으로 보답할 것" icon‘스탠드업’ 김응수 “곽철용 인기에 CF제안 120개...난 꼰대 아닌 꼰대” icon오늘(26일) 첫방 '핑거게임', 미니어처 액션 챌린지 관전 포인트는? icon‘히트맨’ 개봉 5일째 100만...‘극한직업’ 흥행계보 잇는다 icon‘1박2일’ 김선호, 꽃미모 왕비 환생....상모꾼 연정훈부터 춘향 라비 icon[인터뷰②] '히트맨' 이이경 "예능·영화 함께하는 건 축복" icon[인터뷰①] '히트맨' 이이경 "권상우·정준호 함께하니 거절할 이유 없었죠" icon박영선 "고속도로 정체가 늘고 있다"...tbs 라디오 교통리포터로 깜짝 변신 icon전소민, 상한가 상징 빨간속옷 줄줄이 등장에 합류원했으나 '극구만류' icon'런닝맨' 전소민, 올해 천생연분 만난다..."양세찬과 엿같은 궁합" icon심영순, 직원들에 세뱃돈 주고 "떡국 끓여줄게"→ "만두 빚어야지" icon동은원장(김동은), 산타걸 이어 한복입고 등장 "세배 받으세요" icon'당나귀귀' 션, 양치승 돕기 위해 등장...한번에 연탄 19개(70kg)도 거뜬 icon'끼리끼리' 장성규 "MBC 오디션 탈락 후 감정 없어, 그 사람 적폐라 다 나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