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당나귀 귀’ 이연복 아들 이홍운, 목란 부산점 급습에 얼음…전원 긴장

이연복이 목란 부산점을 방문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목란 부산점을 방문한 이연복 셰프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이연복의 아들 이홍운이 운영하고 있는 목란 부산점은 1년 사이 크고 작은 변화가 있었다. 우선 눈에 띄게 여성 직원들이 늘어났다. 그리고 1년 사이 각자 맡고 있는 담당도 바뀌어 있었다.

목란 부산점을 촬영하는 줄로만 알고 있던 이홍운은 평소처럼 즐겁게 주방을 이끌고 있었다. 이연복은 급습 이유에 대해 “못보던 모습을 볼 수 있으니까”라고 나름의 계획을 전했다. 아니나 다를까, 이연복이 갑자기 들이 닥치자 이홍운은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주방에 흐르던 음악이 꺼지고 무거운 정적이 흘렀다. 한 직원은 “그 짧은 순간에 머릿속에 수만가지 생각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반면 이연복은 “내가 아무리 급습을 해도 주방에 있는 사람들은 다 좋아해요”라고 착각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저 뒷짐을 지고 이연복이 곁을 지나는 것만으로도 직원들은 그대로 얼어붙었다. 이연복은 1년 전과 마찬가지로 잔소리와 함께 무언의 감시로 주변을 긴장시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런닝맨’ 송지효, 세상에 이런 캐릭터는 없었다...‘멍드보이’ 탄생 icon장혁vs그놈, 소름돋는 대면...역대급 충격반전(본대로 말하라) icon‘동상이몽2’ 이윤지, 딸 라니와 패션화보촬영...여배우 본색 과시 icon현빈♥손예진 로맨스, 마지막회만 남았다…‘사랑불’ 본방사수 관전포인트 icon내몸 긍정주의...유니클로 ‘와이어리스’·GU ‘논와이어’ 브라 제안 icon편리미엄 트렌드...해피콜 '이지유 죽제조기’ 선봬 iconGU, 유니섹스 감성 ‘스페이스 오디세이’ 콜라보 컬렉션 icon심리스 롱티부터 감탄팬츠까지...유니클로, 봄맞이 컬렉션 2選 icon고려은단, 유산균에 유산균 더한 건기식 ‘신바이오틱스’ 출시 icon현대百, 봄맞이 '리빙대전'...29일까지 최대 40% 할인 icon‘야만다’ 장도연X허안나x이은형, 자발적 솔로 3인의 환상 티키타카(코빅) icon‘슈돌’ 윌벤져스, 미소 잃은 한석준 딸 사빈이 위해 ‘웃음사냥’ icon‘기생충’ 전세계 흥행수익 2천억 돌파…북미 역대 외화 흥행 5위 icon‘사랑불’ 서지혜-김정현, 생사의 기로에 선 사랑 결말은 icon[리뷰] '숀더쉽 더 무비' 건재한 아드만 스튜디오, 재미UP 명작 오마주 퍼레이드 icon'미우새' 김종국 패밀리가 떴다! 45년만에 알게된 ‘출생의 비밀’ icon‘또한번 엔딩' 강희, 훈훈 남친美 '차세대 기대주' 부상 icon안재현, 인스타에 “날 잊어주세요” 불안한 심리?→팬들 우려에 삭제 icon‘당나귀 귀’ 이연복 父子, 갈비돈가스VS마라가지 부산 목란 ‘스탭밀 대결’ iconCLC 승희, ‘복면가왕’ 모히또 공개…브라키오사우루스 3R 진출 icon29번째 확진자,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서 15시간…‘병원 내 감염’ 우려도 icon잼 조진수, “국내 최초의 혼성그룹”…‘복면가왕’ X세대 3R 진출 iconX세대 정체는 김희철 “낭랑18세, 너무 강력한 상대…견제하며 준비” icon‘복면가왕’ 우주소녀 다영, 가왕전 좌절…낭랑18세=소찬휘? “서문탁 나와야” icon‘1박2일’ 소안도, 태극기의 섬? 항일운동의 3대 성지 icon설인아, 조우리 대신한 정원중 사과에 “저희끼리 해결할게요” icon‘사풀인풀’ 이태선, 가출 조우리 마주쳐 “회장한테 쫓겨났냐?” icon[내일날씨] 서울, 월요일(17일)까지 눈…아침 체감온도 영하 12도 icon‘사풀인풀’ 조우리, 정원중 눈물에 “죽었다고 생각해”…박해미家 입성 icon‘사풀인풀’ 설인아, 김재영 미담 기사로 정직 처분…오민석 분노 icon김정현, 서지혜 “구승준 너였다고” 눈물의 고백에도 의식불명 icon손예진, 현빈 北 송환 소식에 “정말 다행이다” 눈물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