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제주도 게하 살인 사건’ 용의자 얼굴 공개...공개수사 전환

경찰이 오늘(13일)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 용의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게스트하우스 투숙객 A 씨(26·여)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용의자 한정민 씨(32)에 대한 수사를 공개수사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경찰이 공개한 정보에 따르면 한 씨는 신장 175cm~180cm의 건장한 체격을 가졌다. 지난 8일~10일 검정색 계통의 점퍼와 빨간색 상의, 청바지를 입고 있었다.

검거보상금은 최고 500만 원이다. 신고 내용의 난이도, 기여도 등에 따라 최종 검거보상금이 결정된다. 신고는 국번 없이 112 또는 제주동부경찰서 전담팀(064-750-1599)으로 하면 된다. 신고자·제보자의 신원은 노출되지 않는다.

앞서 11일 낮 12시20분경 제주시 구좌읍 S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A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시신의 목에는 손으로 조른 흔적이 있었으며 8일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 부검에서도 A 씨 사인은 ‘경부 압박에 의한 질식사(목졸림사)’로 나타났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인 한 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행적을 쫓았다. 한정민의 마지막 행적은 11일 새벽 안양역에서 포착됐다. 한 씨의 고향은 부산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한정민이 고향으로 내려갔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온다. 경찰은 부산 외에 수사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해 한정민의 뒤를 쫓고 있다.

 

사진=제주동부경찰서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