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2018 평창] '아이언맨' 윤성빈 1~2차 전체 1위...16일 금메달 도전

남자 스켈레톤 '세계랭킹 1위' 윤성빈(24)이 연달아 트랙 레코드를 작성하며 1~2차 주행 중간합계 1위를 기록했다.

 

사진=MBC 캡처


윤성빈은 15일 강원도 평창의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남자 스켈레톤 1~2차 주행 합계 1분41초66을 기록했다. 2위 선수에 0.74초나 앞서있다.

윤성빈은 1차 주행에서 트랙 레코드인 50.28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지난해 3월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에서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가 세운 50초64를 무려 0.36초나 앞당긴 새로운 트랙 레코드다.

1차 주행을 1위로 마친 윤성빈은 2차 주행 20번째로 출발했다. 이번에는 스타트부터 4초59로 스타트 레코드를 작성했다. 실수 없이 주행을 마친 그는 50초07로 또 다시 트랙 레코드를 작성했다. 1~2차 합계 1분40초35로 중간합계 선두에 올랐다. 기록을 확인한 윤성빈은 결승선을 통과한 뒤 손가락을 펼쳐보이는 세리머니를 했다.

'세계랭킹 1위' 윤성빈은 이번 올림픽에서 강력한 우승후보로 손꼽히고 있다. 2017-18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시리즈에서 5개의 금메달과 2개의 은메달을 쓸어담었다. 또 평창의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수없이 연습하며 트랙 경험을 쌓았다.

윤성빈의 최대 라이벌로 꼽히는 '스켈레톤 황제' 두쿠르스는 1~2차 레이스 합계 1분41초23(3위)에 그쳤다.

이제 윤성빈은 16일 3~4차 주행에서 금메달에 도전한다. 스켈레톤은 1~4차 주행 기록을 모두 합쳐 메달 주인공을 가린다.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SPONSORED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