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비긴어게인2’ 헨리, 바이올린 연주 첫 등장 “예능 아닌 음악하고파”

1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2’에는 박정현, 하림, 헨리, 이수현으로 구성된 버스킹 팀의 등장이 그려졌다.
 

(사진=JTBC '비긴어게인2')

이날 김윤아, 이선규, 윤건, 정세운은 포르투갈에서의 마지막 버스킹을 선보였다. 윤건은 “여행을 와서 노래로 정말 재미있게 놀았다”며 지난 일정을 회상했다.

김윤아는 “앞으로 발표될 자우림 앨범의 방향성이 바뀔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단순히 프로그램이 아닌 자신의 음악에도 절대적인 영향을 끼친 버스킹이었다는 점을 밝혔다.

이어 등장한 건 또다른 버스킹 팀이었다. 바로 ‘국민R&B요정’ 박정현, ‘악기장인’ 하림, ‘음악천재’ 헨리, ‘고막여친’ 악동뮤지션 수현으로 구성된 팀이었다.

박정현과 이수현은 ‘you mean everything to me’로 완벽한 호흡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헨리와 하림은 ‘Czardas’(차르다시) 연주를 선보이며 멋지게 등장했다. 헨리는 “(이번 도전으로) 다시 본래의 헨리를 찾을 수 있을 것 같아요”라며 “사실 저는 클래식을 전공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솔직히 요즘 예능을 너무 많이 (한 거 같다)”라며 “저는 계속 음악을 하는데, 음악을 할 수 있는 방송이 많이 없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