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비서가 왜그럴까' 박민영, 박서준 키스 거절…황급히 줄행랑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이 박서준의 키스를 거부했다.

 

 

1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3회에서는 이영준(박서준)이 김미소(박민영)에게 퇴직 기념으로 선물을 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이영준은 김미소에게 '호감가는 이성에게 받고 싶은 선물'이 뭐냐는 질문을 설문조사로 던졌다. 이영준은 답변을 보고 김미소가 갖고 싶어 했던 것을 모두 줬다.

그는 김미소의 퇴사 선물로 놀이공원을 대관해 함께 데이트를 했다. 이후 불꽃놀이 이벤트를 펼쳤다. 마지막으로 집까지 바래다 준 후 큰 인형을 안겼다.

이영준은 "소처럼 일해서 수고했다고 주는 소 인형이다. 이름은 수고했소"라고 말했다.

이에 김미소는 "이런 거 가지고 평생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할 줄 아신 건 아니겠지"라며 외면했다.

김미소가 집으로 들어가려는 순간 이영준은 "잠깐. 하나 더 남았잖아"라며 김미소에 다가가 입맞춤 하려고 했다. 김미소가 받고 싶었던 마지막 선물은 집 앞에서의 로맨틱한 키스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김미소는 소 인형으로 이영준의 입술을 막았다. 이후 "조심히 들어가시라"며 급하게 집으로 들어갔다.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 영상 캡처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