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비서가 왜그럴까' 박서준, 박민영에 질투폭발하다 '소파포옹'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이 연이어 질투심을 폭발시켰다.

 

 

1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3회에서는 김미소(박민영)의 소개팅에 이영준(박서준)이 당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미소는 소개팅남(박병은)을 만났다. 앞서 이영준은 김미소의 소개팅이 실패로 끝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나 김미소가 소개팅남과 화기애애하게 웃고 있는 사진을 본 이영준은 소개팅 장소로 달려 갔다. 이영준이 도착했을 때 마침 김미소는 소개팅남의 넥타이를 매만져 주고 있었다. 김미소는 직업적 습관으로 그렇게 행동한 것이었지만 이영준은 그 모습에 흥분해 소개팅남을 돌려 보냈다.

이후 단 둘이 남게 되자 이영준은 "퇴사까지 얼마 안 남았다. 마지막까지 긴장해"라고 경고했다.

이에 김미소는 "소개팅 같은 일은 퇴사 후로 미루겠다"라고 답했다.

이영준은 "그냥 하지마"라고 말했고, 김미소는 "어떤 걸 하지 말라는 거냐. 소개팅이냐 퇴사냐"라고 되물었다. 이영준은 끝내 대답하지 않았다.

 

 

사내 체육대회가 시작됐다. 김미소는 고귀남(황찬성)과 2인3각 경기에서 한 팀을 이뤘다. 고귀남은 사내 인기투표에서 1위를 한 킹카였다.

김미소는 이영준의 지시에 따라 1등을 차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이영준은 그런 김미소의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봤지만 고귀남과의 경기에서까지 열정인 모습을 보이자 정색했다. 그는 2인3각 게임을 하다가 커플이 된 경우가 많다는 말에 긴장하기도 했다.

이영준은 결국 "내년부터 사내 체육대회 폐지"를 선언했다.

이후 돌아선 이영준은 계단에서 넘어져 다리를 다쳤다. 김미소는 걱정하며 치료를 권했다. 이영준은 발목을 보이지 않으려고 노력했지만 김미소에게 상처를 보였다. 김미소는 크게 당황했다.

이영준은 1등을 위해 낯선 남자와 스킨십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는 김미소에게 불만을 드러냈다. 김미소는 그럴 수도 있지 않냐고 이영준을 도발했다.

이에 이영준은 "이래도"라며 김미소에게 스킨십을 시도하닥 실수로 넘어져 소파에 쓰러졌다. 두 사람은 포옹을 하는 듯한 자세로 눈빛을 교환하며 당황을 금치 못했다.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 영상 캡처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